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어청수

블라인드 처리된 박기준 예비후보 관련 글 2011년 6월 16일 블로그에 올린 글입니다. 제목은 ‘실명 기록 : 검사와 스폰서, 그리고 경찰청장’입니다. 2015년 12월 11일 다음카카오로부터 ‘해당 게시물 임시조치’를 한다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2016년 1월 11일 ‘블라인드 처리’가 됐습니다. 처음에는 이게 무슨 일인지 몰랐습니다. 내가 뭘 잘못 썼나? 사실 관계에서 틀리게 쓴 대목이 있나? 그래서 나중에라도 무슨 나쁜 일을 겪지나 않을까? 이런 생각이 줄이어 들었습니다. 그러고는 바쁘기도 하고 해서 깜박 잊고 지났습니다. 요즘 들어 조금 시간이 나기도 하고 해서 ‘박기준’이라는 이름으로 검색을 한 번 해 봤습니다. 제가 쓴 이 글에 대해 권리침해신고를 한 주체가 ‘박기준의 대리 단체’로 돼 있었기 때문입니다. 검색 결과는 놀라웠.. 더보기
4화. 조현오의 관운, 경무관부터 청장까지 《부러진 화살》(후마니타스)의 작가 서형이 이번엔 조현오를 만났다.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계좌 허위발언'으로 8개월 징역을 살고 나온 바로 그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다. 서형 작가는 사법피해자 취재를 전문으로 해왔다. 취재 중 조현오 전 청장의 다른 면에 대해 듣게 되었고, 그의 진면목을 취재해보고 싶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미 '조현오'라는 이름 석자는 차명계좌 발언 하나만으로 많은 국민들에게 '공공의 적'이 되어 있는 사람. 이명박 정부의 경찰청장이었다는 것으로도 다른 쪽 진영에선 공적일 수밖에 없다. 그래서일까. 몇몇 매체에 연재를 타진해보았으나 모두 난감한 기색으로 거절했다. 그러나 블로그 '지역에서 본 세상'은 그런 세간의 시선에 개의치 않기로 했다. 글에 대한 판단과 평가는 오로지 독자의 몫이니.. 더보기
경찰청장이 사기에 들러리 섰다면? 어청수 경찰청장이 '존경받는 대한민국 CEO 대상'을 받는다는 기사를 처음 봤을 땐 그냥 그러려니 했다. 그 상을 주최하고 후원한 단체 중 '한국전문기자클럽'이나 '세계언론인재단'이 좀 생소하긴 했지만, 내가 무식해서 그렇겠거니 했다. 그런데, '어청수 청장 'CEO상'은 정체불명' 이라는 곽상아 기자의 기사를 보는 순간 '이건 뭔가 분명히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 청장과 함께 상을 받았다는 자치단체장과 (공)기업 사장들을 찾아봤다. 내가 사는 경남의 김한겸 거제시장도 들어 있었다. 전형적인 '돈 주고 상 받기'라는 직감이 왔다. 거제시장은 작년에 우리가 이 관행을 취재했을 때 한국언론인포럼 주관 '2006 지방자치대상'을 받고 홍보광고비 명목으로 1200만원을 줬고, 2007년 크레비즈인증원이 주관.. 더보기
‘어청수’ 빼려고 경찰들 총출동 12월 3일 우리 경남도민일보의 김주완 기자가 “‘존경받는 CEO대상’은 돈 주고 받은 상이었다”를 단독 보도했습니다. 알려진 그대로, 상금이나 상품도 전혀 없는 ‘무늬만’ 대상이었습니다. “어청수 경찰청장과 자치단체장 등 26명이 수상한 ‘2008 존경받는 대한민국 CEO 대상’은 결국 거액의 돈을 홍보비로 지급하는 조건으로 받은 ‘돈 내고 상 받기’의 전형으로 드러났다.”가 첫 문장이었습니다. 김주완 선배는 이 기사에서, “돈 내고 상 받기가 맞고 자치단체장들이 돈을 준 사실도 맞지만 어청수 경찰청장이 돈을 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경찰청에 정보공개 청구를 해놨는데, 그 때까지 통보가 오지 않았기 때문이지요. 이렇게 해서 오후에 우리 경남도민일보 홈페이지와 블로그에 기사가 뜨자 .. 더보기
