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냥 별 의미없는 것

클럽에서 나훈아 벨트사건 재연

반응형
아내와 아들은 1박2일 캠프를 떠나고 모처럼 혼자 지낸 주말이었습니다. 김훤주 기자와 점심을 먹고 꽃과 꽃씨를 사러 꽃집에 가던 길이었습니다. 마산 산호동의 길가에서 창원의 한 나이트클럽이 붙인 이 포스터를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엔 착시현상으로 '너훈아'를 '나훈아'로 읽었습니다. 놀란 것은 분홍색 바탕글씨로 씌여진 '벨트사건 재연'이라는 글귀였습니다.

아니, 언론의 무책임한 보도를 성토하며 벨트를 풀고 바지춤을 내리려던 기자회견까지 했던 그가 나이트클럽에서 그걸 또 재연한다니...

자세히 보니 '너훈아'였습니다. 그래도 씁쓸함은 남았습니다. 아무리 이미테이션 가수라지만, 상대방의 고통과 분노까지 상업적으로 이용해 돈을 번다는 게 곱게 보이진 않았습니다.

아마도 나이트클럽은 '벨트사건 재연'이 돈이 된다는 판단이 있어서 그걸 기획하고 포스터에도 눈에 띄게 표시했을 것입니다. 어쩌면 이 곳뿐 아니라 전국의 다른 지역, 다른 업소에서 이미 벨트사건 재연의 흥행성이 입증됐는지도 모를 일입니다.

패러디임을 알면서도 그걸 보러 나이트클럽까지 찾아가는 고객들은 과연 어떤 사람들일지 궁금해집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