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어 달 전 '돈으로 30·40대 여성 유인하는 나이트클럽'이라는 포스팅을 한 적이 있다. 마산 시내에 붙어 있는 나이트클럽 광고를 보고 쓴 글이다. 당시 한 나이트클럽은 "매일밤 10시까지 오시는 여성손님께 1인당 현금 1만 원을 무조건 드립니다."라고 홍보하고 있고, 또다른 한 곳은 "10시까지 오시는 여성고객(30, 40대) 한 팀당 현금 3만 원을 드립니다."라고 밝히고 있었다.

그걸 보고 '여성을 고객으로 보지 않고, 남성 고객을 끌기 위한 미끼상품처럼 취급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내에게도 물어봤더니 "여자를 접대부쯤으로 취급하는 거지, 뭐"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오늘 아침 출근길(자유기자도 출근은 한다)에 골목골목마다 또다른 나이트클럽의 광고포스터가 대량으로 나붙어 있었다. 그냥 지나치려다 흘낏 봤더니, 이젠 1만 원이 아니었다. 무려 5만 원이었던 것이다.


"9시 30분까지 입장하시는 30·40대 여성고객께 5만 원을 즉석에서 드립니다."

여성고객에게 주는 미끼 사례금이 두 달만에 무려 다섯 배나 뛰었던 것이다. 이걸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 여성 1인당 1만 원, 한 팀당 3만 원을 줘도 찾아오는 미끼 여성이 별로 없다는 뜻인가? 그래서 미끼 사례금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고 봐야 하는 건가?

여성 1인당 1만 원을 준다는 두 달 전 나이트클럽 포스터.

여성 1팀당 3만 원을 준다는 두 달 전 나이트클럽 포스터.

무려 5만 원을 준다고 꾀는 오늘 아침 우리동네 골목의 나이트클럽 광고 포스터.


아니면 5만 원을 줘도 충분히 제값을 할만큼 미끼의 효과가 크다는 뜻인가?

그리고 아직까지 풀리지 않는 의문. 왜 유독 30·40대 여성에게만 돈을 준다는 것일까? 젊은 여성일수록 좋아하는 게 호색한들의 특징이라고 봤을 때 20대라면 더 효과가 클텐데 말이다.

또 하나의 의문. 여성단체는 이런 식으로 여성을 모욕하고 노골적으로 상품화하는 나이트클럽의 행각에 대해 왜 문제제기를 하지 않을까?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15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물로장생 2010.04.15 1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기다 더 가관인 것은 소위 말하는 부킹이 되어서 나이트에서 파트너를 데리고 나오려면 여자들 술값도 남자가 계산해야 한다는 거....

    얼굴 좀 반반하다 싶으면 하루 일당으로도 손색이 없는듯 하네요. ㅋㅋㅋㅋ

    작업거는 남자가 있으면 일당 5만원 챙기고 안그러면 5만원 받은걸로 기본주대 3만원 계산하면 되고요....

  3. 김광호 2010.04.15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이야 술을 쳐먹던 말던 여자만 좋은 세상입니다
    부킹되면 술값안내고 부킹 안되면 그돈으로 술값내면 되고 하는시스탬 같은데 어디 남자는 그런 혜택이 없나요?

  4. 2010.04.15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2010.04.15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ㅋㅋ 2010.04.15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트 가서 돈 쓰는 호구 남자들이 있는한...

    남자들아 정신 좀 차려라...

    여자들한테 그런식으로 돈 좀 쓰지마라...

    영원한 머슴들이 되고 싶냐???

    된장녀는 남자들이 만든거야...

  7. ㅋㅋ 2010.04.15 2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지..머리에 똥만 들어찬 된장녀는 남자들이 만드는거고..
    아무 여자나 후리고 다니는 제비들은 여자들이 만드는거지..
    인격이고 나발이고 돈이면 웬만한 여자 다 가질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준 것도 여자분들이죠.

  8. 홍홍 2010.04.15 2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요와 공급의 법칙이 아닐까..

  9. 글이참.. 2010.04.15 2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좋다가 막판에 여성부 드립은 왜 떠시는지 모르겠네요 ㅋㅋ
    뭐 저도 여성부 맘에 안 들긴 하지만, 갖다 댈 곳에다 대셔야죠.
    좀 어이없네. 위에 댓글 수준들도 형편없고..

  10. 아훔 2010.04.15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명수 아저씨

    어뜨케 ㅠ,.ㅠ

  11. 멀대 2010.04.15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루 불감증??? 허지만 내일이 있으니 ~~~ 1면에 톱으로 실으도 무감각일까. 그래도 경종은 필요할 듯.

