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경남도민일보

11. 매립과 보전이 맞서는 갈등의 광포만 사천만 잿빛 대지에 피어난 생명의 보고 1999년 새로 생겨난 지명 광포만은 사천 곤양면 중항·환덕·대진리와 서포면 외구·조도리로 둘러싸여 있다. 사천만의 서쪽 부분에 해당된다. 조선 시대에 곤양군이었던 지역을 움푹하게 파고들었다.(사천시가 대체로 지금과 같은 행정구역을 갖추게 된 때는 일제강점기인 1914년 행정통·폐합으로 곤양군과 합해지면서다.) 광포만으로 들어오는 물줄기는 동쪽에서부터 차례로 묵곡·목단·곤양·서포천 넷이다. 지금은 ‘광포만’이라는 지명이 횟집이나 부동산소개업체 상호에도 들어갈 정도로 일반화되어 있다. 하지만 20년 전만 해도 광포만은 낱말 자체가 없었다. 그냥 사천만의 일부였다. 지금도 인터넷에서 광포만으로 백과사전을 검색하면 아무것도 나오지 않는다. 말의 흥망성쇠는 필요에 따라 일.. 더보기
9. 검포갯벌, 오랜 세월 쌓인 삶의 흔적 작은 가야? 센 가야! 고성군은 땅 모양이 반도(半島)처럼 생겼다. 북서쪽으로 육지와 이어져 있고 나머지는 바다로 둘러싸여 있다. 고성반도는 알파벳 ‘T’자를 대충 오른쪽으로 뉘어 놓은 모양을 하고 있다. 뉘어 놓은 ‘T’자의 북동쪽 끝이 동해면 외산리와 내산리이고 옆으로 뻗는 줄기를 이루는 가운데가 고성읍이며 남쪽으로는 통영시로 이어진다. 고성읍은 고성군의 중심이다. 읍내에는 송학동 고분군이 있다. 어지간한 동네 야산 정도로 커다랗다(실제 무기산舞妓山이라 했던 적도 있다). 2000~1500년 전 고성 일대를 쥐락펴락했던 지배집단의 무덤이다. 고려시대 스님 일연은 에서 고성에 있었던 가야를 일러 ‘소가야(小伽倻)’라 했다. 때문에 사람들이 고성을 두고 ‘작은’ 가야라 여기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그렇지.. 더보기
나는 경남도민일보 후원회원입니다 5. 최영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이사 김주완입니다. 오늘은 최영 후원회원님을 소개합니다. 최영 회원님은 철도기관사입니다. 페이스북 자기소개는 “잘린 반도의 남녁을 달리는 코레일 기관사!”라고 되어 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 ‘먼산에 이는 바람’(https://blog.naver.com/locoman)도 운영하고 있는데, 사실 저는 이 블로그 때문에 최영 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2016년 창원 촛불집회 기록을 올려놓은 블로그 글과 사진을 보고 ‘대체 이분은 누굴까’ 궁금해하다가 알게 된 거죠. 알고 보니 각종 사회참여와 봉사활동도 활발한 분이었고, 2017년부터는 매주 마산회원구 내서에 있는 광려천 쓰레기 줍기를 혼자 꾸준히 실천해온 분이기도 합니다. 사진 촬영 실력과 글솜씨도 대단한 분이고요. 최영 님은 “경남도.. 더보기
민주언론·독립언론을 지켜내는 또 하나의 방법 5월 11일은 경남도민일보 창간 2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9일 저녁 독자·주주·후원회원님들과 막걸리 잔치를 앞당겨 치르고, 다음날 특집호에 정현수 기자가 쓴 '경남도민일보 20년' 연재기사 첫 회를 보니 감회가 새롭더군요. 1999년 5월 11일 언론개혁 시리즈 기획기사를 시작으로 관언유착의 고리였던 계도지 철폐 연속 기획보도, 곡안리 민간인학살과 보도연맹원 학살문제 이슈화, 이은상 독재부역 문제제기 등으로 창간 첫해부터 지역사회를 들쑤셔놓았던 기억이 새로웠습니다. 저는 9년 전 잠시 경남도민일보를 떠나 있다가 6개월 만에 되돌아온 적이 있습니다. 그때 제가 했던 말이 있습니다. "밖에 나가 보니 경남도민일보라도 없으면 우리 지역이 큰일이다 싶더라." 돌이켜보면 지난 20년은 참 쉽지 않은 세월이었.. 더보기
