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기행

짬뽕·자장면이라고 다 같은 맛은 아니다

반응형

지난 24일(금), 모처럼 가족과 무학산 등산을 하기로 했습니다. 오전에 회사에 들렀다가 마침 내 등산화가 떨어졌길래 새로 구입한 후, 주섬 주섬 장비를 갖추고 나서니 점심시간이 훌쩍 지나버렸더군요.

따로 점심을 챙겨먹으려면 너무 시간이 걸릴 것 같아 일단 무학산 등산로 중 하나인 만날재로 가기로 했습니다. 마침 매년 열리는 만날제 행사도 이날이어서 구경도 할 겸 거기서 대충 요기를 하면 되겠다 싶었죠.

택시를 타고 만날재로 가자고 했더니 운전기사 님이 대뜸 이러는 겁니다. "아, 거기 유명한 손짜장 집 앞에 세우면 되겠네요."

그래서 되물었죠. "거기 중국집이 있나요?' "예, 짬뽕이 진짜 유명한 집이죠."

그 말을 듣는 순간 블로거 이윤기 님이 오래 전 포스팅했던 해물짬뽕집이 떠오르더군요. 아, 아마도 그 집이겠구나.


내가 먹어본 가장 맛있는 짬뽕·자장면

과연 도착해서 보니 보통 자장면집이 아니었습니다. 만날제 행사가 있어서이기도 했지만, 식당 앞 공터까지 간이식탁과 의자를 마련해 손님을 받고 있을 정도였습니다.



원래는 웬만한 중국음식점처럼 다양한 메뉴가 있었던 것 같은데, 이날은 아예 자장면과 짬뽕밥, 짬뽕, 이렇게 세 가지 메뉴만 붙어 있었습니다. 너무 바빠 다른 메뉴는 못하겠다는 거죠.


식당 내부도 손님들로 빈자리가 없었습니다. 종업원들의 분주한 몸놀림이 찬칫집을 연상케 했습니다.

원래 저는 짬뽕이나 자장면을 별로 즐겨먹지 않습니다. 맛이 별로였고, 위생상태도 별로 좋지 않다는 선입견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 집의 자장면과 짬뽕은 다른 집과 달랐습니다.


짬뽕 두 가지를 다 맛보고 싶어서 짬뽕 두 개와 자장면 하나를 시켰습니다. 마침내 나온 짬뽕 사진입니다. 소문대로 정말 푸짐합니다. 해물도 다 싱싱하고 통통했습니다.


아무리 해물이 많이 들어가도 싱싱하지 않으면 헛일입니다. 제대로 맛을 낼 수 없죠.


자장면도 보통 중국음식점의 퍼석한 그것과는 달랐습니다. 입에 착착 감기는 맛이었습니다.



아들녀석은 짬뽕이란 음식을 처음 먹어본다네요. 매운 걸 싫어하는 녀석이지만 이 짬뽕은 정말 죽이는 맛이라며 남김없이 먹어치웠습니다.


통통하고 싱싱한 홍합입니다. 해물이 이렇게 싱싱하다 보니 국물도 제대로 된 맛이었습니다. 사실 저는 이 집 짬뽕 국물맛에 가장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아들녀석에게도 국물이 입에 맞았나 봅니다. 후~후~ 불어가며 국물까지 싹싹 비웠습니다. 아~, 진짜 맛있었습니다. 또 가서 먹고 싶네요.


나와서야 비로소 가게의 이름을 알 수 있었습니다. '만날재 옛날 손짜장'이었습니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복도로 만날재 입구에 있습니다. 정확한 위치는 아래에 삽입해놓은 다음 지도를 참고하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