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언하자면, 일본 국민은 정신분열병을 앓고 있다." 일본 심리학자 기시다 슈는 <게으름뱅이 학자, 정신분석을 말하다>에서 이렇게 진단했다.

일본인의 자아가 둘로 분열되어 있다는 말이다. 미국에 비굴하게 복종하는 모습은 그들의 외적 자아이며, 대미 선전포고로 태평양전쟁을 일으킨 것은 억압되어 있던 내적 자아의 발현, 즉 '발광'이라는 것이다.

이런 분열은 일본 역사에서 100년의 간격을 두고 일어난 두 번의 굴욕적 사건이 배경이다. 1853년 페리(흑선) 내항 사건과 1945년 미국의 원폭 투하에 의한 무조건 항복을 말한다.

기시다 슈, 게으름뱅이 학자 정신분석을 말하다

패전 직후 일본 국민에게는 정신분열 환자들이 가지는 특유의 '태도 역전'이 일어나는데, 세계 역사상 일본에 진주한 미군만큼 피점령 국민의 저항을 받지 않고 점령이 무난하게 진행된 예는 없다고 한다. 즉 어제까지만 해도 '본토결전' '일억옥쇄'를 부르짖던 일본인은 하룻밤 사이에 온순하고 선량한 평화주의자로 돌변했고, 미소까지 띠며 점령군을 환영했던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라는 것이다.

전후의 일본만큼 국제연합 가입을 비롯하여 국제사회의 인정을 받는 데 열심이었던 나라는 없었는데, 이 또한 외적 자아를 미국 등 서구세계에 인정받으려는 노력이라고 기시다 슈는 말한다.

일본계 미국인 감독 미키 데자키가 만든 영화 <주전장>에서 주전장이란 주(主)된 전쟁터(戰場)을 말한다. 그곳은 미국이다. 다른 곳도 아닌 미국에서 일본군 '위안부' 범죄가 알려지는 것을 필사적으로 막으려는 모습을 보며 기시다 슈의 분석이 오버랩되는 건 이상한 일이 아니다.

영화에서 일본 극우 논객들은 서슴없이 한국과 한국인을 비하하고 일본의 우월감을 드러낸다. "한국은 일본에 의지할 수밖에 없게 되고, 그 순간부터 이 세상에서 가장 친일적인 훌륭한 나라가 되는 거죠. 한국은 정말 귀여운 나라예요. 버릇없는 꼬마가 시끄럽게 구는 것처럼 정말 귀엽지 않나요?"

진주시내에서 일본 불매운동 캠페인 중인 제상희 진주시의원(더불어민주당)과 서소연 더불어민주당 진주 을 위원장


그들의 이런 망발과 인식은 앞서 기시다 슈가 분석한 일제강점기 조선인을 보는 일본인의 심리와 놀랍게도 일치한다. 즉 '조선인은 일본인에게 있어서 열등한 자아'였으며 '서구 제국에 복종하는 자신들의 열등한 자아를 조선인에게 투영해놓고는 경멸스러운 자신의 모습으로 다시 쳐다보았다'는 것이다.

이는 정신분열병 환자가 '공격자와 자신을 동일시하는 방어기제'의 일종으로, 유령이 무섭다는 아이가 스스로 유령 흉내를 내어 그 공포에서 벗어나는 심리와 같다고 한다.

그러면 이런 일본인이 제정신을 차리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물론 미국이 우리 편을 들기만 하면 지금의 경제 도발은 간단히 해결될 것이다. 하지만 1945년 해방이 그랬듯 오늘의 경제 전쟁 또한 미국 신세를 진다면, 일본은 여전히 미국에 복종하는 열등한 자아를 우리에게 투영해놓고 경멸할 것이다. 좀 힘들더라도 반드시 우리 힘으로 일본을 꺾어야 할 이유다. 노 일본! 노 아베! 불매운동이여 영원하라.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 아이폰용 USB 128GB / 오뚜기 햇반 / 중고 아이폰 A급
오뚜기 고시히카리... APPLE 새상품급... Apple 아이폰 ... Apple 아이폰 ...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