나는 경남도민일보 후원회원입니다 3. 전의승 전의승 님은 편집국장입니다. 2002년부터 지역신문 기자로 일해온 17년 차 언론인입니다. 언론인이 다른 언론의 후원회원으로 가입하긴 쉽지 않았을 텐데, “기자 생활 초기부터 를 꾸준히 보면서 지향해야 할 언론이라고 생각해 왔고, 김주완 이사가 쓴 책도 읽어 애정과 애착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런 와중에 새거제신문 출신으로 현재 경남도민일보 거제 파견기자인 이동열 기자의 권유로 가입했다고 합니다. 경남도민일보에 대해서는 “약한 자의 힘을 표방하며 다른 언론이 놓치기 쉬운 약자와 노동자 이슈에 지속적으로 천착하는 모습이 시대정신에 부합한다”고 평가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야성이 강한 진보언론이라는 인식 탓에 판매나 광고에 어려움이 있을 텐데, 이를 넘어설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걱정해.. 더보기
나는 경남도민일보 후원회원입니다 1. 권문상 권문상. 거창에 사는 그는 변호사이자 시민운동가입니다. 현재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서부경남지부 대표이자 거창평화인권예술제 상임대표도 맡고 있습니다. 예술가는 아니지만 이 단체 이름에 ‘예술’이란 단어가 있어 박근혜 정권의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라 고초를 겪기도 했다고 합니다. 지금은 청와대 직속 국토균형발전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10여 년 전부터 경남도민일보를 구독하고 있는데, 중간에 한 번 거창 교도소 논란 관련 칼럼 때문에 마음이 상해 잠시 끊었다가 다시 보고 있다고 합니다. 구독도 하면서 후원회원이 된 까닭을 물었더니 “한 집에서 2부를 볼 수도 없고, 뭐라도 도움이 되어야 하는데, 후원하는 방법이 있다는 걸 알게 되어 가입했다”고 말했습니다. 경남도민일보에 대해서는 “그나마 독.. 더보기
제가 저희 신문사의 후원회원이 되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경남도민일보 이사 김주완입니다. 올해는 경남도민일보가 창간 2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성년이 되었으니 이제 안정기에 들어갈만도 하지만, 언론환경은 오히려 창간 당시보다 엄혹합니다. 과거보다 뉴스 소비는 크게 늘었지만, 대부분 인터넷과 모바일로 뉴스를 소비합니다. 하지만 인터넷과 모바일에는 마땅한 수익모델이 없습니다. 권력·자본과 결탁하지 않고 정론을 펼치려는 언론이 생존하기 어려운 이유입니다. 경남도민일보는 1999년 보수색이 강한 이 지역에서 민주언론·독립언론을 갈망하는 6200여 시민주주가 참여하여 만든 신문입니다. 이에 보답하기 위해 ‘약한 자의 힘’을 기치로 거대 기득권세력과 홀로 맞서 싸우며 지난 20년 가시밭길을 헤쳐 왔습니다. 이에 경남도민일보는 다가올 20년을 준비하고자 .. 더보기
6. 진주 남강이 만든 그윽한 배후습지의 풍경 -진주 장재늪·서원못·연못 일대 들판 작지만 전형적인 배후습지 진주시 집현면 장흥·월평·신당마을 일대 들판에는 습지가 셋 남아 있다. 장재늪과 서원못 그리고 연못이다. 오래 전부터 여기에서 터 잡고 살아온 사람들이 붙인 이름들이다. 전부가 벼논인 일대 들판은 생김새가 네모꼴이다. 가로와 세로가 모두 2km 안팎이다. 동쪽에는 남에서 북으로 흐르는 남강이 놓여 있다. 서쪽과 북쪽은 야트막한 야산으로 둘러싸여 있다. 서쪽 야산과 북쪽 야산 사이에서는 지내천이 비집고 나와 동쪽 남강으로 흘러간다. 남쪽으로는 하촌천이 서에서 동으로 흐르며 그보다 더 남쪽에 있는 들판과 구분지어 준다. 하촌천 일대가 모두 들판인 것은 아니다. 끝머리가 봉긋하게 솟아 있는데 높이가 낮아서 무슨 야산이라고도 할 수 없는 정도다. 남..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