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수능 닷새 앞두고 치른 소등식
밤 10시 남짓 돼서 고등학교 3학년인 아들 녀석이 집에 들어왔습니다. 평소보다 조금 이른 때인지라 제가 아들에게 “웬 일이야?” 물었겠지요.

“아빠, 오늘 마지막 모의고사 쳤는데 잘 나왔어요. 그리고 아마 끌 소(消) 등불 등(燈) 같은데, 소등식도 했어요. 아니 하지는 않았지만 한 셈 치기로 하고 마쳤어요.”

제가 조금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있으려니 아들 설명이 이어졌습니다. “5시 모의 수능 치고 바로 소등식 하고 학교 마쳤어요. 학교 마치고 독서실 갔다 오는 길이에요.”

“앞으로는 보충 수업도 없고 야간자율도 없어요. 이제 7교시만 마치면 바로 학교 끝나요.” 날이 어두워지고 나서까지 학교에 남아 공부하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였습니다.

그렇습니다. 수능이 13일, 앞으로 닷새밖에 남지 않았으니 학생들 스스로 정리하고 공부할 수 있도록 학교에서 아이들을 잡아두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아빠, 그래서 내일 토요일이지만 학교 안 가요. 여태까지는 놀토(둘째와 넷째 토요일)도 학교 갔지만……. 그런데 선생님 얘기가 지금이 가장 많이 풀어지는 때라네요.”

저는 이런 소등식이 있는 줄 몰랐습니다. 어쨌거나 아들 얘기에 맞장구는 쳐줘야겠기에 “잘 됐네.” 한 마디 하고는 “내일 학교 안 가 좋겠네, 수능도 알아서 잘 하리라 믿어.” 덧붙였습니다.

2002년 11월 아들 현석이 초등학교 6학년 때 사진. 딸 현지는 초등학교 2학년이었고.


2. 입학 3년만에 처음 제 때 하교하는 고3
가만 생각해 봤습니다. 이제 드디어, 고등학교 1학년 들어가자마자 시작된 보충수업과 야간자율학습에서 3년만에 아이들이 풀려났습니다.

아들과 친구들은 밤 10시 학교를 마쳤습니다. 집에 바로 들어가면 11시쯤이 됩니다. 게다가 아침에는 8시 30분 정상 등교보다 1시간 이른 7시 30분까지 학교 정문을 통과해야 했습니다.

아들을 쳐다봤습니다. 중학교까지 열심히 놀던 아들이 고등학교 가더니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커서 그림을 그리겠다 마음을 먹고, 거기에 맞춰 가고 싶은 대학교를 정한 뒤끝입니다.

본인은 어땠는지 모르지만, 저는 그동안 보기가 안쓰러웠습니다. 밤 11시 집에 들어와서도 나름대로 공부하느라 새벽까지 책상머리에 붙어 앉아 있었습니다.

(2학년 2학기부터는 야자 대신 학원에 다녔지만 전체 상황은 같았습니다. 오히려, 친구들은 학교에 남아 공부하기 때문에 그만큼 더 공부해야 한다고 조바심을 내기도 했습니다.)

물론 아이가 그래도 느긋한 편이라 일요일에는 놀러도 나갔지만 평일에는 보통 새벽 2시가 잠자리에 드는 시각이 됐습니다. 그러고도 이튿날 아침 6시 30분에는 일어나야 했습니다.

저 때랑은 하늘과 땅 차이였기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1981년 고3일 때 저는 야간자율은커녕 보충수업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정규 수업을 마치고 운동장에서 내기 축구를 해도 될 정도였습니다.

어쨌거나 이로써 아들은 고달픔에서 조금 풀려났고, 저는 안타까움에서 조금 자유로워졌습니다. 피 말리는 상황이 끝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너무 지쳐서 새벽에 옷을 벗는 도중에 쓰러져 잠드는 일은 이제 없겠지요.

