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기행

돼지주물럭으로 유명한 적석산 아래마을

반응형

제가 사는 마산에서 진주쪽으로 국도를 따라 가다보면 마산시 진전면 일암리에 '적석산(積石山, 497m)'이라는 산이 있습니다. 등반객들이 즐겨찾는 산인데요.

그다지 높지도, 험하지도 않지만 아기자기하게 등반하는 묘미가 많은 산이라 주말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 산 아래 저수지 옆 주차장이 감당을 못할 정도입니다.

이 산을 더 유명하게 만든 것은 바로 인근 진전면 양촌리 대정마을의 '돼지주물럭' 요리입니다. 20~30년 전 한 식육식당이 이곳에 있었는데, 그 식당이 '주물럭' 요리로 유명해지자 인근에 비슷한 식당이 계속 늘어나면서 동네의 명물이 되었다고 합니다.

작년 가을쯤에 찍은 적석산입니다. @김주완

적석산 정상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김주완


당시 이곳의 돼지주물럭은 손님에 따라 돼지고기의 부위를 달리하여 요리를 했다고 합니다. 부자가 오면 비싼 부위를 써서 양을 적게 해 요리를 해줬고, 가난한 사람들이 오면 좀 값싼 부위를 써서 양을 아주 많이 해주었다더군요. 그래서 가난한 사람들도 돼지고기를 즐길 수 있는 유명한 동네가 되었다고 합니다.

물론 요즘은 그렇게 하지는 않지만, 오랜 전통 덕분인지 그야말로 맛있는 '돼지주물럭'의 진수를 느낄 수 있습니다. 지금은 약 10여개 식당이 모두 주물럭 요리를 하는데요, 어느집이 진짜 원조인지는 모르겠지만 다들 맛은 비슷하다고 합니다. (저는 그동안 세 군데에서 먹어봤는데, 제 입맛에도 그랬습니다.)

대정마을 식육식당 거리입니다.


엊그제, <민중의 소리> 구자환 기자와 진전면에 갈 일이 있어서 대정마을 돼지주물럭집을 찾았습니다. 돼지껍데기와 비계와 살이 알맞게 붙은 고기를 적당한 얇기로 썰어 양파 양념과 함께 구워먹는 맛이 여전했습니다.


특히 돼지주물럭은 후식으로 시래기국과 딱 궁합이 맛는 것 같습니다. 주물럭에 반주 한 잔 마신 후, 구수한 시래기국에 공기밥 한 그릇 말아 먹으면 배가 든든합니다.

딱 먹기좋은 얇기와 크기입니다. 껍데기와 비계, 살이 적당히 붙어 있습니다.


마산시내에는 이 정도 맛을 내는 돼지주물럭 식당이 찾아보기 어렵더군요. 그래서 적석산 등반객들이 하산하면 대부분 이곳 대정마을 주물럭 식당을 찾는 것처럼, 저 역시 진동면이나 진전면에 갈 일이 있으면 이곳을 즐겨 찾습니다. 주말엔 이 동네를 찾는 사람들만 1000여 명에 이른다고 하더군요.

이처럼 맛있는 요리 하나가 동네를 명물로 만들기도 합니다. 특히 인근 관광지와 연계되면 금상첨화이겠지요.

진동면에는 이 외에 민물장어구이로도 유명한 식당이 많은데, 그건 다음 기회에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적석산 등산하시는 분들 꼭 대정마을 주물럭 맛보고 가세요.

메뉴 및 가격표도 사진으로 첨부해놓겠습니다.

가격표입니다. 1인분에 200그램입니다.

엊그게 우리가 먹었던 집입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마산시 진전면 | 양촌식육식당
도움말 Daum 지도
  • Favicon of http://sanhajunha.tistory.com 뉴클리어 2009.03.06 09:11

    김주완 기자 님, 아침부터 염장 지대로 질러 주십니다. ㅜ,ㅜ 그냥 먹어도 맛 있는 주물럭을 등산 후 촐촐할 때 먹으면 얼마나 더 맛 있겠습니까! 푸헐~.

  • Favicon of http://sanhajunha.tistory.com 뉴클리어 2009.03.06 09:29

    칠서I.C에서 내리면 맞은편에 마패가든이라는 식당이 있습니다. 영양돌솥밥 전문집입니다. 혼자 가도 정갈하게 음식을 내 주기 때문에 끼니 때 지나갈 일이 있으면 종종 찾습니다. 여기도 주물럭이 꽤 괜찮은 편인데 흠이라면 고기가 너무 두껍다는.....

  • 고니 2009.03.06 16:50

    산도 좋고, 주물럭도 좋고, 온천까지 좋은 곳이죠. 트랙백 둘 달았습니다. 인성산은 적석산 마주보고 있는 산으로, 국제신문 산행팀이 이 두 산을 개척해 산길을 소개했답니다. 주물럭집도 함께. 즐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