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지역에서 본 세상/사람이야기

강제윤의 '입에 좋은 거 말고 몸에 좋은 거 먹어라'를 읽고 페이스북에서 스스로를 '나그네'라 칭하는 강제윤 시인의 (어른의 시간)를 읽었다. '말기 암 어머니의 인생 레시피'라는 부제에서 보듯 저자의 3년에 걸친 어머니 간병기를 책으로 엮었다. 아들이 본 ‘어머니의 재발견’이다. 암 환자의 간병기라 침울하거나 무거운 이야기일 것 같지만 글이 워낙 간결한데다, 글 한 편의 길이가 많아야 서너 페이지, 대개는 두 페이지 남짓이어서 부담없이 읽힌다. 또한 저자의 마음이 참 맑고 투명하며 따뜻하다. 덩달아 내 마음도 맑고 따뜻해진다. -병석에 누운 후 어머니는 틈만 나면 아무 일도 못 하고 누워만 있는 당신이 가치 없는 삶을 살고 계시다 한탄하셨다. 그래서 당신의 살아 있음이 얼마나 큰 가치가 있는 일인지를 알려드리고 싶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어머니 당신의 말씀과.. 더보기
어른 김장하 <줬으면 그만이지> 취재과정 자체가 행복했다 2023년 01월 04일 수요일, KBS 진주, 정보 주는 라디오 출연자: 김주완 작가(책 저자) -새해 첫날, 를 발간하셨습니다. 먼저 어떤 책인지 소개 좀 해주실까요. “사천과 진주에서 60년간 남성당한약방을 운영하셨던 김장하 선생의 삶을 취재한 책입니다. 그동안 지역공동체를 위해 워낙 좋은 일을 많이 하셨지만, 본인이 그걸 드러내지 않는데다, 언론과 인터뷰도 일절 하지 않아서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그분의 삶을 취재해 기록했습니다.” -30여 년간 기자로 활동하면서 여러 사람들을 만나 이야기를 듣는 걸 업으로 삼으셨습니다.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특히 김장하 선생께 호기심이 가고 그의 삶을 조명한 계기는 무엇인가요? “저는 일선 기자 시절, 주로 기득권층, 그리고 토호세력의 뿌리를 파헤치거나 그들이 숨겨.. 더보기
'줬으면 그만이지' 어른 김장하 어떻게 취재했나(대구엠비씨) 나이 40에 사학재단을 만들고 고스란히 국가에 헌납한 사람, 평생 차도 없이 걸어다니고 버는 족족 남을 위해 퍼주면서도 절대 인터뷰는 하지 않는 미스터리한 한약방 주인 대체 누구를 묘사하는 걸까요?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경남 진주에선 이 분을 모르는 이가 없다는데요. 이 시대 살아있는 의인, 어른으로 통하는 경남 진주의 은둔형 기부자 김장하 선생에 대해 오늘 이 시간 알아보고자 합니다. 최근 경남MBC에서 제작된 다큐와 책을 통해 김장하 선생을 직접 취재한 김주완 전 경남도민일보 기자를 연결해 그 취재기를 들어보겠습니다. 안녕하십니까? -경남 진주에선 많이 알려진 분이라고 하지만 우리 지역에선 사실 잘 알려진 분은 아닌데요. 먼저 김장하 선생이 대체 어떤 분이신지 설명을 좀 듣고 이야기를 시.. 더보기
<어른 김장하> <줬으면 그만이지> 이렇게 취재했다 다큐 함께 취재한 김주완 김현지 인터뷰 를 연출한 MBC경남 김현지 PD, 또 김장하 선생의 이야기를 함께 취재한 김주완 전 경남도민일보 기자까지 함께 스튜디오에 모셨습니다. -이번 다큐멘터리 취재를 함께 하신건가요? 두 분이서 어떻게 함께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김현지 “제가 요청을 드렸습니다. 주인공이 인터뷰를 안하신다니 이 다큐를 현실화 하려면 누군가 키맨이 있어야 했는데 김주완 기자가 유일하게 김장하 선생에 대해 책을 쓰셨거든요. 원래 잘 알던 사이는 아니고 그냥 저 혼자 존경하는 선배님이셨기 때문에 배우고 싶은 마음도 있었구요. 너무 감사하게도 흔쾌히 승낙하셨습니다. 다큐 첫 기획은 2019년 초, 김주완 기자 섭외는 2021년 11월이었어요. 기획하고 2년 만에 출발하게 된거죠.” -두 분이 만.. 더보기
