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쉰도 안 돼서 ‘아버님’ 소리를 들었습니다. 처음에는 누구보고 하는 말인지 짐작도 못했는데, 그것이 바로 저를 이르는 줄 알고는 속으로 놀랐습니다. 며느리가 시아버지에게나 하면 어울릴 법한 그런 호칭을 제가 들은 것입니다.


지난 화요일 낮에 왼쪽 허벅다리와 엉덩이가 엄청나게 아파 한의원에 침 맞으러 갔다가 거기서 일하는 아가씨한테서 들었습니다. 물론 아가씨는 스물 두엇 정도로 아주 젊어서, 얼굴에 여드름도 채 가시지 않아 앳된 티가 확 났습니다만.


엉덩이와 허벅다리와 이마와 손가락에 침을 맞고 한 30분 남짓 침대에 엎드려 있었습니다. 커튼 열리는 소리가 나더니 한의사께서 침을 뽑으셨습니다. 바지를 추스르고 조금 있으니 앞에 말씀드린 그 아가씨가 곧바로 다가와 “아버님, 이리로 오세요.” 그랬습니다.


뭐, 기분이 나쁘다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어째 좀 느낌이 야릇했습니다. 전에 선배-그리 나이가 많지는 않지만-들이 ‘어르신’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했을 때는 그냥 웃기만 했는데, 직접 비슷한 말을 듣고 보니 ‘꺾이는’ 맛이 참 아주 뚜렷하더군요. 우하하.


그래도 억울한 생각은 남았습니다. 제 나이가 마흔일곱이고, 이 나이가 제 어릴 때 기준으로는 중늙은이 축에 드는 것이 분명하지만 말입니다. 제가 결혼을 좀 일찍 하기는 했어도 첫째인 아들이 이제 열아홉이고 둘째인 딸은 열여섯밖에 안 됐거든요.


오늘 머리 깎고 찍어본 사진임돠.

사족(蛇足)입니다만, 돌아와 가만 생각해 봤습니다. 그 아가씨가 내게만 ‘아버님’이라 했을까, 하고 말입니다. 아마 모르기는 해도, 저만 찍어 그리 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거기 드나드는 40대나 50대 남자에게는 모두 ‘아버님’을 호칭으로 썼겠지 싶습니다.


또, 어쩌다 이리 됐을까 생각해 봤습니다. 제 짐작에는 아저씨, 손님, 고객님 같은 호칭이 호칭으로 남지 않고 사장님 어쩌고 존대하는 뜻까지 담으려다 보니 이렇게 가 버렸습니다. 좀 더 고상하면 좋겠다는 생각도 작용했겠지요.(저는 ‘손님’이란 말이 가장 좋은데.)


어쨌거나, 제 의지와는 전혀 무관하게, ‘아버님’이라 불리고 말았습니다. 이대로 가다가 언젠가는 누군가가 뒤에서 “아버님!” 하면, 저도 몰래 고개가 돌아가지 싶습니다. 그래, 좀 유쾌하지 않기도 하고 해서, 오늘 아침 머리를 한 번 짧게 잘라 봤습니다.


이제, 술 마시고 취한 채 길을 가다가 어둑어둑한 골목 같은 데서 오줌을 누거나 하면 더할 나위 없이 추(醜)해 보일 그런 나이가 되고 말았습니다. 그렇기는 해도 저는, 일부러 행동거지를 조심하고 하지는 않겠습니다. 술도 자주 어울려 마시고요. 그냥 한 소리 듣고 말지, 무엇이 어쨌다고 그런 틀에 매일까 이리 생각합니다.

김훤주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38살 2009.03.27 2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저 38살인데 32살때부터 애 맡긴 어린이집 가면

    아버님이라고 부르던데요..ㅠㅠ

  3. ㅋㅋㅋㅋ 2009.03.27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생기셨어요~~

    일부댓글들 시샘하는건가?ㅎㅎ

    아무튼 글을 참 맛깔나게 쓰시네요.^^*

  4. 이쁘이 2009.03.27 2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은 젊어 보이세요. ㅎㅎㅎ 잘 읽었습니다.

