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은 경남도민일보 창간 2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9일 저녁 독자·주주·후원회원님들과 막걸리 잔치를 앞당겨 치르고, 다음날 특집호에 정현수 기자가 쓴 '경남도민일보 20년' 연재기사 첫 회를 보니 감회가 새롭더군요.

1999년 5월 11일 언론개혁 시리즈 기획기사를 시작으로 관언유착의 고리였던 계도지 철폐 연속 기획보도, 곡안리 민간인학살과 보도연맹원 학살문제 이슈화, 이은상 독재부역 문제제기 등으로 창간 첫해부터 지역사회를 들쑤셔놓았던 기억이 새로웠습니다.

저는 9년 전 잠시 경남도민일보를 떠나 있다가 6개월 만에 되돌아온 적이 있습니다. 그때 제가 했던 말이 있습니다. "밖에 나가 보니 경남도민일보라도 없으면 우리 지역이 큰일이다 싶더라."

돌이켜보면 지난 20년은 참 쉽지 않은 세월이었습니다. 근근이 버텨왔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겁니다. 특히 보수색 짙은 이 지역에서 다른 목소리를 낸다는 것은 신문의 생존을 거는 일이었습니다. 거의 모든 권력과 물적 기반이 한쪽에 쏠려 있는 상황에서 '약한 자의 힘'이 된다는 것이 무슨 의미인지는 다 아실 겁니다.

경남도민일보는 송건호언론상, 국제엠네스티언론상, 민주언론상을 받았다.

그렇게 20년간 단 한 번도 위기가 아닌 적은 없었지만 그래도 잘 버텨왔습니다. 어뷰징(조회수를 높이기 위해 선정적인 기사를 사실 확인 없이 마구잡이로 베껴 쓰는 일)과 가짜뉴스가 넘쳐나고 '기레기'가 판치는 시대에 그나마 경남도민일보는 꾸준히 신뢰를 쌓아왔고, 진정성을 인정해주는 분들도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이는 전국 모든 신문의 구독률이 뚝뚝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유독 경남도민일보는 인터넷이나 전화로 자발적 구독신청을 해주는 분들이 늘고 있다는 사실로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가 더 문제입니다. 지나온 20년보다 훨씬 험한 가시밭길이 우리 앞에 놓여 있습니다. 언론환경은 창간 당시보다 엄혹합니다. 과거보다 뉴스 소비량은 크게 늘었지만, 대부분 인터넷과 모바일에서 공짜로 소비합니다. 종이신문 광고는 크게 줄었지만, 인터넷과 모바일에는 마땅한 수익모델이 없습니다. 아니, 없는 게 아니라 거대 포털이 독식하고 있습니다. 권력·자본과 결탁하지 않는 언론은 더욱 생존하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도입한 게 후원회원 제도입니다. 종이신문을 구독하진 않지만, 경남도민일보가 민주언론·독립언론의 가치를 지켜갈 수 있도록 응원하고 싶어하는 깨어있는 시민에게 열려 있는 제도입니다.

당장 저부터 가입했습니다. 물론 저는 집에서 유료구독도 하고 있지만, 정의로운 언론, 인류의 보편적 상식에 충실하려는 언론을 후원한다는 자부심을 하나 더 보태고 싶기 때문입니다.

경남도민일보 인터넷과 모바일에서 간단히 가입할 수 있지만, 혹 방법을 잘 모르시는 분은 저에게 언제든 연락 주십시오. 010-3572-1732 김주완. ☞후원 방법 보기 http://www.idomin.com/?mod=company&act=support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 아이폰용 USB 128GB / 오뚜기 햇반 / 중고 아이폰 A급
오뚜기 고시히카리... APPLE 새상품급... Apple 아이폰 ... Apple 아이폰 ...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