'상 매매' 관행은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 블로거 '돼지털(정성인 기자)'은 "자치단체 등의 '돈 주고 상 받기가 또(!) 도마에 올랐다"며 "또 꼬리잡힌 '상 매매' 이번엔 꼭 뿌리뽑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 이 문제는 전국적인 이슈로 떠오를 전망"이라고도 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의 전망과 기대는 틀렸습니다. 제 생각에 "절대 이 관행은 뿌리뽑히지 않을 것"이고 또한 "전국적인 이슈로 떠오르지도 않을 것"입니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미디어스]나 [미디어오늘]과 같은 극히 일부 매체 말고는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할 다른 언론이 거의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왜일까요? 제가 생각해보건대, 대부분의 신문이 이번 [한국일보]와 '한국전문기자클럽'이 주관한 '존경받는 대한민국 CEO 대상'과 비슷하거나, 좀 달라도.. 더보기
26명 모두가 대상(大賞), 참 희한한 CEO상 참 희한한 상(賞)이다. 보통의 상이라면 대상(大賞)은 1명이고, 그 다음부터 최우수·우수·장려상으로 이어진다. 하지만 이 상은 수상자가 무려 26명이나 되고, 그 26명이 모두 '대상(大賞)'을 받았다. 와 한국전문기자클럽이 주최한 '존경받는 대한민국 CEO 대상'이라는 상 이야기다. ※첫 보도 : '존경받는 CEO 대상'은 돈주고 받는 상이었다 이 상을 받은 사람은 어청수 경찰청장 외에 지방자치단체장이 18명이고, 기업체 사장과 은행장·공기업 사장 등이 7명이다. 이들 모두에게 '대상'을 주려니 수많은 '부문'으로 나눠야 했던 것일까? '신뢰경영 부문', '책임경영 부문', '미래경영 부문', '창조경영 부문', '열린 경영 부문', '시민중심경영 부문', '가치경영 부문', '문화행정부문', '글로.. 더보기
'존경받는 CEO대상'은 돈주고 받은 상이었다 [단독]선정된 자치단체 등으로부터 1500만~2000만 원 입금 조건으로 신청 어청수 경찰청장과 자치단체장 등 26명이 수상한 '2008 존경받는 대한민국 CEO 대상'은 결국 거액의 돈을 홍보비로 지급하는 조건으로 받은 '돈내고 상받기'의 전형으로 드러났다. 경남도민일보가 3일 입수한 한국일보와 한국전문기자클럽의 '존경받는 대한민국 CEO 대상' 안내문건에 따르면 선정된 자치단체와 기업은 '홍보비' 명목으로 각각 1500만 원과 2000만 원(부가세 별도)을 입금하도록 돼 있었다. 실제 이 문건을 바탕으로 상을 받은 각 자치단체 등에 확인한 결과 부가세와 함께 1650만 원을 입금한 사실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하지만 어청수 경찰청장측은 절대로 돈을 낸 적이 없다고 밝히고 있다. 박병국 경찰청 홍보담당.. 더보기
불교계 훈계, 경찰서장 글 사라졌다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어제(19일) 오전 포스팅한 '현직 경찰서장, 불교계에 훈계성 기고'라는 글이 다음(Daum) 메인에 걸려 있는 걸 본 뒤, 집을 나서 대전에 출장을 다녀왔다. 지금 현재 그의 글은 15만 4000회 이상의 조회수를 나타내고 있다. 또한 이 포스트를 계기로 그의 훈계성 기고문은 연합뉴스와 프레시안, 불교방송, 오마이뉴스, 데일리서프, 불교신문, CNB뉴스 등에 기사화됐다. 그런데, 황당한 일은 해당 포스트의 대상이 됐던 강선주 창원중부경찰서장의 기고문이 하루 사이 인터넷에서 모두 사라져 버린 것이다. 뿐만 아니라 창원중부경찰서 홈페이지의 자유게시판은 아예 '임시폐쇄' 조치가 되어 있었다. 경찰서 홈페이지 관리자는 공지를 통해 "최근 자유게시판에 욕설과 비방글로 인해 본래 기능인 주..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