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등학교 때 벌 받는 모습입니다. 대구 대건고등학교 2학년 4반 교실입니다. 때는 1980년이고요.

'우리 반'에는 별난 친구들이 많았습니다. 괴짜들이었지요. 주먹 잘 쓰는 친구도 없지는 않았지만, 그보다는 대부분 '그 무엇'에 빠져 있는 친구들이었습니다.

저는 다른 한 친구와 함께 글에 빠져 있었고, 김모 유모 두 친구는 그림에 빠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사진에 빠져 있었던 친구도 한 사람 있는데, 아쉽게도 이름이 기억나지 않습니다. 이 사진이 그 친구가 찍어준 것이라 한편으로는 미안하기도 합니다. 수업 시간에 선생님한테 들키면 혼이 날 수밖에 없는데도, 그 커다란 위험을 무릅쓰고 찍어줬습니다.

연극에 빠져 있는 친구도 있었는데요, 이 친구 관련해서는 학교 밖에서 연극 연습하다가 다리를 크게 다쳐서, 그랬는데도 그냥 빨간약(당시는 일본말 아까징끼라고들 했습니다만)만 바른 채로 바지를 둥둥 걷어올리고 다녔던 장면이 떠오릅니다.

제가 들고 있는 것은 조그만 계획표입니다. 무슨무슨 책방에서 나눠주는, 한 달 일정을 적어둘 수 있는 그런 것입니다. 여기다 우리 반 친구들의 갖은 악행과 추문을 제가 창작해서 뒤쪽 벽에다 붙여뒀다가 선생님한테 얻어걸리고 말았습니다요.

야간 학교 다니면서 우리 학교 교무실서 심부름하던 우리 또래 여자도 있었는데요, 그 이야기까지 여기에 같이 기록돼 있었습니다. 우리 반 누구누구랑 어디서 만나 무엇무엇을 했다 등등 얄궂고 짖궂은...... 한 살 많은 통통한 누나는 제게 잘 대해 줬다는 기억이 나고, 좀 마르고 성질도 있는 동갑내기 아이는 아주 사나웠습니다요.(그 때는 철이 없어서, 그이들한테는 상처가 될지도 모르는데, 그냥 박양 누나, 조양, 이렇게 불러댄 잘못이 저희 모두에게 있습니다.)

지금 생각해도 즐거운 나날이었습니다. 우리 학교는, 아예 보충수업이라든지가 없었습니다. 정규 수업 마친 뒤에는 그냥 교실 두 칸을 내어놓고 공부할 놈은 하고 가라, 식이었습니다. 그러니 우리는 고3이 돼서도 수업 마친 오후 서너 시쯤부터 아이들끼리 '담배' 내기 축구나 야구 따위를 하곤 했습니다.

당시 <솔>과 <선>이 가장 고급으로 500원 했고, <거북선> <은하수> <한산도> 따위가 330원이었으며 <청자>가 200원, <환희>가 100원을 했습니다. <환희>는 필터가 종이였습니다. 필터가 아예 없는 <새마을>도 있었는데 10원이었는지 30원이었는지는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제 친구들이 모여서 한 번씩 '육백(600) 화투'를 치곤 했던 학교 앞 가게서는, <솔>을 한 개비에 50원씩 팔아 엄청 이득을 남겼습니다. 그리고 당시는 유통 자체가 불법이던 <말보로>나 <팔말> 같은 양담배도 같은 값으로 내놓았습니다.

시중에서 한 갑씩 파는 가격은 양담배가 비쌌습니다. 우리는 무슨 '애국지사'라도 되는 양 양담배 말고 <솔> 담배를 주로 피웠습니다. "우리 입맛에 맞다." 어쩌구 하면서 말입니다.

한 때 추억거리로 이리 읊조리지만 지금 가장 큰 후회는 담배 피우기를 익혔다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고3짜리 아들이 지난해, 나중에 술은 좀 마시더라도 담배는 절대 피우지 않겠노라 스스로 다짐했다고 말하기에 제가 아주 장하다고 크게 칭찬한 적이 있습니다.

김훤주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 아이폰용 USB 128GB / 오뚜기 햇반 / 중고 아이폰 A급
오뚜기 고시히카리... APPLE 새상품급... Apple 아이폰 ... Apple 아이폰 ...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조 2008.04.07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별 의미 없다고요?
    생각이 잇으믄 이건 착각~대구 대건고를 욕보이는 처사!
    나두 대건고 옆에서 고등다닌 사람으로 대구 전체를 욕보이는~
    김기자의 글을 좀더 객관적으로 쓰면서 자기 모교를 야기 하세요
    모교를 욕보이는 것입니다
    사물을 치우침없이 좀더 객관적이고,,,넓은시야로 표현해 줫으면 하는 바램~~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8.04.09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엇이 대건고와 대구를 욕보이는 처사인지요?

      담배 걸고 공차기한 일? 수업 시간에 벌 선 일? 학교 앞 가게에서 담배 피거나 육백 친 일? 아니면 보충수업이 없었다는 사실? 또는 우리 반에 괴짜가 많았다는 얘기? 교무실에서 일하던 박양 누나 조양 얘기? 제가 계획표에 적었던 갖은 악행과 추문?

