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80년대 에로 영화에서 물펌프의 역할

80년대 에로 영화를 보면 이런 장면이 나옵니다. 어느 날 밤 방안 이부자리에서 남자와 여자가 예사롭지 않은 눈길을 주고받으면서 점점 가까워집니다. 그러다 둘이 끌어안고 옆으로 드러누워 쓰러지면서 장면이 전환됩니다.

전환되고 나서는 대개 남자 주인공이 웃통을 벗고 펌프질을 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이튿날 아침 세수를 하려고 물을 뽑아 올리는 것입지요. 사람들은 이 대목에서 '하하' 웃습니다.

말하자면, 주인공 남자의 아래위로 울렁대는 몸통에서 어쩌면 성적(性的)인 에너지가 뿜어져 나오기도 하고 아니면 콸콸 쏟아지는 물줄기에서 그런 힘을 느낄는지도 모릅니다.

2. 디딜방앗간과 방앗공이와 방아확

옛날 청춘 남녀가 몰래 만나곤 했다는 장소 1순위가 바로 방앗간입니다. 곡식을 빻는 방아로는, 소가 힘을 쓰는 연자방아나 흐르는 물이 돌려주는 물레방아보다는 디딜방아가 많았습니다.

디딜방아는 I 또는 Y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가운데 즈음을 나무로 가로 질러 걸쳐 놓고서 뒷쪽에 있는 평편하게 깎아 놓은 부분을 발로 밟습니다.

그럴 때마다 앞쪽 방앗공이가 '화들짝' 들려 '덜썩' 올라갔다가 아래로 '쿵' 내려갑니다. 방앗공이가 내려낮는 자리에는 둥글게 파인 확이 있습니다. 돌로 만든 돌확이 많은 편입니다.

청춘 남녀가 만나는 장소로 방앗간이 꼽히는 까닭은 여기에도 있지 않을까요. 방앗공이는 남자를, 방아확은 여자를 표현합니다. '화들짝' '들썩' '쿵', '화들짝' '들썩' '쿵'……. 그러는 사이에 곡식은 제대로 빻아지고…….

디딜방아와 돌확.


3. 낙안읍성에 있는 확실한 불알 두 쪽

3월 12일 낙안읍성에서 이 녀석을 처음 봤을 때는 전혀 이런 따위 생각을 하지 못했습니다. 그렇지만 돌아다니다가 '확실한 불알 두 쪽'을 보고 나서는 이 예사롭게 놓인 모양이 실은 치밀하게 계산된 장치처럼 여겨졌습니다.

바로 이 녀석입니다.


처음에는 나무장승 아래쪽에 불쑥 튀어나온 물건에만 눈길이 갔습니다. 가만 내려다보니 그것이 전부가 아니었습니다. 장승 양쪽에 놓인 동근 바위가 심상찮았습니다.

잘못 여겼는지는 모르지만, 바로 불알이었습니다. 나무장승 아래쪽 튀어나옴만으로는 어쩐지 좀 허전하고 기력이 없는데, 양쪽에 저렇게 불알을 닮은 둥근 바위 둘이 자리를 차고 있으니 문득 튼실해지고 말았습니다.


4. 여장군의 젖꼭지와 젖꽃판은 어떻고

다시 조금 걷다가 밖으로 나와 보니 낙안여장군이 옆으로 비껴 서 있었습니다. 여'장군'답지 않고 오히려 아지매 또는 할매 같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아마도 젖통이 짝짝이어서 그러지 않았나 모르겠습니다.

젖통이 짝짝이인 까닭이, 이 장승 가다듬은 이가 일부러 그리 솜씨를 부렸기 때문일 수도 있겠지만, 아무래도 재료가 되는 나무가 원래 그렇게 생겨 먹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한 번 눈여겨 들여다 봤습니다. 젖통은 나무결따라 마감이 됐고, 그 위에다 젖꼭지와 젖꽃판을 오밀조밀 깎아 놓았습니다. 오똑 솟은 젖꼭지에는 젖구멍이 송송 났고요, 젖꽃판은 실제 꽃판처럼 새겼습니다.


이렇게 가까이서 보다가 몇 걸음 물러서서 다시 쳐다봤습니다. 느낌을 받았습니다. 장승 젖통이 오동통하고 나아가 균형까지 갖춰져 있다면, 오히려 많은 이들이 겸연쩍어서 앞을 지나다니기 어려웠겠다는 그런 것을요.

(젖통 대신 유방乳房, 젖꼭지 대신 유두乳頭, 젖꽃판 대신 유륜乳輪이라 하면 좀 고상해 보일 수는 있겠습니다만, 저는 우리 토종말이 좋아 그냥 이리 쓰고 말겠습니다. 하하.)

확실한 불알 두 쪽이 제대로 달라 붙어 단박에 튼실해진 남자 장승과,

짝짝이 젖통으로 크게 존재를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젖꼭지와 젖꽃판만큼은 실제보다 더 예쁘게 가꾼 여자 장승이,

봄날 들머리 낙안읍성에 있었습니다.

김훤주

한국의 읍성(빛깔있는 책들 245)
카테고리 예술/대중문화
지은이 허경진 (대원사, 2001년)
상세보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순천시 낙안면 | 낙안읍성보존회
도움말 Daum 지도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실비단안개 2010.03.20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느끼지만,
    예사롭지 않은 눈길 덕분에 주말을 잘 엽니다.
    고맙습니다.^^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bloodlee 흙장난 2010.03.20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도 있는지 모르겠지만
    예전에 창신고등학교 운동장 가에 동그란 큰 바위 2개가 있었습니다.
    그 바위 가운데 큰 나무가 있었구요. 그 형세가 꼭 남자 성기.

    월요일 강당에서 예배를 마치고(창신고는 미션스쿨이라 월요일 1교시가 예배)
    운동장을 가로질러 교실로 오는데
    학우 한 명이 바위 가운데 있는 나무로 가더니
    나무를 꼭 안은 자세로 위아래로 쓰다듬으며 오르락 내리락.
    그 모양새는 꼭 용두질.
    그걸 본 우리는 월요일 아침부터 뒤집어졌습니다.

    용두질 : 자위행위도 있고 더 친근하게 자주 쓰는 딸딸이도 있지만 용두질이라는 단어를 오랜만에 써 보고 싶었습니다. 용두질은 활자로만 보지 입에서 내뱉는 경우는 별로 없거든요.

    그리고 저런 장승 기똥차게 잘 깎는 분이 계십니다.
    북면에 가면 [삼포가는 길]이라는 찻집이 있는데 거기 주인장께서 남근 멋지게 깎습니다.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10.03.20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마흔이 넘은 나이에도 몽정을 하는 사람이 있답니다. 제가 웃다가 뒤집어졌습니다만...

      그런데, 흙장난님 블로그에 글을 남기지 못했습니다. 네이버라 그런지,, 로그인을 해야만 글을 쓸 수 있다고 돼 있어서요. 저는 네이버에서 주소를 갖고 싶지 않은데, 어쨌든 미안하게 됐습니다.

    • 난닝구 2010.03.20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신학교 나오셨네여~~~, 흙장난님...

      회성동 시절이신지 아님 봉암동 시절이이신지요?

    • Favicon of http://blog.naver.com/bloodlee 흙장난 2010.03.20 2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많은 분들이 생각하시는 것보다 많이 어립니다.^^

      이제 35입니다.(이상하게 웹상에서 제 나이를 많게 보셔서^^)

      봉암동입니다.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bloodlee 흙장난 2010.03.20 1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알아서 찾아와서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