  5. 둥가둥가 2009.03.27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64년생인데 아들딸 모두 대1(딸이 재입학하는바람에..)이랍니다.
    아직 젊지만서두.. 동안?은아니더라도 7~10년 어리게 보고 대하는사람땜에
    외려 불쾌한적이 많았는데
    행복한 불평? 이련지요^^;;

  6. mudori 2009.03.27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팔자 좋은 소리...

    애들 교육 자리 참석 같은거 안해보셨나보네요

  7. ㅎㅎ 2009.03.27 2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참 정겹게 쓰시네요 ㅎㅎ
    전 20대 여잔데.. 아버님이란 존칭이 그런 느낌으로 들린다니.. 조심해야겠어요 ^_^

  8. 지나던"아버님" 2009.03.27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저는마흔두살인작년에병원갔더니물리치료사가그럽디다."아버님어디가편찮으세요?"
    가만생각해보니20대중반아가씨한테는남친아버지뻘정도로느꼈던듯..뭐..첫사랑에실패안했음그만한아들딸이있으려니...근데기분은좀나쁘더라구요..고객님,아님환자분이런호칭도있는데궂이아버님이뭐야...ㅋㅋ게다가저는솔로인데...ㅠ.ㅠ

  9. 글쎄요 2009.03.27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숱이 좀 없으신 것 빼고는 고우시네요.제 생각은 아버님,어머님이 연세많으신 분들 보고 그러기보단
    한 아이의 아버지,어머니란 뜻 같은데요.귀가 너무 얇아져서는 안 되겠죠.^^ 은행에 가면 은행여직원이 아이와 함께 온 젊은 아주머니 보고 어머님이라고 말 한답니다.오해 없으시기를^^

  10. ㅂㅈㄷㄱ 2009.03.27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버지와 아버님의 차이라..

    유익한 정보들 잘 보고 갑니다.

  11. 저도,, 2009.03.28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스물아홉 꽃처녀인뎅,, 글쎄 요번 설에 선물 사러 마트엘 갔더니
    나보다 쬐금 어려보이는 알바생이 "어머님, 좀 비켜주세요"
    하더라구요~ 그래서 "저 어머님 아니거든요" 그랬네요~
    이래뵈도, 첨보는 사람들은 스물다섯정도로 봐주시는뎅,,ㅋㅋ
    당장은 기분이 나빴지만, 쩜 지나 생각해보니
    그 분은 그냥, 손님을 부르는 호칭이 어머님, 아버님이겠거니
    생각이 들더랍니당^^ 머 세상 사는게 다 그런게 아니겠어요~

  12. 나도 2009.03.28 0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45인데요...3년전부터 백화점이나 병원에 가면 꼭 아버님~소릴 듣습니다....갑자기 그런 호칭들으니..황당하더군요...동감합니다..

  13. 이창희 2009.03.28 0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전 38에 아버님 소리 들었습니다 그것도 20대 편의점 종업원에게 말이죠 으이구 ㅜㅠ

  14. 이수봉 2009.03.28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의친구는 54년생인데 장가를 일찍 가서39홉에 외할아버지가 된 사람도있는데

  15. 심재희 2009.03.28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년에 나이를 좌우하는 것이 주름이기도 하지만 그보다 전체적으로는 특히 남성의 경우 몸매와 머리카
    락인 듯 합니다 상대적으로 머리숱이 적으면 더욱 중후해 보입니다

    남편의 경우 일찍이 주름은 아주 많은 편인데 머리숱이 많고 새치 하나 없어 오히려 나이 들수록
    젊어 보인단 소릴 듣습니다 물론 몸매도 서른때와 똑같구요

    두발관리를 좀 더 잘하시고 의상도 좀 더 밝고 스포티하게 입으셔서 더욱 폼나는 중년 되시길 바라고
    사실 아버님이란 호칭 잘못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마치 자신의 남편을 남에게 지칭할때 아빠가 , 오빠~란 것과 다름없습니다

    서비스업종은 "손님", 준서비스업에는 "아무개님", "고객님",그리고 관공서에서는 "아무개씨" 또는 "~님"이 듣기에도 부르기에도 어색하지 않을듯한데 다른분들은 어떠세요?

