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에서 본 세상

불교계 훈계 경찰서장, 신문에 사과광고

반응형
신문에 불교계에 대한 훈계성 기고를 실어 반발을 샀던 강선주 창원중부경찰서장이 결국 사과문을 실었네요.

그동안 경남불교신도회를 비롯한 경남도내 여러 불교단체와 사찰로부터 공식사과 및 공직사퇴 요구를 받아왔던 강선주 서장은 오늘(30일) 경남도민일보 12면(문화면) 하단에 5단 통광고의 절반크기로 '9.18 경남매일 발언대 기고문 관련 사과문'을 게재했습니다.

내용을 보니 공직사퇴 요구만 빼고 불교계의 요구를 거의 수용했습니다.

강 서장은 사과문에서 "이 글로 인하여 대덕스님과 불자들 마음에 상처를 입힌데 대하여 진심으로 사과말씀을 드립니다"면서 "저의 기고문이 경찰 입장을 대변하는데 치중하여 불자를 비롯한 다른 사람들에게 본의 아니게 상처를 줄 수도 있다는 것을 미처 헤아리지 못하는 등 공직자로서 사려깊지 못한 불찰이 있었음을 인정합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기고문 작성의 동기는 부처님의 자비로 작금의 왜곡과 갈등, 혼란 등을 극복하자는 뜻으로 쓰게 되었고, 그 외 다른 의도는 전혀 없었습니다"면서 "향후, 불교계에서 우려하는 종교 편향이 발생치 않도록 각별히 주의할 것이며 필요하면 경찰서내에 종교편향 방지위원회 등 기구를 설치하겠습니다."라고 썼습니다.


30일자 경남도민일보 12면에 실린 사과문.


하지만 자신의 글에 대한 토론이 과열된다는 이유로 경찰서 자유게시판을 일방적으로 폐쇄하고, 수많은 독자의견이 달린 신문사 인터넷 글과 게시판 글을 삭제해버린 데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습니다. 아무래도 불교계의 요구에 의한 사과여서 그 내용에만 국한된 것 같네요.

지금도 폐쇄된 자유게시판은 여전히 복원되지 않고 있네요. 어쩌면 이 일을 계기로 창원중부경찰서의 자유게시판은 영원히 폐쇄돼버릴 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도 누리꾼의 한 사람으로서 씁쓸하네요.

※오후 7시에 추가로 올립니다.

폐쇄됐던 창원중부경찰서 홈페이지의 자유게시판이 복원됐군요. 정확한 복원시간은 알 수 없지만, 아마도 오늘 오후쯤 복원된 것 같습니다. 복원과 함께 게시판 폐쇄를 알리는 공고문도 삭제됐습니다. 폐쇄 후 복원한 데 대한 경위 설명도 물론 없네요.
 
복원된 자유게시판에는 강 서장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증후군' 기고문에 대한 찬반의견 70여 개가 남아 있으며, 각각의 글에는 '처리중' 또는 '답변생략' 표시가 돼 있었습니다.


반응형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