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편집국에서 막걸리 파티(☞신성한(?) 편집국에서 막걸리 파티를 열다)를 하던 중 지난 3월 19일 서울 나들이를 갔을 때 들렀던 홍대 앞 막걸리 바 '월향'이 생각났습니다. 그 때 담아온 사진도 있었는데, 당시 포스팅하려다 미뤄뒀던 것도 떠올랐습니다.

다시 사진을 찾아보니 아직 남아 있더군요. 또 미루면 영원히 사장되어버릴 것 같아 사진을 끄집어 냈습니다.

오늘 포스팅의 주제는 '막걸리의 고급화'입니다.

제가 아는 형이 한 분 있는데, 박영주라는 우리지역의 재야사학자입니다. 그 분은 요즘 우리사회의 막걸리 열풍에 대해 '경제적 자신감에서 비롯된 우리 술의 재평가'라고 진단하더군요. 말하자면 이렇습니다. 경제적 열등감에 젖어있을 땐 웬지 없어보인다는 피해의식 때문에 막걸리를 마시지 않던 사람들이 경제적으로 자신감을 갖고 난 뒤에는 막걸리를 먹어도 당당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월향의 막걸리와 기본안주. 배추김치와 삶은 고구마다.


듣고보니 그럴 듯한 진단이었습니다. 사실 우리나라 사람들이 비싼 위스키를 즐겨마시는 것도 그랬습니다. 위스키의 맛에 매료되어 마시기보다는 비싼 술을 마신다는 일종의 자부심을 마시는 게 아니었을까요? 특히나 맥주와 섞어 폭탄주로 마시는 위스키라면 더 그런 것 같기도 합니다.

어쨌든 홍대 앞 막걸리 바 '월향'은 지금까지 '싸구려 술'로 여겨져 온 막걸리를 고급화시킨 고품격 술집이었습니다.


월향의 외관입니다. 일본어와 한자로 막걸리 전문점이라는 표식이 붙어 있습니다.


월향의 메뉴판입니다. 안주류는 대개 1만 원~1만 5000원대입니다.


막걸리 종류만 해도 수십 가지입니다. 딸기막걸리, 복숭아막걸리 등 막걸리 칵테일도 있습니다.


막걸리 잔과 젓가락, 그리고 안주를 담아온 접시도 아주 예술적입니다. 유리병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어리굴젓과 생굴 안주입니다.

이 안주는 뭔지 몇 개월이 지나다 보니 이름을 까먹었습니다. 하지만 예쁘지 않습니까? 보기좋은 안주가 맛도 좋았습니다.


이건 간장두부튀김입니다. 이것도 맛이 정말 깔끔하면서도 막걸리 안주에 딱이었습니다. 위에 얹은 이파리는 허브 잎입니다. 실제로 화분에 허브를 길러 이렇게 따서 얹어주더군요.


간장두부튀김을 좀 더 가까이서 찍은 사진입니다.


월향 현미막걸리는 마시고 나면 이렇게 술잔에 현미가 남습니다.

어떤가요? 이 정도면 막걸리도 고급술로 대접해줄만 하지 않나요?

그렇다면 이런 막걸리 전문점과 메뉴들을 개발한 사람은 누굴까요? 바로 아래 사진 속 인물입니다. 누군지 한 번 알아맞혀 보세요. 최근 '월향' 2호점도 곧 개점한다더군요.


월향의 주모.


오늘 저녁엔 막걸리 한 잔 하고 싶은데, 월향은 너무 멀리 있네요. 그냥 슈퍼에서 생탁이라도 두어 병 사들고 들어가야 겠습니다.

2010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대상 투표하러 가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막걸리전문점 월향
도움말 Daum 지도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연 2010.12.14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모 돋네요. 꼭 가서 '주모 여기 막걸리 한사발만 가져다 주시오.' 해보고 싶은 ㅋㅋ

  2. Favicon of http://boann.tistory.com Boan 2010.12.14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소 소주보다는 맛걸리를 더 좋아라하는데, 이런 주막은 정말 고급스러워 보이고 음식도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특히 맨아래 주모분의 미모가..ㅋㅋ

  3. Favicon of http://blog.daum/osaekri osaekri 2010.12.14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추면 상품 있지요?

    이여영님 아닌가요?
    그런데 기왕이면 지도도 검색해서 정보를 주시면 더 좋을 거 같은데요.

  4. sex hospital 2010.12.14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걸리의 제맛은 추억과 토론, 우정이 살아있는 대학가가 최고가 아닌가.
    글구 막거리는 물맛이 최고인데 여기에 손맛과 정성이 가미되면 더욱 최고지. 각 지역마다 막거리집이 전통을 자랑하며 역사를 지키고 있는데 그 맛도 지역마다 각자 다르다네... 어느 맛이 우수하다고 할수 없지 않는가 미묘한 차이에 불과한 것을... 분위기와 앞에 앉은 이가 누군가에 따라 맛이 천차만별인 것을...

  5. 난지도 2010.12.15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인화입니다.
    다음에 서울에 오시면 연락주시죠.
    막걸리학교 1기 졸업생의 저력을 보여드리겠습니다.

  6. Favicon of https://sanzinibook.tistory.com 산지니북 2010.12.16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리병과 막걸리잔이 마음에 쏙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