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은 들녁에서도 오지만, 우리가 먹는 밥상에서도 옵니다.

다른 지역은 모르겠지만, 제가 살고 있는 경상도에서는 봄의 생선으로 불리는 도다리를 넣어 끓인 쑥국이나 미역국, 그리고 도다리회와 '멍게(표준말로는 우렁쉥이)비빔밥', 그리고 생멸치조림을 쌈에 싸먹는 '멸치쌈밤'을 대표적인 봄 음식으로 칩니다.

특히 멸치와 도다리는 이름 앞에 봄을 넣어 '봄멸치' '봄도다리'라고도 부른답니다. 따라서 봄의 미각을 돋우는 음식 3총사라를 꼽으라면 '도다리쑥국', '멍게비빔밥', '생멸치쌈밥'을 들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 이들 경상도 대표 봄 요리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3총사에 더하여 봄에 먹는 최고의 회 '도다리회'도 보여드리겠습니다.

우선 도다리쑥국입니다. 서울 등 중부지방에서는 아마도 쑥국이나 미역국에 생선을 넣는 경우는 없다고 들었습니다. 하지만 경상도 중에서도 특히 남해안에서는 미역국이든 쑥국이든 담백한 흰살생선인 도다리를 넣어 끓이는 국을 최고로 칩니다. 도다리가 없을 때는 조개를 넣기도 합니다.

도다리의 담백하고 시원한 맛과 향긋하고 구수한 쑥국의 조화가 거의 환상적입니다.

그런데 도다리쑥국은 생선의 가시 때문에 바로 밥을 말아 먹긴 어렵습니다. 그래서 먼저 도다리의 살을 발라먹은 후, 뼈를 모두 들어내고 말아 먹으면 됩니다.


도다리쑥국의 반찬으로는 개운한 생배추김치와 메기아가미젖의 궁합이 딱 좋습니다. 특히 짠 음식을 좋아하는 저로서는 메기아가미젖의 시원하고도 짭짤한 맛이 심심할 수도 있는 쑥국의 맛을 보조해줍니다.

이번에는 갓 잡아올린 생멸치를 졸여 상추쌈을 해먹는 '생멸치 조림'입니다. 제가 사는 마산이나 남해, 통영, 거제 등지에서는 봄에 생멸치를 회로 먹는 것도 즐깁니다. 회는 주로 술안주로 먹지만 조림과 쌈밥은 점심 때 먹습니다.

멸치조림 상입니다. 생오징어 젓갈과 파래무침 등을 밑반찬으로 줍니다. 물론 상추도 있죠. 위의 저런 철판에 뽀글뽀글 끓여 졸입니다.

이제 거의 다 졸았습니다. 취향에 따라 더 바짝 졸여먹기도 하고, 적당히 국물과 함께 먹어도 됩니다. 생명치의 먹음직스런 살이 보이시죠?


이렇게 상추쌈에 얹어 먹으면 됩니다. 생멸치의 맛을 더 깊이 느끼려면 그냥 먹어도 됩니다. 치아가 좋은 분은 뼈채로 먹으면 좋지만, 그렇지 않은 분은 살만 발라 먹어도 됩니다. 생멸치가 익으면 살은 쉽게 위 아래 양쪽으로 발라집니다.


마산에는 어시장 해안가의 운지식당과 해안횟집, 그리고 중앙동 마산시의회 앞 명성식당의 멸치쌈밥이 비교적 맛있는 편입니다.


이번엔 '멍게비빔밥'입니다. 신선한 우렁쉥이를 잘게 썰어 넣고, 참기름과 참깨를 듬뿍 뿌린 뒤, 무순과 김을 넣어 비벼먹으면 우렁쉥이 특유의 향긋한 비빔밥을 맛볼 수 있습니다.

다 비볐습니다. 이제 한 번 먹어볼까요? 아! 그런데 비빔밥에 국물이 빠질 순 없죠.


보셨나요? 멍게비빔밥엔 '도다리미역국'이 따라 나옵니다. 그냥 조그마한 종지에 나오는 게 아니라 커다란 국그릇에 가득 나옵니다. 큼직한 도다리도 두 조각이나 있습니다.


밑반찬 중에서는 겨울초 겉절이도 제맛입니다. 어때요? 이쯤이면 봄의 미각이 확 살아날 것 같지 않나요?

덤으로 봄에 먹는 생선회의 으뜸이라 할 수 있는 '도다리회'입니다.


우리 아파트 입구에 있는 '요리사횟집'에서 시킨 도다리회인데요. 요즘 도다리는 잘기 때문에 대개 뼈채로 썰어줍니다. 저는 치아가 좀 약해 잘게 썰어달라고 했습니다. 왼쪽 붉은 빛이 도는 것은 감성돔이고, 오른쪽 흰살이 도다리입니다. 감성돔은 겨울에 제맛이고, 도다리는 봄에 제맛이니, 겨울과 봄이 조화를 이룬 접시라 해도 되겠네요.


도다리를 좀 더 가까이서 찍어봤습니다. 투명한 생선살이 먹음직스럽지 않나요? 담백하면서도 고소한 맛이 도다리의 특징입니다.


저는 대개 뼈가 약간 섞인 회를 먹을 땐 참기름 된장에 마을과 고추를 다져넣어 찍어먹습니다. 이렇게 하면 더욱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점심 때 도다리쑥국이나 멍게비빔밥을 먹으러 갔을 때, 밥만 먹기 아쉬운 분들은 아래 사진의 호래기를 한접시 시켜 일행과 나눠먹은 후 밥을 시켜도 좋습니다. 우렁쉥이를 그냥 회로 먹고 싶은 분도 마찬가지입니다.


운지식당 인근에 있는 해안횟집에서는 멸치회도 해줍니다. 멸치회와 멍게, 호래기 등 모두 한 접시에 2만 원입니다.

마지막으로 모두들 불경기에 어려운 때에 저만 맛있는 거 먹으러 다니고, 블로그에 자랑까지 올려 죄송합니다. 너그러이 이해해주십시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마산시 동서동 | 운지식당
도움말 Daum 지도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봄맞이 2009.03.25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자님. '멍게'도 표준어입니다. '멍게'가 원래 방언이었지만, 사람들이 더 많이 쓰여, '멍게'를 표준어로 정하고, '우렁쉥이'도 표준어로 함께 남겨 두었죠. 둘 다 표준어입니다. 1988년쯤의 일입니다. 기자란 직업은 글에 생명을 불어넣는 직업입니다. 항상 사전을 옆에 두고 쓰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