  16. 요즘 추세가... 2009.03.28 1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객님,환자분,손님 등등으로 불려지다가 요즘 부쩍 아버님 소리를 많이 듣습니다.
    전 40입니다.
    제 생각엔 서비스교육시키는 어떤 개념없는 강사나 교수가
    아버님 호칭을 쓰라고 교육시키는게 아닌가 합니다.
    전 아버님 소리가 싫은거 보다는 손님을 호칭할때 조금의 고민도없이 아버님으로 통일해서 부르는게
    절 무시하는거 같아 그런데는 가기 싫어집니다.
    동네미용실이나 동네마트 가면 상황에 따라 사장님,손님,선생님,학생 등등
    고객을 대하는 마음이 느껴지는데...
    무작정 아버님이라 불리는 호칭은 없어져야 한다고 봅니다.

  17. 억울하지는 않아 2009.03.28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아저씨라고 부르는것 보다는 낫다고 생각을 했거나 교육받은 아가씨였네요...

    근데 이런말씀 그렇지만 사진을 봐도 아버님이라고 들을 만한 연세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나이를 본인은 안먹었다고 생각을 하지만 어린 사람들이 보기에는 결혼을 한 사람으로도 보이고 그럴수도 있기 때문에 그런겁니다

    저도 나가면 아저씨 소리 들으면 글쓴님처럼 억장이 무너지는것 같은데 나이를 생각해보면 그럴만하겠구나라는 생각을 합니다

    섭하다 생각말고 자연의 섭리에 맡기고 사는게 제일입니다

  18. Favicon of http:// 조심하게호칭을써야..... 서춘자 2009.03.28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도 직업상 호칭을 제마음대로 연령대에따라 선생님 .오빠 . 오라버니 . 어머님
    아버님.이렇게 불러드렸는데 상대방생각은 안중에없고 제마음대로......하지만 어법에 맞게
    불러 드려야겠네요.

  19. Favicon of http:// 조심하게호칭을써야..... 서춘자 2009.03.28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호칭에있어서 .저도 직업상호칭을제마음대로 연령대에따라 아버님 .어머님.오라버니 .오빠. 상대방생각은안중에도없고 제마음대로.........하지만 어법에맞게불러 드려야겠네요.

  20. 돌님 2009.04.03 0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버님 맞습니다. 상심 마세요.
    아이 아버지는 상대방 입장에서 아버님이라 부를 수 밖에요.
    어린이집에 아이 맡기면 선생님들이 뭐라 불러야 합니까?
    아버님 밖에 더 있습니까?

  21. 맞아요 2009.07.02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황하셨을만 해요.나이와 외모와 상관없이 병원에선 '환자분'이 맞는 호칭인데 말이죠.
    요즘엔 유난히 동네병원이나 대학병원이나 부르는 호칭이 이상하게 통일된 듯한 느낌이 들어요.누군가 그렇게 부르라고 잘못 가르쳤나봐요.
    (전 지금43살)제 또래로 보이는 간호사까지 옆에 70대분한테나 저한테나 모두 통일해서 어머님이라고 부르니까 '내가 자기 시어머니 뻘이나 되나?자기가 더 늙어 보이는 구만..'하는 반감이 확 들고 상대방이 무식하게 느껴지더군요.멀쩡한 호칭 두고선 말이죠.
    물론,선생님이 학부모를 부를땐 맞는 호칭이라고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