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기행

부산 서면시장 칼국수의 추억

반응형

82년 상고를 졸업하고 부산 서면의 지하상가에서 레코드방 점원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 때 월급이 8만원이었고, 보너스로 2만원을 더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사장은 오랜 공무원 생활에서 퇴직한 분이었고, 퇴직금으로 지하상가에 레코드점을 열었는데, 저는 점원이었지만 음악에 나름대로 정통(?)하여 물건을 떼어오는 일과 진열 판매를 도맡아 했습니다. 사장은 가끔 가게에 들러 '눈물젖은 두만강'을 틀어달라고 하여 감상을 하기도 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 서면시장의 칼국수. 담백한 국물에 참깨를 듬뿍 넣어준다.

그 당시 점심으로 가장 많이 먹었던 게 서면시장의 칼국수였습니다. 다른 지방의 칼국수와 달리 국물이 유난히 담백하면서도 참깨를 듬뿍 넣어 고소한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특히 인심좋은 아줌마는 면을 한웅큼 더 넣어주거나 당면을 추가로 넣어주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보통'을 시켰는데 실제로는 '곱배기'로 먹었던 적이 많았습니다.

지난 주말, 6월항쟁 취재차 부산민주공원에 갈 일이 있었습니다. 민병욱 기자와 같이 갔는데, 서면시장의 칼국수가 지금까지도 있을까 하는 궁금증에 그곳을 찾았습니다.

아~! 아직도 있더군요.
민병욱 기자는 칼국수보다 국밥을 먹고싶어해 맞은 편 국밥집에 자리를 잡고, 칼국수를 그쪽으로 가져다 달랬습니다.

역시 25년 전 바로 그맛이더군요. 눈물이 날 만큼 반가운 맛이었습니다.
여러분도 혹시 부산 서면에 가면 꼭 서면시장의 칼국수를 먹어 보시길 권합니다.

대한민국 지역신문 기자로 살아가기 상세보기
김주완 지음 | 커뮤니케이션북스 펴냄
지역신문 기자의 고민과 삶을 담은 책. 20여 년간 지역신문기자로 살아온 저자가 지역신문에 대한 뜨거운 애정과 자부심을 갖고 기자생활을 하면서 겪은 일들을 풀어낸다. 이를 통해 서로 비슷한 고민을 가진 지역신문끼리 정보를 공유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했다. 아직도 사라지지 않은 촌지, 살롱이 되어버린 기자실, 왜곡보도, 선거보도 등 대한민국 언론의 잘못된 취재관행을 비판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