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본 곳

아저씨·아줌마 블로거 4명이 산으로 간 까닭

반응형

지난 9일(화) 오전이었다. 블로거 실비단안개 님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블로거 천부인권 님과 함께  무슨 꽃을 찾으러 가는데, 함께 가자는 것이었다. 솔직히 그날 처리해야 할 일이 몇 건 있었지만, 그래도 불러주는 마음이 고마워서 거절할 수가 없었다. (실업자가 되고 나면 이렇게 불러주는 사람들이 고마워진다.)

두 분의 블로거는 약속보다 빨리 왔다. 원래 12시쯤 오겠다더니 11시도 되지 않아 우리 아파트 앞에 차를 세워놓고 빨리 나오라는 것이었다. 허겁지겁 나갔더니 이번엔 블로거 달그리메 님을 데리러 간다고 한다. '변산바람꽃'의 군락지를 그가 알고 있다는 것이다.

나도 꽃을 좋아하긴 하지면, 이 분들처럼 일부러 특정 꽃을 찾아다녀본 적은 한 번도 없다. '대체 얼마나 예쁜 꽃이길래 이러는 걸까'하는 호기심이 일었다. 천부인권 님 말로는 예전에 어머니들이 자수를 놓을 때 바람꽃을 많이 그려넣었다고 한다.

바람꽃이란 이름의 유래를 물었다. 역시 천부인권 님 왈, "처녀 총각들이 바람나기 딱 좋은 봄날에 가장 먼저 피는 꽃이라서 그런 이름이 붙었다나 뭐래나..." 그야말로 '믿거나 말거나'다. 앞에 '변산'이란 지명이 붙은 것은 거기에서 먼저 발견됐기 때문이란다.

천부인권 님과 실비단안개 님이 점자 보도블럭을 보고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어쨌든 천부인권 님의 차는 달그리메 님이 사는 내서여고 앞 아파트단지에 도착했다. 두 블로거는 차에서 내려 한참동안 학교 앞 인도에 시공된 점자블록의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천부인권 님은 그동안 잘못 시공된 우리나라 점자블록의 문제점을 줄기차게 지적해온 분이다. 그는 "잘 되어 있는 외국의 사례와 비교해서 보여주고 싶다"고 한다. 그러자 실비단안개 님은 "외국에 살고 있는 재외동포 블로거들에게 도움을 요청해봐라"고 조언했다.

두 사람의 이야기는 끝이 없다. 기다리다 지친 내가 "달그리메 님에게 전화 한 번 해보지요?"라고 채근했다. 실비단안개 님이 그제서야 "참 그렇네?"하면서 전화를 걸었다. 전화를 받은 쪽에서 '왜 이리 일찍 왔냐'고 말한 모양이다. 실비단안개 님 왈, "그래 일찍 왔는데 어쩌라고...아, 그러면 돌아갔다가 다시 오라고?" 깡패가 따로 없다.

이렇게 만난 네 사람은 고등어 조림으로 약간 이른 점심을 먹고 다시 차를 몰아 한 계곡으로 올라갔다.

이런 얼레지는 지천으로 널렸다.


그러나 우리가 찾는 변산바람꽃은 보이지 않고, 대신 낙엽을 헤치고 삐죽삐죽 올라오고 있는 얼레지는 지천에 넣렸다. 책이나 인터넷에서는 봤지만, 내 눈으로 얼레지를 본 건 처음이지 싶다. 나도 생태블로거는 아니지만 얼레지를 몇 컷 찍었다. 아직 꽃이 핀 상태는 아니다.


제법 산을 헤메고도 변산바람꽃을 찾지 못하자 실비단안개 님은 "크리스탈 님께 전화를 걸어봐라"고 명했다. 명을 받은 달그리메 님은 생태 전문블로거인 크리스탈 님과 통화 후 자신있게 계곡을 따라 위쪽으로 올라갔다.


과연 있었다. 참 대단한 블로거 네트워크다. 그러나 내 눈으로 처음 본 변산바람꽃은 기대보다 작고 초라하고 여렸다. 가냘픈 느낌을 주는 흰색 꽃은 안쓰럽게도 고개까지 숙이고 있었다.

블로거들은 각자 흩어져 별의별 자세를 취해가며 정성껏 사진을 찍었다.


변산바람꽃 군락지엔 다른 꽃도 간혹 눈에 띄었다. 천부인권 님에게 물었더니 '노루귀'란다. '얼레지'와 '변산바람꽃', '노루귀'까지 오늘 세 개나 배웠다. 이 분들과 다니면 풀꽃 이름공부는 제대로 하겠다 싶었다. 잊어버릴까봐 노트에 적었다.


실비단안개 님이 준비해온 커피와 비스켓, 캔맥주를 마신 후에도 이 분들은 산에서 내려갈 생각을 하지 않는 것 같다. 결국 내가 먼저 말을 꺼냈다. "이제 슬슬 내려가죠?" 나는 아무래도 생태블로거는 못될 것 같다.

이게 바로 변산바람꽃이다.

이건 얼레지. 막 꽃봉오리가 벌어지고 있다.

이건 노루귀라고 한다.

내려오는 차 안에서 누군가가 말했다. "김주완 기자는 (차가 없어) 광산사도 못가봤을 테니 거기 한 번 둘러보고 가죠?" 결국 이렇게 신라 고찰 광산사와 복원된 숯막까지 꼼꼼히 보고 나서야 일정은 끝났다.

천부인권 님이 각자의 집으로 다시 데려다주는 차 안에서 말했다. "오늘 밤에 눈이 좀 많이 와야 할텐데..."

아니나 다를까? 그날 밤 자고 나니 온 세상이 하옜다. 카메라를 들고 온 천지를 쏘다닐 실비단안개와 천부인권 님의 모습이 눈에 선했다. 나 역시 카메라를 메고 거리도 나섰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