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취재차 진주에 다녀왔습니다. 1박2일 일정이었는데요. 경남 진주에 가면 꼭 먹어봐야 할 음식들이 있습니다.

육회를 얹어주는 진주비빔밥이나 육전이 올려진 진주냉면도 꼭 먹어봐야 하고, 중앙시장 안에 있는 제일식당의 해장국도 먹을만 하죠.

그러나 술 한 잔이 생각난다면 마산통술집에 비견되는 진주실비집이나, 진주성 앞 남강변의 진주장어구이가 제격입니다. 요즘 같은 삼복더위엔 장어가 보양식으로도 좋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뒤쪽으로 진주성 정문이 보입니다.


특히 남강이 바로 내려다보니는 식당의 2층 창가에서 옛 친구와 장어구이 한 점에 소주 한 잔 걸치면 흥취가 절로 살아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날도 진주 대안동 차없는 거리에서 열린 촛불집회 취재를 마치고, PC방에 가서 동영상 두 개를 블로그에 포스팅하고 나니 저녁 10시가 다되어 가더군요. 그제서야 진주에 사는 옛 친구를 장어구이 골목으로 불러냈습니다.

남강을 내려다보는 전망이 좋기로는 2층 유정장어죠. 그곳에 자리를 잡고 친구를 기다렸습니다. 바다장어(1인분 14000원) 2인분을 시켰는데, 친구가 도착할 시간에 딱 맞춰 나오더군요.

장어 쓸개주 한 잔도 서비스로 나옵니다. 술맛은 뭐가 뭔지 잘 모르겠더군요.

진주장어는 다른 지역과 달리 손님이 직접 석쇠에 올려 구워먹는 기회를 주지 않습니다. 그러나 양념 장어구이는 아마추어가 구워먹기엔 난이도가 좀 높기 때문에 진주처럼 전문가가 구워주는 게 훨씬 낫습니다. 특히 양념이 깊이 배어들어야 하기 때문에 즉석에서 양념을 발라 손님이 구우면 아무래도 제맛이 나지 않습니다.

진주 장어는 일단 초벌구이를 해놨다가 주문을 받은 후 다시 구워 내놓는데, 먹는 동안 식지 않도록 접시 아래에 불을 켜놓습니다. 이렇게 먹는 진주장어는 비린내가 나지 않고, 양념맛이 깊은데다 뒷맛이 담백한 게 특징입니다.

진주장어가 유명하자 마산의 가포동 등지에도 이렇게 진주식으로 구워 파는 식당이 있지만, 아무래도 원조 진주장어의 맛에는 따라가지 못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어 쓸개주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정이 가까워지자 문을 닫는다더군요. 장어는 다 먹었지만, 오랫만에 만난 옛 친구와 헤어지기 아쉬워 인근 슈퍼에서 캔맥주 서너 병을 사서 남강다리 아래 바위에 걸터앉았습니다. 20여년 전 진주에서 함께 활동할 때의 추억을 이야기하며 맥주를 마시다보니 새벽 2시가 훌쩍 넘었더군요. 서둘러 저는 여관으로, 친구는 아내가 기다리는 집으로 각각 헤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와 맥주를 마시던 남강변에서 바라본 전경입니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7.30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buldackcamera.tistory.com 불닭 2008.07.30 2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어 맛나게 드셨나요? ㅋ 더운여름 힘내세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실비단안개 2008.07.30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해 가을 유등축제 때 남강변의 2층 장어집에 갔었지요. 일행이 있었습니다. 서방님이라 밝혀도 되려나 - ㅋ -

    저희는 바다장어를 주문하였는데요, 오마나~ 30분이 지나도 나오질 않는거에요. 뭐여~ 민물장어 손님만 손님인겨~ (저희는 바닷가 동네에 살기에 바다장어를 더 선호합니다.)
    자꾸 조금만 기다려라 조금만 기다려라 - (명 짧은 사람 장어 구경 하것어?)
    유등축제 기간이었으며 저녁 시간이었지만 손님은 많지가 않았습니다. 손님이 많았다면 당연히 처음부터 다른 집으로 갔을거구요 -

    결국 나중에 이웃집으로 갔는데 - 바로 나오더만요.
    기분이 별로라서 그런지 장어맛도 별로더군요.
    구워서 주는 자체도 마음에 들지않고 - 내 입에 들어갈 건 직접 굽는다 - ㅋ -
    이중창 - 다시는 진주에서 장어구이 안묵는다!!

    가까운 곳으로 민물장어는 부산 녹산 수문옆의 장룡수산을 - 바다 장어는 용원이 맛이 좋아 가끔 이용합니다.

    개인마다 다르니 진주 장어의 맛은 저희의 입맛이니 다른 분들은 다를 수 있음!!

    진해 바다장어로 엮은글을 드리지요.^^

  4. Favicon of https://freesopher.tistory.com freesopher™ 2008.07.31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이거 원... ㅠ_ㅠ 부럽습니다. 맛있는 장어 드시고 힘내세요~

  5. 너무 맵고 짜요.. 2008.08.01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어 맛이 뭔지도 모를 정도로 맵고 짜서 이 음식이 왜 유명한지 이해하지 못했음. 장어집 주인장들은 서로 원조라 내세우지 말고 양념장 개발에 신경을 써야할듯함. 역시 장어는 불판에 구워 비릿한 냄새도 맡아가면서 소주 한잔 걸치는 것이 최고라 봄.

  6. 최유라 2009.08.31 1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닙니다 너무 실망입니다. 짜고 신선도도 떨어지는 장어 맛에 화가 납니다 왜 !!! 맛집에 올라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엄마 모시고 갔다가 민망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