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기행

곶감이 말라가는 먹음직스런 풍경들

반응형

경남 함양군에는 웬만한 집집마다 곶감을 깎아 말립니다.

손님이 가면 거의 예외없이 곶감을 내놓습니다.

함양 곶감은 '고종시'라고 부르는 재래종 감을 깎아 말린 건데요. 크기는 좀 작지만 씨도 없는데다 홍시나 곶감으로 먹으면 당도가 가장 높은 감이라고 합니다.

특히 지금같은 초겨울에 함양의 시골마을에 가면 곳곳에 매달려 있는 곶감을 볼 수 있습니다. 완전히 마르기 전인 지금의 반시 상태가 가장 맛있기도 합니다.

함양의 다양한 곶감을 사진으로 담아봤습니다.

기와집 추녀밑에 달려 있는 곶감입니다.

이건 상품화를 포기한 것들입니다.

이건 좀 많이 말랐습니다. 하지만 역시 달았습니다.

먼지가 뭍는 걸 방지하기 위해 비닐을 씌웠나 봅니다.

이건 곶감을 매달아놓는 기구로군요.

이건 한 농가에서 나오는데, 어르신이 한웅큼 집어줬습니다.

홍시가 된 채 까치밥이 되길 기다리고 있는 고종시입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