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김두관

공민배 지지모임 '공감포럼' 참석자 면면을 보니... 내년 지방선거에서 경남도지사 후보로 출마가 유력시되는 공민배 전 창원시장의 외곽 지지모임으로 보이는 '공감포럼'이 11일 오후 5시 창원 미래웨딩캐슬에서 열렸다. 영상 취재차 거기에 다녀온 후배 임종금 기자에 따르면 약 350여 명이 참석했다고 한다. 일단 기록 차원에서 공감포럼에서 배포한 웹포스터와 현장 사진을 여기 올려둔다. 웹포스터에는 공감포럼 설립목적과 공민배 전 시장의 인사말, 고문, 자문위원, 상임대표, 공동대표, 이사, 감사, 준비위원, 사무총장 등의 명단이 나와 있다. 김두관 국회의원(전 경남도지사)과 박원순 서울시장은 현장에 참석하진 않았지만, 영상으로 축하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또 권정호 전 경남교육감이 참석해 축사를 했다고 한다. 공민배 전 시장은 한국지적공사 사장과 김두관 경남도지.. 더보기
초선 국회의원 김두관에게 지금 필요한 것 재작년쯤이었을 게다. 진주에서 몇 번 선거에 출마한 적도 있는 한 정치인을 만났다. 대뜸 그가 내게 물었다. “김두관 (전) 도지사가 김 국장 말을 가장 잘 듣는다고 하던데, 왜 중도사퇴하고 나갈 때 적극적으로 말리지 않았느냐?” 순간 당황스러웠다. 김 전 지사와 동향이고, 내가 학생이던 시절부터 알고 지냈으니 오래된 사이긴 하다. 하지만 평소 정치적 진로나 거취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는 사이는 전혀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가 정치인으로, 내가 기자로 서로 다른 길을 걸으면서 당연히 ‘불가원 불가근( 不可遠 不可近)’의 관계가 된 것이다. 그러니 도지사직 중도사퇴 때도 전혀 의논한 적 없다. 그래서 잠시 멈칫한 끝에 이렇게 대답했다. “저는 기자입니다. 기자가 정치인에게 글로 말하지 않고, 입으로 조언이나 .. 더보기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삶을 소개한 인쇄물 보셨나요? 엊그제 김두관 전 경남도지사 모친상 조문을 갔다가 특이한 것을 보았습니다. '조문보'라는 것이었는데요. 고인 박봉순(1922~2015) 여사가 어떤 분이고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를 조문객들이 알 수 있도록 소개한 A4 한 장짜리 인쇄물이었습니다. 사실 우리의 장례문화는 '고인이 배제된' 행사로 전락해버린 측면이 많죠. 많은 조문객이 모이긴 하지만, 정작 돌아가신 분이 누구인지에 대한 관심은 없습니다. 오로지 남아 있는 상주와 관계에만 관심이 있죠. 그래서 이날 빈소에서 배포된 이 조문보가 인상적이었습니다. A4를 두 번 접은 표지격 페이지에는 이렇게 고인의 영정이 있습니다. 펼치면 고인의 약전(略傳)이 이렇게 나옵니다. 어디에서 몇째 딸로 태어나 몇 살에 남편을 만나 몇남 몇녀를 두었고, 남편을 마흔 일곱.. 더보기
중도사퇴, 김두관은 문제고 정몽준은 괜찮다? 2012년에는 두 가지 선거가 있었습니다. 하나는 국회의원 선거였고 다른 하나는 대통령 선거였습니다. 당시 통합진보당 소속이던 손석형 경남도의원이 창원 성산구 국회의원 선거에 나서기 위해 도의원을 그만뒀고 민주당 소속 김두관 당시 경남도지사도 대통령 선거 출마를 위해 도지사직을 그만뒀습니다. 이 때 손·김 두 사람의 ‘중도사퇴’를 두고 지역에서는 비난·비판 여론이 거세게 일어났습니다. 전국적으로도 ‘중도 사퇴’는 여러 논란을 불러왔습니다. 의원직이든 도지사직이든 도중에 그만두는 일은 취임할 때 했던 선서와 어긋날 뿐 아니라 자기를 뽑아준 유권자에 대한 배신이며 다시 선거를 치러야 하기에 예산 낭비이며 사회 전체의 피로도까지 높인다는 얘기였습니다. 그랬던 때문인지 손석형은 처음에는 당선 가능성이 가장 높았.. 더보기
