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에서 본 세상

자가용 없는 아파트 입주자는 억울하다

반응형
왠지 좀 억울하다는 생각이 든다. 자가용 자동차가 없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대부분의 아파트가 그렇다. 자동차가 없는 사람은, 마치 애꾸들만 사는 나라에서 두 개의 눈을 가진 사람 취급을 받는다.

아파트에 입주한 가구는 기본으로 자동차 한 대를 주차할 면적(약 4평)이 아파트 면적 외에 덤으로 주어진다. 예를 들어 30평짜리 아파트를 샀다면, 주차면적 4평이 추가로 따라오는 것이다.

그런데, 자동차가 없는 가구는? 그 4평에 해당하는 돈을 아파트 가격에서 빼주는가? 아니다. 그건 옵션이 아니라 기본사양이기 때문이다.

결국 자동차가 없는 사람은 자기에게 주어진 4평을 사용하지도 못한 채, 주차장 때문에 줄어든 녹지공간 등 쾌적한 환경을 누릴 권리마저 빼앗기고 있는 것이다.


오늘 우리 아파트에 붙어 있는 세대당 주차요금 및 주차시설 수선충당금 부과에 대한 공지사항을 봤다. 보다시피 세대당 1대는 주차요금도, 주차시설 수선충당금도 부과하지 않는다. 모든 세대에 적어도 1대의 차가 있다는 전제가 깔려 있는 것이다.

차가 없는 나로선 억울하다. 그래서 생각해봤다.

자전거라도 한 대 사서 자동차 주차라인 한가운데에 떡 하고 세워두면 어떨까?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