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에서 본 세상

친절과 음식맛, 무엇이 더 중요할까?

반응형
음식맛과 친절 가운데 무엇이 더 중요하고 필요하다고 보십니까? 창원 진동에 있는 이름난 물메기탕 집을 찾아갔습니다. 친구랑 둘이 가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대구탕도 하고 물메기탕도 하는데, 한 마리를 통째로 한다고 했습니다. 그렇게 하지 않고 토막을 내어 하면 맛이 덜하다고 하면서 말씀입니다.

살아 있는 녀석을 곧바로 잡아서 하는데, 토막을 내면 처음 먹는 사람에게는 맛있는 탕이 나가지만 뒤에 오는 손님에게는 그렇게 못한다고 했습니다. 나머지는 어쩔 수 없이 냉장을 해야 하기 때문에 그렇답니다.

그렇게 해서 2인분을 주문해 먹었습니다. 살코기는 그지없이 부드러워서 입에 들어가기도 전에 살살 녹았습니다. 또 껍질은 알맞게 질겼고요, '곤이'라는 녀석 또한 아주 쫄깃해서 씹는 맛이 좋았습니다.

양념도 좋았습니다. 간이 제게는 아주 잘 돼서 따로 간장을 넣거나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국물도 맛이 시원했고 함께 썰어 넣어져 있는 파나 무도 그럴 듯했습니다.

왼쪽 아래에 '곤이'가 있습니다.

알맞게 질겨서 씹히는 맛이 좋았던 물메기 껍질.


잘 먹고 나왔습니다. 나오면서 계산을 하면서 공기밥 두 개 가운데 하나는 안 먹었으니 그만큼 1000원을 빼달라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주인 아주머니가 정색을 하고 그렇게는 안 된다고 했습니다.

공기밥이 이미 식었고 한 번 나간 공기밥은 다시 손님에게 내놓지 않는다는 까닭을 댔습니다. 우리는 두말없이 알았다면서 그 쪽에서 달라는 대로 셈을 치르고 나왔습니다.

물론 그 집에 두 번 다시는 가지 않겠다고 속으로 다짐하면서 말씀입니다. 그러면서 한 번 다시 생각해 봅니다. 정말 공기밥을 두 번 쓰지 않을까요? 뚜껑도 열지 않은 공기밥을 그대로 버릴까요?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김훤주
음식장사불패의법칙
카테고리 경제/경영 > 유통/창업
지은이 김경태 (웅진윙스, 2006년)
상세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