  12. 자유의 대가, 2010.04.16 0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저렴한 접대부군, 돈은 받았으니 여기저기 안 불려 다닐수도 없고, 자유냐 돈이냐 묻는 것 같군, 돈이 없으면 돈을 받을 것이고, 있으면 돈을 내고 즐길 것이니, 뭐라 하기 어렵군, 그만큼 접대부 구하기가 힘든가 보다 그렇게 생각되는 군, 뭐 하루 일당이다 생각할 수도 있고, 딱히 돈을 받았다고 해서, 2차를 나갈 의무가 생긴다고 할 수도 없으니, 업주도 좋고 손님도 좋을 수 있겠다 싶군, 그러나 난 현재 돈이 그런대로 있으니, 나의 자유를 돈과 바꿀 생각은 없군, 부킹을 하지 않고, 그 시간에 춤을 출 수 있는 자유다 싶으니, 내가 낸 5만원에 못 받는 아니 안 받는 이라고 해야 맞겠군, 결국 하루 밤 내가 노는 시간의 가치는 10만원이라 할 수 있겠군, 자유의 가치가 그만큼 크다 싶으니 놀랍군,

  13. why 2010.04.16 0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 40대 여성노래방도우미를 나이트클럽으로 유도하기 위한 수단이 아닐까 싶네요.

  14. 나이트 2010.04.16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여자들이 와야 술이 제대로 팔리거던요..부르스 타임때 여기저기 남자 테이블로 끌고가서 반강제(?)좋아라하는 여자들도 있겠지만, 남자테이블매상을 올리죠..전 그래서 부킹안함..ㅋ술 아까움...
    30,40대 여성이 왜 좋으냐?..하룻밤을 쉽게 보낼수가 있죠...훌훌...20대보단 아줌마들이 원나잇이 엄청
    쉽다는거죠...ㅋ나이트가서 딱 맘에드는 여자 있음 작업을 걸어야지..웨이트들이 오크들 개나소나 델고
    오는건 그런건 하지 말아야함..ㅋㅋㅅㄱ

  15. 김경영 2010.04.16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성단체에서 왜 나이트에 대한 건을 문제제기 하지 않았을까요? 사실, 가보지 않았고 실태를 경험해 보지
    못했기 때문이 첫째 원인인것 같고 또한 성매매 유행 사실은 항상 있어왔던 일에 대해 전체적인 대응을 해왔던 차원이라고 묻어갔던것도 있었던 것 같아요
    우연히 나이트에 놀고 싶어서 가보고 알았던 것인데요 그들이 돈을 주는 것은 부킹에 응하기 위해서 뿌리는 미끼가 맞다는 것을 확인했어요, 계속 웨이터들을 보내서 부킹을 시도하게 하고 여성들이 안하면 미안하게 만들기 위한 미끼란 거죠
    입장할때 할인금 처럼 주는 사례금 만원을 받고보니 막상 힘들게 만들더군요
    우리끼리 그냥 놀고 싶어서 갔다가 부킹이나 부루스타임에는 노골적인 짝짓기 시간처럼 덤벼드는 꼬락서니들이 도저히 보기싫어서 집에 가려고 나왔는데 당초 입장할때 받았던 사례금은 돌려주어야 할 것 같아서 주었답니다. 이건 바로 여성의 몸을 사겠다는 뜻이고 팔지 않고 놀러온 여성들은 미리부터 받지 않았어야 하는데 출입구에서 주는것을 그냥 전단지 받듯이 받아왔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술값 계산을 하면서 당초에 받았던 입장료를 돌려주니까 그들은 화난듯한 얼굴로 당연하게 받았습니다. 어쩌면 웨이터들은 제대로 일하지 않았다고 나중에 이에 상응한 탄압을 받을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들었습니다.
    아무튼 구조적으로 사슬같이 얽혀있는 먹이사슬같은 현장이란 생각입니다.

    근데 단지 신나게 춤추고 싶은 여성들은 어떻해야 할까요?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기록하는 사람 2010.04.16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아는 김경영 님이시죠?
      댓글까지 달아주시고 영광입니다.
      여성단체 부분은 그런 것 같네요.
      자본주의가 만들어낸 또하나의 씁쓸한 우리사회 자화상입니다.

  16. wprkfl 2010.04.16 1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jfjseofmf 댕기는 연예인들이있쓴께 더 밀리제!! 앙긍가???
    연예인들 먹고살만큼살쟎아??
    근데 명수너는좀 얌전허먼 쓰것다
    존나 못생긴것이 재석이땜에뜽께 지가잘난지아나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