3. 보충수업과 야간‘자율’학습에 대한 생각
그러면서 조금 더 생각해 봤습니다. ‘소등식이라? 이름 하나 참 잘 지었구나. 어두울 때는 말고 날 밝을 때만 공부시킨다는 얘기지? 보충수업 야간자율학습 없이 정규 수업만 한다는 것이거든.’

사실 저는 보충수업과 야간자율학습이 많이 불만스럽습니다. 야간자율이 더 그렇습니다. 보충수업은 이미 문제풀이가 돼서 벌써 보충수업이 아니고, 야간자율학습은 더욱 심해 아예 자율로 진행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야간자율은 이미 자율이 아닌 타율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며칠 전 대구 한 여고에서 학생들이 선생님께 체벌 폭력을 당한 사건이 잘 말해주고 있습니다. 선생님은 아이들이 ‘자율’로 학습을 하지 않고 일찍 학교를 나갔다고 때렸습니다.

이처럼 학교에서 자율은 강제 또는 타율과 같은 뜻입니다. 자율이라 하면 아이들은 강제라 다들 알아듣습니다. 자율이라 해도 자유로 자기 마음대로 했다가는 벌 받거나 혼나는 줄 잘 알기에, ‘알아서 기기만 할 따름입니다.’

이를테면 이렇습니다. 학년 시작할 때 학교는 으레 보충수업 야간자율학습을 할는지 희망 여부를 파악하고 신청을 받습니다. 아이들은 자기 생각대로 하는 대신 “어차피 안 될 건데……” 하며 ‘희망’과 ‘신청’에 동그라미를 칩니다.

심지어 어떤 때는 선생님까지 몸소 나서셔서, “반대하고 동그라미 치지 않고 해도 아무 소용이 없으니 그냥 희망, 신청, 해라.”고 하시기도 합니다. 이쯤 되면 정신 분열이 오고 말 것입니다.

더욱 무서운 것은, 이런 소식을 전해 들었어도, 대부분은, “아니 ‘자율’이라 해 놓고는, 자율로 그 학습을 하지 않았다고 때리고 벌을 세우다니 말도 안 된다.”고는 하지 않는다는 데에 있습니다.

학생뿐 아니라 학교 울타리 바깥에 있는 모든 사람들도 중독이 되고 마비가 됐습니다. 자율이라 해도 강제라 알아듣고, 강제라 해도 강제라 알아듣습니다. 게다가 이런 상황을 아무도 이상하게 여기지 않습니다.

4. 4년 안에 소등식이 없어지면 좋겠다
모든 현실이 언제나 존재 이유가 합당한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강제로 하는’ 야자 같은 정신 분열 소지는 합당하지 못하고 따라서 없애야 합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하지 않으면 가장 좋겠만, 보충과 야자를 하되 그것을 하고말고는 학생 스스로 결정하게 하면 됩니다.

아무리 시켜도 공부 안 할 사람은 안 하고요, 아무리 안 시켜도 공부 할 사람은 꼭 하게 마련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강제로 하는 보충과 야자는, 학교 당국이 아이들 길들이고 관리하는 데 편할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중2인 딸 현지만큼은 소등식을 치르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올해가 마지막이면 아주 좋겠지만 어려울 테고, 적어도 현지가 고3이 되는 4년 뒤에는 꼭 사라지고 없기를 진정으로 바랍니다.

김훤주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음.. 2008.11.08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야자를 좋앗던 걸로기억하는데요....
    야자가 강압적이긴 하지만 그때 하루 공부를 스스로 마무리하고 친구들도잇으니까 서로물어보고
    같이 추억도 쌓이고 좋아요
    그시간에 각자 자율에 맡겨버린다면 반이상은 학원에 가겟죠
    물론 도움이될수도잇으나 정말 공부 잘하는애들은 학원보다 스스로하는 아이들이에요
    저희학교는 거의 강압이엿지만 학원이나 피치못할사정 있는 학생에겐 면제해주었는데
    나중엔 오히려 학원도 그만두고 야자햇어요 요즘
    인터네강의도 많이 보편화되서 학원을 굳이안가도 학교에서 인강들으면서
    공부할수잇고 오히려 어려운 고삼생활 친구들과 더 돈독해질수있는
    좋은시간이 야자시간이었던걸로기억해요 ..
    그렇다고 제가 나이많은것도 아니고 전 20살 갓 졸업한 학생이구요..
    지나가다 야자를 매우 안좋게 보셔서..저랑 참 다르다고생각해서 글 남겨요 ~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8.11.08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니까, 야자든 보충수업이든 하고 싫은 사람에게까지 강제하지는 말자는 얘기입니다.