시민운동단체에 대한 김장하 선생의 당부 책이 나오고 난 뒤에야 정원각 씨로부터 이 글을 전달받았다. 김장하 선생이 1999년 12월 진주참여연대(옛 진주참여인권시민연대) 창립 후 첫 소식지에 기고한 글이다. 선생은 이 단체의 고문이었다고 한다. 정원각 씨 역시 내가 김장하 선생을 취재 중이라는 사실을 일찍이 알고 있었다. 책에도 진주여성평등기금 관련 이야기에 정원각 씨가 나온다. 그럼에도 책이 나온 후에야 이 글을 발견했다고 하니 아쉽기 짝이 없다. 글을 읽어보니 어느 한 대목 버릴 게 없는 말씀이다. 특히 우리사회의 세태를 진단하는 부분에서 선생의 문제의식을 엿볼 수 있다. "‘내 돈 내 마음대로 쓰는데 무슨 상관이냐’고 으름장을 놓는 졸부들, 객관성과 공평성이라는 언론 대 원칙을 망각하고 보도와 사설을 의도적으로 혼동해서 보도하는 언론들,.. 더보기
꼰대 아닌 어른, 김장하 선생의 발자취를 기록하다 부제 : MBC경남, 진주의 큰 어른 김장하 조명...31일 다큐 방영 ■채널명 : TV - MBC경남 / 유튜브 – 엠키타카 ■프로그램명 : 어른 김장하 ■방송 시간 : 2022년 12월 31일 토요일 오전 9시, 2023년 1월 1일 일요일 오전 9시 ■주요 출연 : 김장하, 김주완 ■참고 : OTT Wavve 채널에서 추후 다시보기 가능 그동안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던 김장하 선생의 발자취를 담은 다큐멘터리가 방송된다. 는 한평생 남을 위해 살아온 김장하 선생의 삶을 주변인의 목소리로 기록한 MBC경남 특집 다큐멘터리다. 제작진은 김장하 선생의 생애사에 주목하기보다 건강한 공동체를 만들고자 하는 그의 활동을 조명했다. 김장하 선생이 사재를 들여 학교를 설립하기 전부터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여.. 더보기
노인의 지혜나 경륜을 믿지 않는다는 60살 친구 60줄에 들어서는 한 친구가 카톡방에 '우리 사회의 에이지즘 (ageism)'이라는 제목으로 이런 글을 올렸다. "에이지즘은 늙은 사람을 더럽고 둔하고 어리석게 느껴 혐오하는 현상이다. 노인은 무식하고, 고지식하고, 불친절하고 이기적이고, 비생산적이고, 의존적이고, 보수적이고, 슬프다는 젊은 층들의 노인에 대한 선입관을 말한다. 나는 젊어 봤다. 그리고 세월의 강을 흘러 늙음의 산 언저리에 와 있다. 나는 노인을 혐오하는 일부 젊은이들의 단순하고 짧은 생각을 알 수 있을 것 같다. 아마도 그들의 젊음이 영원할 것이라고 착각하고 있을 지도 모른다. 유교의 경로 사상을 감히 바라지는 못하지만 에이지즘까지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들도 곧 늙을 거니까..." 그러자 같은 나이의 다른 친구가 약간의 반박성 글을.. 더보기
다큐 영화 어른 김장하 포스터 2021년 11월 어느 날 엠비씨경남 김현지(1981~) 피디(producer)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김장하 선생에 대한 다큐멘터리 영화를 만드려 한다며 공동취재와 출연을 제안했다. 흔쾌히 동의하고 2022년 1월부터 본격 공동취재를 시작했다. 그로부터 1년이 흘러 2022년 12월 31일 오전 9시, 2023년 1월 1일 오전 9시에 다큐멘터리 영화 가 1,2부로 나눠 방영된다. 아래는 영화 포스터이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