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냥 별 의미없는 것

종이박스와 신문지로 만든 놀이방

반응형
지지난주 제 고향 남해에 다녀왔습니다. 아래 사진이 하동에서 남해로 넘어가는 남해대교입니다. 1973년에 완공된 우리나라 최초의 현수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해 공용터미널에 도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에서 내려 터미널 대합실 안쪽을 보니 공중전화 뒤편에 종이박스와 신문지로 뭔가 칸을 막아놓은 게 보였습니다. 어, 저게 뭐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 싶어 가까이 다가가 보니 아이들이 만들어놓은 소꿉놀이방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럴듯합니다. 자리도 깔아놓고 블록도 있네요. 장난감 칼도 있고... 상당히 알뜰하게 잘 만든 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 표정이 천진하고 밝네요. 신발은 방안에 벗어놨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찍자 "신문에 내지는 말아주세요"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 운전기사 아저씨가 지나가면서 "여기가 너희들 집이냐. 집 참 좋네"라고 말을 걸자 부끄럽다며 고개를 숙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은 터미널 안에서 식당이나 상점을 운영하는 분의 딸인데, 마땅히 놀 곳이 없자 스스로 놀이방을 만든 거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골의 버스터미널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겠죠. 서울 강남터미널이었다면 가능키나 했을까요?

그냥 동심을 한 번 느껴보시라고 올려봤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