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내는 좀 까칠한 편이다. 얼마 전 동네에 있던 비디오대여점이 이웃 동네로 이사를 갔다. 1만 원씩 선금을 맡겨놓고 비디오를 빌려보던 아내는 "아직 칠천 원이나 남았는데, 돌려주지도 않고 가버렸다"며 씩씩댔다. 기어이 이사 간 곳과 전화번호를 알아낸 아내는 몇 번씩이나 전화로 실랑이를 하더니, 함께 돈 받으러 가잰다.

등살에 못이겨 따라나서긴 했지만, 속으론 은근히 겁이 났다. 전화로도 해결하지 못했다면 직접 가더라도 순순히 돈을 내줄 리 없을텐데, 고작 7000원 때문에 나보다 덩치 큰 아저씨와 입씨름을 하는 게 영 내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가는 도중 아내에게 "언성 높이지 말고 차분하고 점잖게 이야기해라"며 몇 번이고 다짐했다.

아니나 다를까 비디오대여점 아저씨는 이사할 때 컴퓨터 기록이 사라져 얼마가 남았는지 알 수 없다고 했다. 아내는 "이런 식으로 다른 손님들 남은 돈도 모두 돌려주지 않은 것 아니냐. 이렇게 비양심적인 처사가 어디 있느냐"고 따졌다. 아내의 추궁에 아저씨도 슬슬 열이 받는듯 했다.

그 때 내가 나섰다. "우리는 칠천 원 남았다고 하고, 아저씨는 기록이 없다고 하니, 적당한 선에서 오천 원만 돌려주시죠." 아내는 "그런 법이 어딨느냐"고 했지만, 내가 만류했다. 결국 우리는 5000원을 받아 돌아왔다.

이 외에도 비슷한 일은 많다. 아내와 택시를 타고 가던 도중 운전기사가 뒷자리에 앉은 우리의 동의도 없이 다른 손님을 앞자리에 합승시켰다. 아내는 즉각 "먼저 탄 손님의 양해도 구하지 않고 이래도 되느냐"며 항의했고, 운전기사는 인상을 쓰며 마지못한 말투로 사과했다.

택시에서 내린 후 우리는 거리에 선 채 부부싸움을 했다. "그러다가 진짜 성질 더러운 운전기사였다면 어쩔 뻔 했냐. 핸들을 쥐고 있는 사람은 우리의 생사를 쥐고 있는 거나 마찬가진데, 괜히 성질 건드려서 좋을 게 뭐 있냐"는 게 내 논리였다.

아내는 "잘못된 것을 잘못했다고 지적하는데 뭐가 문제냐"고 맞섰다. 또 "이렇게 지적해줘야 다른 손님에게도 그러지 않을 거 아니냐"고도 했다.

나는 "저 운전기사는 앞으로 평생 우리와 다시 마주치지 못할 사람인데, 굳이 싸워서 득 볼 게 없다"는 논리로 맞섰다. 결국 그 날의 부부싸움도 승패는 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에 '고시철회, 전면재협상'이란 빨간 손팻말을 들고 있는 이가 아내다. /김주완

엊그제는 삼양 '맛있는 라면'을 잔뜩 사왔다. 아내는 원래 '안성탕면' 아니면 먹지 않는 까다로운 입맛의 소유자다. 놀라서 "웬 맛있는 라면이냐"고 물었더니 "조선일보에 광고 주지 않았다고 보복을 당하고 있는 라면"이라고 한다. 앞으로는 라면뿐 아니라 조선일보에 광고를 내는 회사 제품은 아예 사지 않겠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강호동이 나오는 '1박2일'(TV프로그램)에서 계속 농심 신라면만 먹더라"며 "거기도 항의전화를 해야겠다"며 흥분했다. 나는 그냥 웃었다. 그랬더니 웃는다고 신경질을 낸다. 역시 까칠하다. 아내는 최근 조선일보로부터 경고 공문을 받은 '82cook' 사이트에도 가입했다.

이번 촛불집회가 시작되자 아내는 창원과 마산을 오가며 부지런히 집회에 참가했다. 그러더니 마산은 창원만큼 재미가 없다고 투덜댔다. 그래도 21일엔 강기갑 의원이 온다는 마산 집회에 참여했다. (나는 취재차 창원으로 갔다.)

다녀온 아내는 "강기갑 의원이 촛불집회는 과거처럼 엄숙하게 하지 말고 축제처럼 즐겁게 해야 한다고 하더라"며 "내 생각과 똑같다"며 즐거워했다.

진주 촛불집회에 문화패와 가수들도 많이 나와 진짜 재밌더라는 후배기자의 이야기를 전해줬더니, 당장 다음주엔 진주로 가잔다.

