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이사 김주완입니다. 오늘은 저희 초대 지면평가위원장을 지냈던 분입니다.

고승하 후원회원은 저에게 ‘고승하 샘’으로 더 익숙한 분입니다. 그리고 제가 대학 시절 즐겨 부르던 “사람들은 날 더러 신세 조졌다 한~다”로 시작되는 민중가요 ‘고백’의 작곡가로 유명한 분이기도 합니다. 이 곡은 박노해 시집 <노동의 새벽>에 실려 있는 ‘아름다운 고백’이라는 시였는데요. 80~90년대 노동현장이나 대학가에서 널리 불렸죠.

마산여상 음악교사로 있던 당시 만들었던 곡인데, 89년 학교를 떠나 어린이예술단 ‘아름나라’와 중창단 ‘철부지’를 만들어 활동하면서 무려 2000여 곡의 노래를 작곡했고, 지금도 전국 산간벽지 초등학교에서 ‘찾아가는 가족콘서트’를 열고 있습니다. 올해에만 벌써 다섯 학교에 다녀왔다고 하네요.

왼쪽부터 김산, 고승하, 김명숙, 안치환


경남민예총 대표를 거쳐 한국민예총 이사장을 맡기도 했던 고승하 회원은 2000년 경남도민일보 초대 지면평가위원회(지평위) 위원장이기도 했는데요. 이번에 후원회원으로 가입한 것도 “초대 지평위원장으로 늘 경남도민일보에 뭔가 힘이 되어야겠다, 거들어야겠다고 생각해오던 차에 가입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경남도민일보는 한국에서 제일 좋은 신문이라 생각한다”며 “이선관 시인이 지역에 있으면서 우리 문학의 성과를 높였듯이 도민일보도 지역신문이지만 우리나라 전체 문제들을 잘 담아내고 있기 때문”이라고 칭찬해주었습니다.


고맙습니다.

*후원방법 http://www.idomin.com/com/support.html
#나는_경남도민일보_후원회원입니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 아이폰용 USB 128GB / 오뚜기 햇반 / 중고 아이폰 A급
오뚜기 고시히카리... APPLE 새상품급... Apple 아이폰 ... Apple 아이폰 ...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