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초 골프장 취재차 6일간 일본에 다녀왔습니다. 거기서 본 것들 중 인상적인 게 있었습니다.

야쿠자(폭력단) 출입금지 팻말이 거의 가는 곳마다 붙어 있더라는 겁니다.


일일이 사진으로 다 찍진 못했지만, 웬만한 식당이나 술집마다 출입구에 "당 업소는 폭력단이나 폭력단 분위기를 풍기는 사람의 출입을 금지합니다"는 내용의 팻말이 붙어 있었습니다. 붙인 이는 '점주' 명의였습니다.

이 팻말을 보면 실제 폭력단 소속일지라도 폭력단이 아닌 척 하고 들어가서 술을 먹거나, 아예 그 술집에서 술마시는 걸 포기해야 할 것 같습니다.

짱코나베라는 냄배안주 요리를 파는 도쿄의 한 술집입니다.


술집 앞에 이런 팻말이 붙어 있었습니다.


심지어 골프장에도 이런 팻말이 붙어 있었습니다.


아래 사진은 한 골프장의 카운터인데, "폭력단 관계자의 출입과 플레이를 금지합니다"라고 되어 있었습니다. 붙인 이는 경찰서와 골프장폭력추방협의회, 그리고 해당 골프장 업주 공동명의로 되어 있었습니다. 아마도 '골프장폭력추방협의회'라는 단체도 있는 모양입니다.

한 골프장 카운터에 세워둔 팻말입니다. 역시 폭력단 관계자의 출입과 플레이를 금하고 있습니다.


또 차가 빨리 지나가는 바람에 찍진 못했는데, 한 시골마을 진입로에는 "폭력단 없는 우리 마을, 살기좋은 000촌" 뭐 이런 표어도 붙어 있었습니다.


일본 야쿠자 폭력단이 설 자리도 갈수록 좁아지는 것 같더군요.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편도선 2008.09.23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식적으로 저렇게 할 수 있는 일본의 배경이 뭔가요? 제가 알기론 일본은 유일?하게 폭력단 사무실을 내고 활동을 하는것과 상관이 있나요? 영화나 기사보면 사무실이 대놓고 간판걸어놨던데요.

  2. asiale 2008.09.23 1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히려 야쿠자들이 얼마나 설처되면 저런 팻말을 달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3. 2008.09.23 1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실비단안개 2008.09.23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점주들 같음 폭력단이 무서워 감히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을 하네요.
    일반 고객은 편안하게 즐길 수 있어서 좋겠습니다.

  5. 뉴클리어 2008.09.24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골프장에서도 이와 유사한 경우가 있긴합니다. 다만 출입 자체를 봉쇄할 순 없으니 욕실 입장을 금지시킨다는 데서 차이가 있겠습니다. 쾌 큰 회원제 골프장의 경우 목욕탕 입구에 '문신한 자는 출입할 수 없다'란 경고문(?) ...안내문(?)을 걸어 놓습니다.

  6. 뉴클리어 2008.09.24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자 님, 혹 역발상을 해 보실 의향은 없으신지요. 지금 우리나라 골프장은 차고 넘칩니다. 아마 5년 후, 늦어도 10년 내 일본처럼 도산하는 골프장이 수두룩하게 나올 것입니다. 곧 '오장'시대가 온다는 말이 있는데 이는 이용요금이 퍼블릭 50,000원, 정규 100,000원이란 말입니다. 캐디피 포함하고 밥 먹고 끝난 후 대포 한 잔까지를 비용으로 잡아도 퍼블릭 10만원, 정규 15만원이면 가능하다는 말입니다. 푸른 잔디 위에서 5시간 정도 재미있게 운동하고 목욕하고 대포 한잔까지 하는 비용이 이 정도이면........

    제가 속없는 이야기 하는 지는 모르오나 주위 현실을 말씀 드리자면

    요즘 돈 있는 사람은 골프 안 친다는 우스개(?)말이 있습니다. 등산,베트민턴,낚시등이 신종 고급스포츠로 떠 오르고 있다고 하더군요. 골프와 배트민턴의 장비를 예로 들자면,

    채를 넣는 캐디백, 옷가지를 넣는 보스톤 백...골프채 열 서너가지를 넣어 100만원 정도이면 꽤 괜찮은 것으로 장만할 수 있고 한번 사 놓으면 평생 쓰는데 비해, 배트민턴 채의 경우 꼴랑^^ 하나에 이십만원 쯤 줘야 쓸만하고 서너 달 쓰면 바꿔 줘야 한다니......집사람과 큰 맘 먹고 5만원 짜리 배트민턴 채 두개를 거금 십만원이나 들여 산 적이 있는데 한 달은 고사하고 보름도 지나기 전 비틀어져 버리더군요. 낚시 장비는 어떻구요. 낚시강인 회사 직원 얘기를 듣고 입이 쫙~ 벌어진 적이 있었습니다.

    물론, 서민이 즐기기엔 아직도 부담이 큰 것은 사실이지만, 분명한 것은 골프는 이제 너무 가깝에 우리에게 다가와 있고 앞으로 더 빠른 속도로 접근할 것입니다.

    이전엔 돈이 엄청 많고, 시간도 넉넉하며, 국산 대형차, 외제차 정도를 타야 골프장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만 요즘은 마티즈에 채 하나 달랑 싣고 퍼블릭 골프장을 향하는 매니아들도 적지 않습니다. 이 좋은 스포츠를 부자들만의 전유물로 취급 해 버리기보다는 서민들도 즐거이 이용할 수 있는 방법도 한 번 찾아 보심이 어떨런지요.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기록하는 사람 2008.09.24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골프 치는 사람을 나쁘게 보지 않습니다. 대중골프장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봅니다.
      다만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 무분별한 골프장 건설이 자제되지 않으면, 우리도 일본처럼 막대한 경제적 손실과 환경적 부담을 안게 되리라는 것입니다.

  7. 잉걿 2008.09.30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도 뉴라이트 넘들 못들어오게 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