같은 일도 김두관은 나쁘고 홍준표는 좋다? 홍준표 경남도지사를 비롯한 우리 사회 이른바 보수 집단·인물들의 가장 큰 문제점은 공익과 사익을 혼동하고 공익보다 사익을 앞세운다는 데에 있습니다. 어쩌면 그이들에게는 이런 구분조차 사치스러울 수 있다고 저는 봅니다. 공공을 위한 정책조차 거의 모든 경우 자기 개인 또는 집단의 사익을 위해 써 먹기 때문입니다. 2013년 올 한 해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진주의료원 폐업은 더 이상 말할 것도 없습니다. 지난 10월에 홍준표 도지사가 서부권개발본부를 통해 발표한 13개 시·군 예산 지원도 그런 범주에 듭니다. 홍준표 지사는 김두관 전임 지사의 지역균형발전 예산은 전체 3600억원 가운데 3분의2가량을 날렸습니다. 그래 놓고 정작 본인은 비슷한 금액을 같은 성격으로 쓰겠다고 나섰습니다. 같은 일이라도 자기가 .. 더보기
홍준표 행패 보면 김두관이 생각난다 1. 홍준표 '도지사'는 김두관이 만들었다 지난 주 18일 금요일에도 어김없이 MBC경남 라디오광장에 출연해 김상헌 기자랑 얘기를 주고받았습니다. 주고받은 내용은 홍준표 신임 경남도지사의 인사였습니다. 모조리 자기 옆사람들로 자리를 채우는 안하무인이었습니다. 자기를 뽑아준 주권자인 경남도민들은 별로 생각지 않고 선거 운동에 따른 논공행상 또는 보답이 전부였습니다. 홍준표 본인으로서는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으나, 적어도 경남에 사는 유권자가 볼 때는 행패였습니다. 그런데 이런 얘기를 주고받는 내내 저는 김두관 전임 도지사가 떠올라 괴로웠습니다. 왜냐하면, 그이가 중도 사퇴를 하지 않았다면 홍준표를 도지사로 뽑는 재선거가 없었을 테니까요. 재선거가 없었다면 저렇게 지금 새누리당의 홍준표 선수가 개판 치는 모.. 더보기
문재인 보면 천성산 지율스님이 생각난다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 경선 국면에서 김두관 선수가 자신을 친노와 구분지으려 한 적이 있습니다. 이를 두고 문재인 선수는 조선일보와 7월 18일 한 인터뷰에서 김두관이 노무현 정부에서 행정자치부 장관을 했음을 들어 '김두관은 친노 코어(core·핵심)'라 잘라 말했습니다. 그러면 문재인 선수는 무엇일까요? 노무현이 대통령 후보이던 시절 바로 옆에서 수행을 했고 청와대에서 민정수석비서관과 시민사회수석비서관과 비서실장 자리를 오랫동안 누렸으니 '문재인은 친노 코어 가운데서도 코어(core of cores)'가 되겠습니다. 친노 코어 오브 코어스 문재인 이런 친노 코어 오브 코어스를 보면 저는 지율스님과 천성산이 자동으로 떠오릅니다. 그이는 2002년 10월 대선 국면에서 지율스님을 비롯해 불교계와 환경단체들.. 더보기
경남에서 출판기념회가 잦은 까닭 곳곳에서 출판기념회가 열립니다. 예전에는 문인들이 주로 했는데 요즘은 정치인들이 많이 한답니다. 경남은 더합니다. 도지사 선거가 보궐로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지기 때문이겠지요. 도지사 보궐 선거 출마 예상자가 스무 명을 웃돕니다. 9월 3일에는 박완수 창원시장이 도지사 선거에 나서겠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그러면 창원시장 보궐 선거까지 함께 하는 수도 생기겠다 싶습니다. 이런 가운데 도지사 보선 예비후보로 선관위에 등록한 새누리당의 하영제 전 농림수산식품부 차관이 8월 29일 창원 한 호텔에서 출판 기념회를 열었습니다. 하 예비후보는 독특하게도 그 날 두 가지 책의 출판을 한꺼번에 기념했답니다. 와 가 그것이었습니다. 모인 사람이 무려 3000명 안팎이었다는데, 이는 나흘 전 치러진 이학렬 고성군수의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