군대라는 상명하복의 조직사회에서 자기의지를 거세당한 남성들은 거악에 대한 무력감이 잠재해 있을 가능성이 높다. 그래서 쉽게 포기도 잘한다. 아마도 여성들의 이런 지칠줄 모르는 까칠함이 이번 촛불정국을 만들어낸 힘이 아닐까 싶다. 조선일보, 조심해야 할 것 같다. 한 성질 하는 내 아내가 나섰으니.

※추신 : 검찰이 주부들의 조중동 광고주 불매운동을 단속하겠다고 한다. 내가 이 글로 아내의 범죄행위를 밝혀버렸으니, 혹 잡혀갈까 두렵다.

대한민국 지역신문 기자로 살아가기 상세보기
김주완 지음 | 커뮤니케이션북스 펴냄
지역신문 기자의 고민과 삶을 담은 책. 20여 년간 지역신문기자로 살아온 저자가 지역신문에 대한 뜨거운 애정과 자부심을 갖고 기자생활을 하면서 겪은 일들을 풀어낸다. 이를 통해 서로 비슷한 고민을 가진 지역신문끼리 정보를 공유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했다. 아직도 사라지지 않은 촌지, 살롱이 되어버린 기자실, 왜곡보도, 선거보도 등 대한민국 언론의 잘못된 취재관행을 비판한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anlek.com/photojournalist 단군 2008.06.23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습니다...저런 까칠하신 마눌님을 모시고 사시니...^^...까칠한게 좋은 거유...까칠하다는건 깨어 있다는 방증 이올시다...오늘도 취재 조심해서 하십시오...

  2. ㅇㅇㅇ 2008.06.23 1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히 마눌님 자랑질이셈

  3. 혜안 2008.06.23 1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인은 까칠한 것이 아니라 지극히 올바른 행동이며 적극적인 삶을 사는 것입니다
    비상식이 상식처럼 되버린 사회구조에서
    님의 아내는 실종된 상식을 되찾는 사람!
    불의를 보면 No..라고 외칠 수 있는 그녀에게 기립박수를 보냅니다.

  4. Favicon of http://bbunker.com/blog bum 2008.06.23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주완님이 옆에서 지켜줘야할 멋진 분이시군요. 일단 태권도를 좀 배우심이.. :)

  5. Favicon of http://monomato.com 모노마토 2008.06.23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십니다.
    아이들이 부인님의 가정교육을 받으셔서 잘 커나가길 바랍니다 ^^

  6. Favicon of http://hanmosee.tistory.com 한상천 2008.06.23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업고다니셔도 부족해 보이는데요.
    멋지신 분을 뫼시고 사시니 김주완기자님도 덩달아 멋지게 보입니다...^^
    분명 자녀분들에게도 귀감이 되실 것 입니다.
    멀리서나마 응원해 드립니다...^^

  7. 모래알 2008.06.23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은 까칠하다지만 읽는 내내 따뜻함이 듬뿍 느껴지는 글이네요.
    마음 흡족해져서 갑니다.^^

  8. Favicon of http://ani2life.egloos.com A2 2008.06.23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비자의 권리를 찾을 그날까지...

  9. 몽돌 2008.06.23 2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인이시네요..
    얼굴 뿐만이 아니고 행동도 예쁘신 이 시대의 진정한 미인 ㅋ.,ㅋ

  10. 맑음 2008.06.24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고 여자고 성질이 그 정도는 돼야지요.

  11. Favicon of http://www.mediamob.co.kr/yugwif Rinforzando! 2008.06.24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주는 계속 공연을 만들려고 노력하는 것 같습니다. 영 사람이 없는지 저를 불러서 플룻 연주 시키기도 하고…;;; 발언 한 번, 연주 한 번 했습니다.

    혹시나 일요일에 진주에 오신다면 인사 드려도 될까요? ㅎㅎ
    토요일은 진주에 없을거라;;

  12. Favicon of http://isblog.joins.com/jipoman 지훈 2008.06.24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까칠하시기 보다는 맞는 말만 하셨는데요? 진짜 비디오가게 아저씨 얄밉네요.

  13. Favicon of http://help.ne.kr d-_-b 2008.06.26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 경향신문에서 "블로그속으로"코너를 읽다가 너무 재미있어서 상단의 도메인을 보고 직접 찾아 들어왓습니다. 아내분이 너무 멋지시네요. :) 화이팅입니다.

  14. rlawkddnjs 2008.06.28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와이프도 나에게만 좀 까칠한데 종류가 좀 다르네요..ㅎㅎ
    즐거운 주말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