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본 곳

9년전 폐허 상태였던 태백산맥 현부잣집

반응형
어제(30일) 하늬바람 님이 올린 '태백산맥의 무대-현부잣집' 사진과 글 잘 봤습니다. 공교롭게도 이번에 배달된 월간 <말> 2월호를 보니 거기에도 태백산맥 문학관 관련 기사가 나와 있더군요.

저도 블로그가 없던 시절, 약 세 번 정도 벌교에 다녀왔습니다. 물론 소설 <태백산맥>(조정래 지음)의 흔적을 찾고 싶은 마음에서였습니다. 지금은 깨끗하게 복원된 현부잣집도 당시엔 폐허로 방치돼 있었습니다. 그때가 2000년이었습니다. 그보다 약 3년 전인 1997년인가, 1998년쯤 갔을 땐 그나마 관리인도 있었는데, 2000년엔 관리인도 없이 곧 무너질 듯 쇠락한 채 방치되어 있더군요.

그래서 안타까운 마음에 사진을 몇 컷 찍었는데, 당시만 해도 블로그라는 게 없었습니다. 보성군청 홈페이지에라도 올려 보존방안과 태백산맥 문학기행 코스 개발을 건의하려 했는데, 차일피일 미루다 보니 그것도 못했네요.

당시 쓰러질 듯 겨우 형태만 유지하고 있던 2층 솟을대문입니다.


그런데, 뒤늦게라도 태백산맥 문학관을 짓고, 현부잣집도 다시 손질을 해 보존하고 있다니 다행스럽기도 합니다.

하지만, 하늬바람 님이 올린 현부잣집 사진을 보니 예전의 고색창연한 느낌은 많이 사라진 것 같아 약간 아쉬운 마음도 드네요. 그래서 복원되기 전 행정의 무관심 속에 방치돼 있던 쇠락한 현부잣집도 나름 중요한 기록물이라는 생각이 들어 뒤늦게나마 블로그에 올려둡니다.

아마 복원된 현부잣집만 보신 분들은 이 사진을 보시면 느낌이 새로울 것 같네요. 하늬바람님이 올린 사진들과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있겠네요.

안에서 본 정원과 솟을대문 모습입니다.

고양이들의 아지트로 활용되고 있었습니다.

솟을대문과 함께 붙은 한 행랑채의 작은 방은 문짝이 떨어진 채 덜렁거리고 있었습니다.


바깥 오른쪽에서 본 2층 솟을대문입니다.

안채를 뒷뜰에서 본 모습입니다.

옆모습입니다.

증거 사진. 저도 9년 전엔 상당히 젊었네요. 제법 배도 나왔고...ㅎㅎ

짱뚱어탕을 아주 맛있게 먹었던 식당 내부 전경입니다.

옛 금융조합 터입니다.


당시엔 벌교시장에서 길에 앉아 꼬막을 파는 할머니들이 많았습니다. 거기서 꼬막을 사서 시장 안 아무 식당에나 들어가 삶아 달라고 하면 수고비와 술값만 받고 삶아 주더군요. 꼬막도 아주 맛있게 먹었는데, 요즘도 그렇게 파는 지 궁금하네요.

조만간 꼭 다시 한번 가봐야 겠습니다.

http://www.taebaeksanmaek.com/html/tour/guid.html 에서 가져왔습니다. 태백산맥 문학기행 코스가 잘 안내되어 있습니다.


http://www.taebaeksanmaek.com/html/tour/guid.html : 문학기행 코스를 보시려면 이곳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반응형
  • 익명 2009.01.31 14:46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huhns.tistory.com 김훤주 2009.01.31 15:10 신고

    선배 그리고요, 대문에 잇달아 있는 방들은 사랑채가 아니고 행랑채라 하는디요. 여기 사는 어멈이 행랑 어멈이고 여기 사는 아범이 행랑 아범이고 그렇지요. ㅎㅎㅎㅎㅎ

  • 지나다 2009.01.31 15:50

    하늬바람님 블러그 가보고 왔는데 씁쓸하네요.
    이 사진의 모습 최대한 살려서 복원했음 좋으련만,
    복원된 사진보니 복원이 아니라 흉내만 내서 뚝딱 만들어 놓은 것처럼 보여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sunny38 하늬바람 2009.02.01 08:54

    복원되기 전의 현부자네 집의 모습이 이러했었네요.
    복원 전의 모습이 오히려 태백산맥을 읽으며
    제가 생각했던 모습과 유사한 듯 합니다.
    소중한 자료를 가지고 계시네요.
    덕분에 잘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이나맘 2009.02.05 00:40

    당신이 고맙습니다.
    어느 깊은 밤, 혹은 새벽에 당신을 만난 것이 '태백산맥'이나 '다시쓰는 한국현대사'같은 책을 처음 대했을 때처럼 매우 인상 깊었습니다. 오늘 당신을 만나 좋았습니다. 고맙습니다. 존재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푸른옷소매 2009.02.05 10:21

    나도 다시 가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