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결같다'는, '처음부터 끝까지 달라짐이 없다'는 말입니다. '한결'은 '예전보다 훨씬 더'라는 뜻입니다. '한결'과 '한결같다'는 이처럼 뜻이 좋아서 말맛 또한 곱습니다.

한결같아서 한결 좋은 밥집을 이번에 만났습니다. 예나 이제나 꼭 같이 김치를 내놓는 밥집입니다. 요즘 들어 배추·무 값이 엄청나게 비싸지면서 배추김치 무김치를 밥상에 올리지 않는 밥집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김치찌개를 김치값이 내릴 때까지 당분간 취급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을 붙인 밥집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물론 그 없는 속내야 짐작이 가지만, 야박한 인심에 그다지 반갑지 않은 일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밥집이 있었습니다. 김치값이 오르거나 말거나 내리거나 말거나 '한결같이' 이렇게 김치를 내놓는 밥집이 있었습니다.

지난 2일 마산 내서 가로수 은행나무 굵은 가지 잘려나간 사진을 찍었던 그 날 점심 약속이 있었던 밥집이었습니다.

무김치와 배추김치가 이렇게 주인의 통제를 받지 않고 이렇게 밥상에 올라와 있었습니다. 마치 손님들더러 "마음껏 드세요~~" 하는 것 같았습니다.


김치가 금치가 된 요즘 밥집에 가면 조그만 종지에 조그맣게 몇 점만 담겨 나오게 마련인 게 김치인데, 여기는 이처럼 통째로 나와 있었습니다.

조그만 종지 김치를 다 먹고 나면 그냥 젓가락만 빨거나 눈치를 억수로 보면서 사정하듯이 달라고 하는 게 요즘 김치인데, 여기서는 아무 눈치 보지 않고 양껏 먹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가만 생각해 보니, 이렇게 해도 그렇게 하지 않는 밥집보다 그다지 크게 손해를 보지는 않는 것 같았습니다.

손님들이 이렇게 한다고 해서 정도보다 일부러 더 많이 먹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조금씩 덜어서 먹다 보니 남기는 경우가 없을 것 같았습니다. 우리도 전혀 남기지 않았습니다.

값비싼 김치 아낀다고 조금씩 내놓는다 해도 남기는 사람은 남길 것이고 더 달라 해서 먹는 사람은 더 먹을 것입니다.

거기에 더해 가게에 대한 손님들의 호감은 당연히 높아지겠지요. 그래서 저처럼 이렇게 블로그에다 글과 사진을 올리는 일도 더러 생기겠지요.

비빔밥은 지나치게 담백했고요, 수제비는 지나치게 맛이 좋았습니다. 막걸리와 함께 뜯어먹은 파전은 맛이 있고 양도 많았습니다. 마산 내서읍사무소 옆에 있는 '도토리나무'랍니다.

김훤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회원구 내서읍 | 도토리나무수제비
도움말 Daum 지도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림 2010.10.07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이고 그러게요..
    오늘 깍두기를 담았어요
    한박스에(10개들이) 42,000원이나 주고요 거의 4배이상 오른 가격으로 담을수 밖에 없었답니다.
    깍두기 없어 장사 안할수도 없으니까요.
    근데 그 무우 한박스의 무우가 예전같지 않더군요
    특상품이라고 적힌 박스의 표시가 부끄러울 정도로 크기가 지맘대로였거던요
    특상이면 크기도 크고 알도 굵은 놈들이 들어앉아 있었는데 언제부터 이 넘들이
    지맘대로 특상품 상자에 들어앉았었는지..
    손질을 하면서 입에서 저절로 욕이 나오더란 말입니다.

    중간에 싼 것이랑 섞어서 비싼 가격의 무우값을 받고 팔았지 싶은데
    어찌나 꽤심하던지..누굴 탓해야 하는 건가요?
    다음주면 무우가격이 안정이 될거라는데 글쎄요?

    최근에서 부쩍 올라버린 야채가격을 말하지만 장사를 하는 사람들은 다 압니다
    지난 겨울부터 오르기 시작했다는 것을..

  2. 염좌 2010.10.07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치값이 올랐다고는 하지만 그 가격은 일반 소비자들이 구매하는 소매가이고 실제로 산지에서는 산지에서 포기당 1000원 안팍인걸로 아는데요. 식당에서 *플러스 등등의 가게에서 배추구입해서는 타산이 안 맞겠지요. 아마 산지직송 혹은 직거래등등의 아주 건전효율한 방법을 통해 가격경쟁을 극복하는 것이 아닌가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