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연말연시에도 아들녀석과 둘이서 등산을 했다. 2009년 12월 31일~2010년 1월 1일에는 지리산 등반을 했으니, 2년 연속 아들과 신년 등산을 한 셈이다.

올해는 생각 끝에 전북 진안군에 있는 마이산을 택했다. 페이스북 친구들로부터 추천받은 곳 중 한 곳이다. 내가 승용차도, 운전면허도 없는데다, 동해안쪽은 신년 해맞이 인파로 붐빌 것을 예상해 선택한 곳이다. 우리나라의 산 중에서는 내가 보기에 가장 특이하게 생긴 산이었고, 어릴 때 책에서 사진으로만 보아온 마이산 탑사 풍경도 꼭 한 번 보고 싶었다.

또한 겨울 등산의 묘미는 뭐니뭐니해도 눈이 쌓인 설경이라는 점도 고려했다. 마침 며칠 전부터 호남 내륙지방에 눈이 많이 내렸다고 한다.

아들과 좀 특별한 추억을 만들고 싶어 일부러 미리 예약을 하지 않고 무작정 시외버스를 타고 전주를 거쳐 진안읍에 내렸다.



진안읍에서 마이산 북부주차장까지 가는 군내버스도 있다고 했으나, 택시를 타도 가까운 거리라는 수퍼마켓 아주머니의 말씀에 택시를 잡아 탔다. 북부주차장까지는 5000원이라고 했다.

가는 길은 온통 눈 천지였다. 택시는 체인도 감지 않았지만 잘 달렸다.

모텔보다는 민박이 더 재미있을 것 같았다. 그래서 미리 버너와 코펠도 준비해왔다. 택시 기사에게 호기롭게 민박촌으로 가자고 했다. 택시는 한 민박집 간판 아래에 우리를 내려주고 떠났다.


그러나 아뿔사! 미리 난방을 해놓지 않아 방이 모두 냉방이어서 민박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었다. 내 눈에 띈 민박집 간판만도 7~8개나 되었지만, 서너 집 둘러본 결과 대답은 똑 같았다.

어쩔 수 없이 모텔을 찾아야 했다. 아까 택시가 지나쳐 온 마을 입구의 한 모텔 간판을 향해 걸었다. 에덴장모텔이었다. 다행히 방은 많이 남아 있었다. 온돌방 하나에 3만 원. 관광지 모텔 치고는 정직한 가격이다.

이제는 저녁을 해결해야 할 차례. 이 또한 '그린원'이라는 식당이 유일하게 영업 중이었다. 마침 진안에 오면 꼭 먹어봐야 할 두 가지, 애저(새끼 돼지 찜 요리)와 흑돼지 삼겹살 중 삼겹살을 하는 식당이었다. 삼겹살은 과연 진짜 흑돼지답게 입안에 착착 감길 정도로 부드러우면서도 찰졌다. 모처럼 맛있게 먹었다.


지금 마이산은 온통 설국이었다. 등산로가 잘 정비되어 있는데다, 그리 높지도 않아 등산을 자주 다녀보지 않은 사람도 부담없이 설경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다만 날이 추우니 방한복과 두터운 양말, 장갑, 귀를 덮는 모자, 방한 마스크 정도는 준비해 가는 게 좋겠다. 눈이 얼어 빙판길이 된 곳도 있으니 아이젠과 스패츠도 필수다.

먼저 다녀온 사람으로서 정보 차원에서 올려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진안군 진안읍 | 에덴장모텔
도움말 Daum 지도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공개 2011.01.10 0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상보니까
    롯대슈퍼지나고 다리밑지나고 버스주유소?지나고나신뒤부터찍으신거같네요(북부마이산가는길이시네요)
    시내로 나오셧으면 좋으셧을껄하는생각이 드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