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안의면은 갈비탕이 맛있기로 유명한 곳입니다. '안의갈비탕'이라는 이름으로 전국에 체인점도 많다더군요.

저도 원래 갈비탕을 좋아하는데, 언제부터인지 도시에서는 제맛을 내는 갈비탕을 먹어보기가 어려워졌습니다. 탕에 든 갈비가 국내산인지, 수입산인지도 알 수 없거니와 요즘은 중국산 저질 통조림 갈비탕도 워낙 많아 제대로 된 갈비탕을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중국산 통조림 캔 갈비탕은 식품안전도 안전이지만, 무엇보다 맛이 없습니다. 통조림 캔을 쓴 식당의 갈비탕은 뼈가 작고 살이 퍼석하여 영락없이 표가 나더군요. 값도 워낙 싸서 10인분 통조림이 1만 원 정도밖에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식당은 물론 결혼식 피로연 등 대량급식 주문에 많이 쓴다더군요.

이 때문에 저는 요즘 식당에서 갈비탕을 거의 시켜먹지 않습니다.

그런데, 엊그제 함양에 간 김에 안의갈비탕을 먹지 않을 수 없더군요. 그동안 말만 들었지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었거든요.

함양에 사시는 두 분과 안의면에 있는 수많은 갈비탕 전문집 중 한 곳을 찾았습니다. 안내해주신 분은 "여러 집이 있지만, 안의에 있는 갈비탕집은 거의 비슷하다"고 하시더군요.

밑반찬입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깍두기와 가지나물, 갈비탕 양념, 깻잎, 무채나물, 멸치볶음, 파김치,열무김치, 배추김치입니다.

맛은 뭐랄까. 그냥 그랬습니다. 맛이 없다는 뜻이 아니라, 진짜 갈비탕 맛 그대로라고나 할까요. 아주 놀랄만한 특별한 맛은 아니었지만(그럴 수도 없겠지만), 짝퉁 깡통 갈비탕이 아닌 진짜 한우갈비탕 맛을 제대로 낸 그런 갈비탕이었습니다.

큼직한 갈비가 3쪽씩 들었습니다.

갈비를 건져 밥뚜껑에 얹어놓고 식혀가면서 왕소금에 살짝 찍어 먹는 맛이 흐뭇했습니다.

제가 좀 뜯어먹은 상태입니다. 육질이 살아있죠?


값은 얼마전에 올랐는지, 7000원 위에 금을 긋고 8000원이라 써놨더군요.

안의에 또 가게 되면 그 땐 갈비찜을 시켜먹어봐야 겠습니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