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에서 본 세상/사람이야기

진주 김장하 선생, 남성문화재단 35억 재산 경상대에 기탁

반응형

경상국립대학교(GNU·총장 권순기)는 12월 9일 오후 5시 가좌캠퍼스 GNU컨벤션센터 3층 다목적홀에서 ‘남성문화재단 재산 수증증서 전달식’을 개최한다. 

이 행사는 진주지역 대표적인 비영리 공익재단법인 (재)남성문화재단(이사장 김장하)이 해산하고 그 재산을 경상국립대학교 발전기금으로 기탁함에 따라, 김장하 이사장의 숭고한 뜻을 예우하고 대학 구성원의 감사한 마음을 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권순기 경상국립대학교 총장과 대학본부 보직자, 남성문화재단 김장하 이사장, 정병훈 이사(진주문화관광재단 창의도시추진단장), 김중섭 이사(진주문화연구소 이사장), 문은진 사무차장 등 10여 명이 참석한다. 

 

남성 김장하 선생 @경상국립대학교


행사는 참석자 소개, 김장하 이사장 약력 소개, 김장하 이사장 동영상 시청, 출연증서 전달, 수증증서 및 감사패 전달, 김장하 이사장 인사말씀, 권순기 총장 인사말씀, 명예의 전당 제막식(대학본부 1층) 등의 순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남성문화재단은 2000년 설립되어(초대 이사장 김장하) 지역사회의 교육과 문화 발전에 기여해 왔으며, 지역문화 도서 발간 사업, 장학사업, 진주가을문예 지원사업 등 진주를 비롯한 경남지역의 문화 진흥에 힘써 왔다. 

남성문화재단은 2021년 9월 6일 이사회에서 해산을 결의하고, 재단의 기본재산 현금 6억 5000만 원과 서경방송 발행 주식 2만 주(평가액 28억여 원)를 경상국립대 발전기금재단에 지정 기탁했다. 이는 진주학을 비롯한 경남지역 학술연구, 지역사회와 공동으로 문화진흥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기금이다. 

남성문화재단은 1995년부터 옛 진주신문이 운영하던 ‘진주가을문예’의 운영 기금을 지원해 왔다. 진주가을문예운영위원회는 12월 4일 열린 제27회 시상식에서 진주가을문예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경상국립대학교는 김장하 이사장의 유지가 이어지도록 명칭을 보존하고, 증여한 재산의 운영과 목적사업 추진을 위해 재단의 기존 이사진이 참여하는 ‘남성문화사업위원회’를 구성, 공동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남성문화재단의 주요 사업인 ‘진주 문화를 찾아서’ 발간사업 등 진주학과 관련한 학술·연구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경상국립대 발전기금재단 권순기 이사장은 “남성문화재단의 설립 목적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도록 그 취지를 이어받아 소중히 사용할 것을 약속드리며 남성문화재단이 추진해 오던 사업·행사 들을 이어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장하 이사장은 1944년 1월 사천시 정동면에서 태어났으며 1962년 한약종상(한약업사) 자격을 획득했다. 1997년 경상국립대 경영행정대학원 최고관리자과정을 수료했고 2008년 10월에는 경상국립대에서 명예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학교법인 남성학숙이 1984년 설립한 명신고등학교를 1991년 공립으로 전환했다(당시 100억 원 규모). 

1990년 진주시민주로 창간한 <진주신문> 창간 주주 겸 이사로 활동했고 1992년에는 형평운동기념사업회 결성을 주도하여 2004년까지 회장을 역임했다. 

경남한약협회 회장(1998-2011), 경상국립대학교 남명학연구 후원회장(1992-1996), 경상국립대학교 발전후원회장(1996-2001), 경상국립대학교 남명학관 건립추진위원장(1997-2003), 진주문화사랑모임 부회장, 지리산생명연대 공동대표(상임의장), 진주오광대보존회 후원회장, 지리산살리기국민행동 영남대표, 진주환경운동연합 고문, 진주문화연구소 이사 등을 맡아 지역사회와 경상국립대학교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1992년 4월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훈했다. <경상국립대학교 보도자료, 내용 문의: 경상국립대학교 발전기금재단 055-772-026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