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이사 김주완입니다. 오늘은 최영 후원회원님을 소개합니다.

최영 회원님은 철도기관사입니다. 페이스북 자기소개는 “잘린 반도의 남녁을 달리는 코레일 기관사!”라고 되어 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 ‘먼산에 이는 바람’(https://blog.naver.com/locoman)도 운영하고 있는데, 사실 저는 이 블로그 때문에 최영 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2016년 창원 촛불집회 기록을 올려놓은 블로그 글과 사진을 보고 ‘대체 이분은 누굴까’ 궁금해하다가 알게 된 거죠.

사진 = 최영 후원회원 페이스북

알고 보니 각종 사회참여와 봉사활동도 활발한 분이었고, 2017년부터는 매주 마산회원구 내서에 있는 광려천 쓰레기 줍기를 혼자 꾸준히 실천해온 분이기도 합니다. 사진 촬영 실력과 글솜씨도 대단한 분이고요.

최영 님은 “경남도민일보는 우리 사회의 다양한 이해당사자 중 많이 소외되고 그늘진 곳에 있는 분들을 가감없이 드러내려고 애쓰는 신문이란 인상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신문은 몇 년 구독해봤는데, 알고 보니 내가 신문 읽기에 너무 게으르단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구독을 중단하고 인터넷으로 기사를 봐왔는데 마침 페이스북을 통해 후원회원 제도가 있다는 걸 알게 되어 가입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흔히 지역에 살고 있으면서도 중앙 이슈에 매몰되어 끌려가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지역의 쟁점과 이슈를 돌아보게 해주는 점이 좋다”고도 말했습니다. ‘왜 경남도민일보인가’에 대해선 “다른 지역언론은 보수적 색채가 너무 강해 눈이 안 가더라”고 대답했습니다.

사진은 최영 회원님의 페이스북에서 가져왔습니다.

#나는_경남도민일보_후원회원이다.
#후원안내 http://www.idomin.com/?mod=company&act=support

 

경남도민일보 후원하기-경남도민일보

"나는 경남 사람이 아니라서..." "뉴스는 모바일이나 PC로 보는 게 편해서..." "신문이 집에 쌓이는 게 부담스러워서..."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고는 싶지만, 여러 가지 사정으로 종이신문 구독은 할 수 없는 분들로부터 "어떻게 하면 되느냐"는 질문을 자주 받습니다. 그래서 저희가 정기후원회원 시스템을 열었습니다. 신문을 구독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후원회원이 되어 주십시오. 여러분의 후원이 타협하지 않는 언론 경남도민일보의 밑거름이

www.idomin.com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 아이폰용 USB 128GB / 오뚜기 햇반 / 중고 아이폰 A급
오뚜기 고시히카리... APPLE 새상품급... Apple 아이폰 ... Apple 아이폰 ...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