      그리고요, 정신 분열 운운한 까닭은요, 아시겠지만, 명名과 실實이 상부해야 사람 헷갈리지 않는데, 그렇지 않고 명과 실이 제각각 따로 논다는 데에 있습니다. 교육은 제대로 해야지요. 마당이 삐뚤어졌어도 메구(꽹과리)는 바로 치랬다,는 얘기......

  2. dptmej 2008.11.08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저는 야자찬성하는 고3을 둔 엄마입니다.
    저 역시도 79년도에 야간 자율학습을 하며 고3을 보냈구요.
    그때 제 기억에도 공부도 열심히 했고 나름 추억도 많이 생긴 야자가 좋은 것이라고
    기억합니다.
    지금 아이들도 나름 공부도하고 놀기도하면서 할 것 다 챙기면서
    야간자율학습을 한다고 생각해요
    지금은 학부모된입장에서 학교에서 보충학습이니 야간자율학습이니
    하며 붙들고 있는것이 님의 말씀대로 학교측에서 아이들관리가 용이해서
    하는게 아니라 학부모들이 더 좋은 것 아닌가요? 오후3시 4시에 아이들이 집에오면
    부모들이 관리에 들어가야하는데@#$%^ 휴~~ 진땀날 부모들 많을텐데요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8.11.08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당. 특히 야간 자율은요, 말 그대로 자율로 하게 하자는 얘기입니다. 빼먹었다고 대구 한 여고에서 했던 것처럼 두드려 패지는 말아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학습을 하거나 말거나 자율로 하는 것이라면 하지 않았다고 해서 때려야 할 까닭이 없지요.(물론 강제로 시켰다고 해도, 하지 않았다고 해서 때릴 이유가 되지는 못하지만요.)

      그리고, 고3 학생들을, 학교든 아니든 어버이든 아니든, 방과 후에 관리를 해야 한다는 말씀을 하시는 것인지요? 일부 관리가 필요한 아이들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그렇지 않을 것입니다. 제게도 고3 아이가 있지만 한 번도 그런 식으로 관리를 해 본 적이 없습니다요. 그럴 필요를 느낀 적도 없고요. ㅎㅎㅎ

  3. King 2008.11.08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 고등학교를 다니고 나서 굳게 다짐한게 있죠. '절대로 내 아이는 한국에서 교육시키지 않겠다.' 모순이 가득하고 온갖 비리의 온상, 그리고 인성은 물론이거니와 실력조차 없는 교사들 밑에 있자니 정말 정신분열증이 생기려고 하더군요. 정규수업이 끝나고 집에 간다고 학생을 때리는 나라가 한국 말고 있을까요? 전 프로그래밍을 좋아해서, 학교수업이 끝나고 집에 가서 프로그래밍 공부를 즐겨 했는데 그것조차 마음놓고 못하는 환경이더군요. 내 아이에게는 마음껏 자기가 하고 싶은 공부를 할 수 있는 환경을 주고 싶네요. 항상 생각하는게 '내가 만일 생각없이 교사들 말만 곧이곧대로 듣는 학생이었다면, 그래서 고교시절 원하는 프로그래밍 공부를 안하고 흥미도 없는 학교 공부에 매진해서, 대학을 들어와서 그제서야 프로그래밍의 기초적인 것들을 배우고 있었다면' 정말로 제 인생은 암울함 그 자체였을듯 싶네요.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8.11.08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공감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제가 몸으로 겪지는 않았지만, 공부가 아닌 다른 데에 흥미나 관심이나 자질이 있는 친구들에게 보충수업이나 야간자율학습은 그야말로 죽음 그 자체일 때가 많다고 들었습니다.

