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기행

도다리와 광어 구별하는 법 아시나요?

반응형

회를 즐기는 사람들은 요즘같은 봄철에 '도다리회'를 최고로 칩니다. 그래서 흔치 '봄도다리'라고들 하지요. 봄에 가장 맛있는 어종이기 때문이기 때문입니다.

도다리와 비슷하게 생긴 어종으로는 '광어'가 있습니다. 광어는 주로 가을철에 맛있다고들 알려져 있는데요, 요즘은 양식을 많이 하기 때문에 철에 관계없이 많이 먹는 어종이기도 합니다.

광어도 원래 횟감으로선 최고급 어종에 속했는데, 양식 덕분에 흔한 생선이 되면서 누구나 즐기는 횟감이 되었죠. 1996년 강릉에 북한 잠수함이 침투한 사건 때 생포된 승조원 이광수가 "광어회가 먹고싶다"고 하여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두 생선이 워낙 비슷하게 생겼기 때문에 웬만한 사람들은 도다리와 광어를 잘 구별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오래 전부터 구별법으로 '좌광우도'라는 말이 있었습니다. '광어는 왼쪽, 도다리는 오른쪽'이라는 말인데요. 그건 사람이 도다리와 광어의 얼굴을 마주보는 위치에서 눈이 오른쪽으로 쏠려 있으면 도다리, 왼쪽으로 쏠려 있으면 광어라는 뜻입니다.

어제 아버지와 함께 부산의 병원에 다녀오는 길에 자형, 누나와 함께 도다리회를 먹었습니다. 마침 그 횟집에 광어와 도다리가 수족관에 있더군요. 그래서 찍어 왔습니다.

자, 광어부터 한 번 보겠습니다.


광어는 우선 이렇게 색깔이 약간 노란 색에 가깝습니다. 도다리가 검은색에 가까운 짙은 색인데 반해 광어는 훨씬 연하다고 보면 됩니다.


이건 도다리입니다. 광어보다 훨씬 색깔이 짙죠? 그리고 대개 광어는 양식을 하여 큰 놈만 수족관에 나오기 때문에 도다리보다 훨씬 큽니다.

그런데 위 두개의 사진에서 광어와 도다리의 눈을 보셨나요? 자세히 보면 광어의 눈은 약간 왼쪽으로 쏠려 있고, 도다리의 눈은 오른쪽으로 쏠려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좀 더 가까이서 자세히 볼까요?


이건 납작하게 드러누운 상태에서 마주 본 광어의 얼굴입니다. 확실히 눈이 왼쪽으로 쏠려 있죠? 다음은 도다리 얼굴을 보죠.


헉! 너무 가까이서 찍어 놀라셨나요? 위 광어에 비해 오른쪽으로 눈이 쏠려 있음을 알 수 있으실 겁니다. 입을 기준으로 봐도 그렇습니다. 광어는 입을 기준으로 눈이 왼쪽에 있고, 도다리는 역시 입을 기준으로 오른쪽에 눈이 붙어 있습니다.

자~! 이젠 도다리와 광어 구별법을 알았으니 싱싱한 봄도다리회의 맛을 볼 차례입니다. 침이 나시나요? 마산에 오십시오. 기꺼이 사드리겠습니다.


오른쪽은 왜놈말로 '세꼬시'라고 하는 뼈째로 썰어놓은 것이고, 왼쪽은 '포'를 뜬 것입니다. 이가 좋지 않으신 아버지를 위해 포를 떠 달라고 했습니다.


뼈째 써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위의 사진처럼 길게 썰어 올릴 수도 있지만, 아래처럼 잘게 썰어도 됩니다.


이건 서비스로 나온 도다리 구이입니다. 다 먹었으면 도다리 매운탕을 먹을 차롑니다.


이제 다 먹었습니다. 소주도 한 잔 곁들였더니 기분이 좋네요. 부산에서 마산까지 한 시간도 안 걸리는 거리이지만, 버스 안에서 술기운에 내내 졸았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