      이것 말고는 달리 제가 써 놓은 얘기가 없는데, 근거와 까닭을 밝혀 말씀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그래야 진짜 소통이 되고 서로 알아들을 수 있지 않겠습니까?

    • 조조 2008.04.24 1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기자가 머리가 나쁜건가?
      댓글에 분명 근거 까닭을 밝혓는데,
      김기자 글이 넘 편협한 글 투성이기에

    • 조조가 뭐니 2008.09.01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재섭는 테클쟁이

    • 2008.09.01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봐요. 조조님.
      본인은 추억 없습니까?
      아무리 명문고를 다녔더라도
      저런 추억 한두가지쯤은 있지않나요?
      이 글을 읽은 제 3자의 입장으로 위에글은
      대건고를 욕보이는 글로 보이지 않고
      다만 고등학교시절의 추억을
      그리워하는 글로만보이는데.
      다른사람의 저런 추억조차 걸고 넘어지는 걸 보니
      학창시절에 뭔가 열정적이지 못한걸 글쓴님에
      "대건고를 욕보인다"는 식으로 화풀이 하는듯.
      글쓴님의 고등학교시절 모습이 그렇게나 부럽나요?
      ㅉㅉㅉㅉ

  2. 이보완 2008.04.11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 생각하며 한번 씨익^^ 웃어넘길 예긴데
    그리고 이건 기사로 나갈 건도 아닌데 무슨 학교, 대구를 욕보인다는 건지
    참 싱거운 사람이네요.

    원래 학교서 자칭 모범생들이 저런 생각 많이 하지요.
    학교에서 완장을 채워주거든요.
    그러면 학교의 명예(?)를 헤치는 자들은
    용감하게 물리치지요. 천하장사 마징가 Z처럼요.
    대구가 좀 그런 동넨감?^^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8.04.11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생님, 안녕하세요? 바쁘실 텐데 이렇게 나들이하실 여유가 생기셨나 봅니다. 한 번 술 한 잔 또 사주세요 해야 할 텐데, 곧 연락드릴게요.

      그리고요, 대구가 그런 동네 아닌데요, 참 좋은 동네고 특히 제가 다닌 그 학교는 아주아주 자유로워서 정말정말 좋았던 기억들이 많은데 이런 댓글이 달렸습니당.

  3.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실비단안개 2008.09.01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위의 댓글 -
    학창 시절에 (남자 아이들)대부분 이 정도는 놀지 않나요? 큰 사고를 친 것도 아닌데 -
    당시 여학생들은 지금의 여학생들과는 달리 담배 - 같은 건 몰랐고요 -
    잡지(학권, 여학생)와 외화 이야기가 주 였습니다.
    물론 악착스레 공부하는 아이들도 있었구요 -

    폰카가 없던 시절에 벌 받는 장면이니 귀한 사진입니다.

  4.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저녁노을 2008.09.01 0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에고고...
    요즘 아이들 저런 추억조차 없이 공부에만 열중하니....
    살포시 입가에 미소짓고 갑니다.

  5. 치우천 2008.09.01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조님 난독증이신듯 그냥 글쓴이가 학창시절 회상하며 쓰는 글을 객관적 넓은시야로 쓰란 말은 뭡니까 글이 전하는 메시지도 파악못하는 분이 글을 어떻게 쓰라 훈계 까지하시고 ..
    저런 소소 한 추억거리로 학교 헐뜯거나 누가된다고 생각할사람 아무도없습니다 .

  6. 한종근 2008.09.01 1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간에 인터넷이란 넘이 많은 사람들을 노이로제걸리게 만든건 분명한 듯 합니다. 일단 우기고보는 식.정말 난독증이 있는 조조인듯 합니다. 제가 아는 조조는 비록 지금은 간웅의 이미지가 많이 있지만 실제로 그 당시 봉건군주 시대때 삶의 한 방법을 아주 잘 현명하게 터득한 사람인데. 위의 조조는 분명 가짜이네요.(너무 딴데로 얘기가 샜군요.)
    위 사진을 보니 저도 교복의 마지막 세대로서 옛추억이 생각이 납니다.
    당시 중국 3류 강시 영화가 한창 한반도에 내렸을때 친구들과 밤에 자습하다가 그냥 눈이 딱 맞아 한대여섯명이 몰려 나가보고 들어왔다가 그 다음날 정말 엄청 샘님께 터졌습니다. 몽둥이로. ㅋㅋ. 그러면서도 서로들 핏대서면서도 참아가며 킥킥대며 웃었던 기억이 정말 그립습니다. 분명 선생님 책상아래에 신발이 없고 슬리퍼가 있는 걸 확인했는데...아무래도 덫에 걸린 듯 한 모양새였죠.
    정말 위에 글들 보며 소위 그 당시 좀 나가는 무리들의 일상을 보는 듯 해 잼납니다.^^

  7. 흠.... 2008.09.02 1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어디가나 이상한걸로 태클거는 사람이 있나보네요....
    사진이 정말 오래된것 같고
    벌받는사진은 처음보네요...ㅎ
    벌받고있는 사진이지만
    나이들어서 볼때 웃음이 피식하고 나오는 그런사진일려나요?
    저는 저때보다 훨씬 늦게태어났지만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