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먹는 데 삶의 의미를 많이 두는 편입니다. 그래서 어디든 여행을 가면 그 지역의 특산 먹거리를 꼭 먹어봐야 직성이 풀립니다.

이번 주말에도 경남 함양군에 취재여행을 갔다가 함양 토종 흑돼지 삼겹살을 맛보기 위해 혼자 약 30분을 헤메고 다녔습니다.

마침내 찾은 한 식당에서 정말 맛있는 흑돼지 삼겹살을 먹게 되었습니다. 좀 비싸더군요. 1인분에 8000원. 혼자였지만 2인분과 소주 한 병을 시켰습니다.

기대했던대로 냉동상태는 아니더군요. 또한 껍데기도 그대로 붙어 있었고, 군데군데 검은 털도 보였습니다. 파란 식용 검사필 도장 잉크는 보지 못했지만, 국내산 흑돼지임은 분명했습니다.

때깔이 참 곱지요? 삼겹이 선명하게 나타납니다.

불판에 얹었습니다. 아래의 불은 시뻘건 참숯입니다.

노릇노릇 익어가기 시작합니다.

먹기좋게 잘라 다 익혔습니다. 이제 먹어야죠.

상치와 깻잎을 함께 무친 파절이입니다. 고기맛은 입안에 쫙쫙 달라붙는 느낌입니다.

고기만 먹다 느끼하면 이렇게 상큼한 야채 샐러드도 있습니다.

마지막 남은 두 덩이를 올렸습니다.

돼지 껍데기도 알맞게 익었습니다.

이제 밥을 먹을 때가 됐습니다. 된장식사는 2000원입니다.

밥과 된장, 밑반찬이 왔습니다. 특히 깻잎과 무말랭이가 먹을 만 했습니다.

된장도 맛있었는데, 특히 된장 안에 들어간 두부가 보통 맛이 아니었습니다.


보통 입맛이란, 한 번 업그레이드 되고 나면 내려오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요즘 저는 아무 식당에나 가서 삼겹살을 먹지 못합니다. 오랜 냉동기간을 거친 돼지고기는 익히는 동안 육즙이 허옇게 뭉쳐서 찌꺼기처럼 흘러나오고, 그렇게 구운 삼겹살은 살이 퍽퍽하고 딱딱하여 도저히 먹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함양에서 먹은 흑돼지 삼겹살은 입안에 고기가 착착 달라붙는 느낌이랄까? 그야말로 삼겹살의 참맛을 볼 수 있었습니다.(하지만, 사람의 입맛은 다들 달라서, 이런 함양 토종돼지는 비계가 너무 많아서 싫다는 분도 계시더군요.)

어쨌든 걱정입니다. 삼겹살이 먹고싶을 때마다 함양까지 갈 수도 없고….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2.14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08.12.14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08.12.14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go.idomin.com 파비 2008.12.14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하고 삶의 의미가 비슷합니다.
    다른 것이 있다면 저는 단지 의미 수준을 넘어 거의 삶의 목표라는 겁니다.

    삼겹살 먹고 싶네요. 언제 함양 한 번 데려가 주시면... 흑돼지 삼겹살...

    함양에 계신 김현태 대표님이나 재업이 형님도 보고 싶은데요.

  5.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uepango 2008.12.14 1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삼겹살 못 먹은지가 벌써 오개월이 넘었네요. 앞으로 언제 저런 삼겹살을 먹을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눈으로 나마 잘 먹었습니다.
    고기 굽는 공력이 대단하십니다.^^

  6. 2008.12.14 2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점 삽겹살은 수입산이 태반입니다. 외국은 삼겹살인 뱃살이 베이컨이나 만드는 가장 저렴한 부위 고기이지만 우리나라는 비싸니 세계 각국에서 수입되고, 목살 같은 좋은 부위는 국산이 일본으로 수출 됩니다. 국내 시중가격도 목살과 삼겹살이 비슷하므로 직장 회식시에는 꼭 섞어 시켜 저는 목살을 먹습니다. 기름덩어리 삽겹살에 비해서는 당연히 조금 덜 부드럽지만 건강에도 좋으리라 생각합니다.

  7. Favicon of http://blog.hankyung.com/kim215 광파리 2008.12.14 2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주완님, 이런 글도 쓰시는군요.
    사진만 봐도 침이 꿀~꺽.
    좋았겠네요.

  8. 그런깜냥 2008.12.15 1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악! 사진을 너무 잘 찍으셨네요. 너무 먹고싶어졌습니다. ^^

  9. 정운현 2008.12.15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어릴 적 고향의 풍경 그대로군요.
    요즘 제 고향얘기를 자주 써주시니 출향인이 저도 반갑습니다...

  10. Favicon of http://sexygony.com 섹시고니 2008.12.16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미. 군침 넘아가네요... 소주 생각도 나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