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이사 김주완입니다.

오늘 소개드리는 배상현 후원회원은 중고등학교 과학 선생님 출신입니다. 전공은 지구과학이고요. 2011년 정년을 12년이나 남겨두고 명예퇴직한 후 제2의 삶을 꾸리고 계십니다. 저와도 여러 행사나 강연장에서 인사를 나눴는데요. 참 선한 인상과 겸손한 말투를 지닌 분이죠.

퇴직 후에는 기타도 배우고 대금도 열심히 배우는 중입니다. 자원봉사도 많이 하시는데요. ‘경남생명의 숲’이 해온 ‘꽃보다 看(간) 골목’이라는 사업에 참여해 마산 창동 골목길을 각종 넝쿨식물과 화분으로 꾸미는 자원봉사를 오래 하셨고, ‘사랑의 전화’에서 하는 독거노인 도시락 배달사업도 함께 했습니다. ‘걷는 사람들’ 모임에도 참여하고 계시고요.

배상현 후원회원

사람들과 함께 걸을 땐 전공을 살려 지층이나 암석의 종류에 대해 해설하고픈 욕구를 느낀다고 합니다. 그래서 자연환경해설사 자격을 따볼까 생각 중이라고 합니다.

경남도민일보를 집에서 구독도 하고 있는데 “아침에 일어나서 잉크 냄새를 느끼며 신문을 펼치는 게 참 기분이 좋다”고 하십니다. 오늘 신문의 1면 제목도 마음에 들었다고 하네요. “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신문”이라고 말해주셨습니다.


딱 한 번 배달사고로 조선일보가 대신 들어온 일이 있었는데, 지금은 개선되었답니다. 아쉬운 점은 “지금 대금을 배우고 있어서인지 신문에 국악에 대한 기사가 거의 나오지 않는 것 같다”면서 “국악 인구가 많이 줄었지만 그런 소외된 분야에도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습니다. 


고맙습니다. 

*후원방법  http://www.idomin.com/com/support.html 
#나는_경남도민일보_후원회원입니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 아이폰용 USB 128GB / 오뚜기 햇반 / 중고 아이폰 A급
오뚜기 고시히카리... APPLE 새상품급... Apple 아이폰 ... Apple 아이폰 ...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