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에서 본 세상

낙동강 물 먹는 부산·경남 사람 불쌍하다

반응형
5월 30일 낙동강지키기 부산시민운동본부가 낙동강 항공 사진을 세상에 내놓고 이래도 낙동강 살리기 사업(4대강 살리기 사업)을 해야 하겠느냐고 세상에 대해 다그쳤습니다.

사진 가운데 하나가 바로 아래 이것인데요, 대구 강정보 바로 아래 금호강이 낙동강이랑 몸을 섞는, 원래는 아름다웠던 곳이랍니다.

하류에서 상류로 거슬러 오르면서 찍은 사진인데, 공단지대를 거친 오른쪽 금호강은 폐수가 돼 있고, 왼쪽으로 밀려나 있는 본류는 싯누런 흙탕물입니다.

비가 오면 언제나 이렇지만 그렇지도 않은 지금 이런 상황은 강바닥 준설을 지나치게 해서 생긴 것입니다. 바닥을 긁어낼 때는 규정을 지켜 오탁(汚濁)을 막아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않은 것입니다.

금호강 합류 지점


그런데 알고 봤더니 금호강이 합류하는 강정보 둘레만이 아니라 합천보와 함안보가 있는 황강 합류 지점과 남강 합류 지점도 마찬가지 문제였습니다.

아래 두 장 모두가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을 통해 제공된 낙동강살리기부산시민운동본부 사진인데 상류에서 하류로 돌아오면서 찍은 것들입니다. 아마 밀양강이 합류하는 삼랑진 일대도 마찬가지였을 것입니다.

오른쪽에서 황강이 합류하는 지점. 황강은 바닥이 보일 정도로 맑습니다.


함안보 둘레 낙동강과 남강 합류 지점.


이런 낙동강을 먹는물로 쓰고 있는 경남과 부산 사람들이 불쌍합니다. 이런 물을 정화해서 먹고 있는데, 정수장 시설이 제 아무리 탁월해도 날마다 이런 물을 거르다 보면 문제가 생기지 않을 수 없지 싶습니다.

칠서정수장으로 끌어가기 위해 낙동강물을 퍼올리는 칠서취수장 바로 앞 사진입니다.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취수장 아래위로 오탁방지막이 쳐져 있습니다만 아무 소용이 없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황당합니다. 이런 낙동강을 보고나서 사람들의 반응은 딱 둘로 나뉩니다. 하나는 웃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웃지 않는 것입니다. '기가 막혀' 웃음도 나오지 않아서, 아니면 '기가 막혀' 웃음밖에 나오지 않아서.

덧붙임 - 지율 스님이 찍은 낙동강 사진 순회 전시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5월 29일 마산 창동 전시를 마지막으로 지방선거 앞뒤 잠시 쉬었다가 6월 12일 창원 상남동 상남시장 들머리 분수광장에서 저녁 5~7시 합니다.

많은 분들이 동참해 주시리라 믿고 있습니다. 전시를 위한 성금은 농협 302-0225-2365-11 김훤주 계좌로 받고 있습니다. 저희 활동 공개는 경남낙사모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gnnaksamo 로 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궁금하거나 마뜩찮거나 미심쩍은 데가 있으시면 전화 010-2926-3543, 메일
pole@idomin.com 또는 pole08@hanmail.net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언제든 기꺼이 받겠습니다.

김훤주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