      그래도, 실망하지 않고 절망하지 않고 꺾이지 않고 버텨내어 주는 우리 청소년들이 아주아주 장하다고 생각합니당. 하하하하.

  4. 모과 2008.11.08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녀분이 참 티없이 맑고 잘생기고(아드님),해맑고 예쁩니다(따님).
    수능날 ...참 안타깝지요. 한판승부라고 할 수 있으니까요.
    안타까운 마음에 일교시가 끝날때까지 교문 앞에 서 있다가 왔습니다.
    [수능 시간표]를 일하는 책상에 붙여 놓고 시간마다 텔레파시를 보냈습니다.
    부모와 자식은 서로 텔레파시가 통한다고 믿고 사니까요.
    [이제 10분 남았다,마무리해라]
    [점심시간이다 천천히 먹어라.][자 이제 마지막 시간이다. 침착하게 잘 하자]
    [이제 끝났다. 수고 했다]
    ....^^그리고
    마음 속으로 기도했습니다.
    아는 것은 꼭 맞게 해주시고 [아리까리한 것]은 찍으면 그것도 맞춰주시고
    그리고 그동안 너무 수고했으니까 보너스로 모르는 것도 몇개 맞춰주세요.~~~~

    그런데 실제 그렇게 점수가 나왔습니다.

    기자님의 아드님도
    아는 것은 꼭 맞추고
    [아리까리한 것]은 찍는 것이 정답이고
    모르는 것 중에 보너스로 몇개 ....^^

    수능대박 기원합니다.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8.11.08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과 선생님, 고맙습니다. 좋은 방법 일러주셔서요. 저도 선생님처럼 수능 시간표를 책상머리에 붙여놓고 시간마다 텔레파시를 보내겠습니다.

      한 번 더 고맙습니다. 저희 아들딸을 이쁘게 봐 주셔서요. 사람들이 말하기를, 아들은 외탁을 많이 했고 딸은 친탁을 많이 했답니다. 저는 어쨌거나 딸도 장하고 아들도 이쁩니다요.(..쑥스..)

      선생님, <그런데 실제 그렇게 나왔습니다.>라는 구절을 읽으려니, 제게 갑자기 마구 소름이 돋는군요. 모과 선생님만큼 저는 '지성감천'이 안 되는 스타일이거든요. ^.^ 어쨌거나 저희 아들도 열심히 했으니, 그에 걸맞은 결과는 보장해 주셔야지 않느냐, 이렇게 기도를 하겠습니다.

      정말 정말 고맙습니다, 모과 선생님. Orz.

  5.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실비단안개 2008.11.08 2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대체 뭐 하는 짓인지 - 싶은 게 학교 교육입니다.

    그동안 학생들과 부모님들 모두 고생 많으셨습니다.
    선생님들도 고생많으셨구요.()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8.11.09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우리나라에서 학교는, 곰곰 되짚어 생각을 해보면, 사실 정상인 적이 단 한 차례도 없었지 싶습니다. 언젠가는 우리나라서도 학교가 제대로 될 때가 오겠지요.

  6. 레토 2008.11.10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아들은 3년동안 기숙사에 있다가 8일 토요일에 집에 왔답니다..
    놀토마다 집에와서 지내다 가곤 했는데.. 아주 왔다니까.. 왠지
    손님대접하는거같고 조금 어색하기도 하답니다..
    키는 저보다 머리는 하나 더있고 올려다보며 이야기 하다보면 내가 어린이거 같답니다..
    아무쪼록 3년동안 고생했는데 좋은 결과들이 나왔음 좋겠네요..
    아드님 수능 대박나세여.. 제 아들과 같이 말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