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아들과 큰일 날 뻔 했던 지리산 산행기를 쓰긴 했지만, 삼신봉에서 본 지리산은 정말 경이로웠습니다. 그날(1월 1일)따라 하늘은 너무나 맑았고 시야도 밝고 선명했습니다.

제 부족한 촬영실력이 원망스러울 정도로 지리산 모두를 담을 수 있는 좋은 조건이었습니다.

하동 청학동 또는 쌍계사와 불일폭포를 거쳐 오르는 삼신봉이 특히 좋은 것은 이처럼 최고봉인 천왕봉을 비롯하여 장터목과  촛대봉, 세석평전, 영산봉, 칠선봉, 벽소령 등 지리산의 주요 능선을 거의 모두 조망할 수 있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지금까지 삼신봉만 세 번째 올랐는데, 갈 때마다 느낌이 새로웠습니다. 이번에도 마치 처음 온듯한 느낌이었습니다. 태어나서 처음 이곳에 오른 아들녀석도 감탄을 금치 못했습니다.

부족하나마 제 카메라(니콘 D5000)에 담아온 지리산의 모습을 올려봅니다.


삼신봉에서 본 동쪽 풍경입니다. 산맥이 끝없이 이어집니다. 저쪽 어디엔가 사천의 와룡산도 보인다는데, 저는 어딘지 찾진 못했습니다.


삼신봉에 오르기 직전 나무 사이로 나타난 천왕봉의 모습입니다. 이렇게 선명하게 보기는 쉽지 않다고 합니다.


조금 더 올라가니 천왕봉이 이런 자태를 나타냅니다.


약간 망원을 당겨서 천왕봉을 담아봤습니다.


삼신봉에 완전히 올라 천왕봉과 장터목이 함께 나오도록 찍어봤습니다.


이번에는 좀 더 넓게 잡았습니다. 맨 왼쪽에 촛대봉이 있고, 맨 오른쪽에 천왕봉이 있습니다.


삼신봉에 설치되어 있는 주요 능선의 봉우리 사진과 안내판입니다. 클릭해보시면 좀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내판처럼 이어서 사진을 찍은 후, 어설프게 합성해봤습니다. 역시 클릭하면 좀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왕봉을 배경으로 아들녀석과 찍은 인증샷입니다.

휴~. 앞으로 또 가볼 날이 있을까요? 아들녀석은 이번에 그토록 고생을 하고서도, 막상 하산한 후에는 "봄 방학 때 또 한 번 더 와요"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그 땐 다른 코스로 가보자고 하네요.

아무래도 다음엔 천왕봉을 보여줘야 겠죠?

☞앞의 글 : 중2 아들과 큰일 날뻔 했던 지리산 산행기
☞아들의 산행기 : 새해 첫날 지리산 가서 엄청 고생했습니다
☞아들의 산행기 : 겨울등산 발자국과 이정표의 소중함을 알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 지리산 삼신봉
도움말 Daum 지도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실비단안개 2010.01.04 0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날 바다도 날씨가 좋았는데, 지리산도 아주 선명하군요.

    이렇게 구경은 좋지만, 추위를 많이 타니 저는 겨울산은 못가겠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2. 사람있는 풍경 2010.01.04 0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좋다. 멋진 새해 선물 입니다. 김부장님. 올해도 무탈하시고 멋진 날들로 만들어 가시길...

  3.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pennpenn 2010.01.04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신봉은 지리산 주능선을 남쪽에서 조망할 수 있는 멋진 산이지요~
    부자간의 산행이 부럽습니다.

  4. Favicon of http://minjine.kr/story 뽀글 2010.01.04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닮으셨어요~ 부자지간에 너무 좋아보이는데요^^
    우리아가도 얼릉커서 같이 등산다녔음 좋겠네요^^

  5. Favicon of http://neowind.tistory.com 김천령 2010.01.04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과 지리산을 다녀 오셨군요.
    고생은 하셨겠지만 참 보기 좋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

  6. 미스키(고XX) 2010.01.04 1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새해 인사겸 스팸메일 비슷한 걸 보내 드렸는데... 죄송합니다.

    오랜만에 사진으로 뵙네요...
    몸은 괜찮으신 거죠? 다음번엔 코스를 잘 잡으셔야 겠네요...

    윗 분들처럼 저도 부럽습니다.
    이번 주말에 가까운 동산이라도 다녀올까 합니다.

    가까운 시일내에 건강한 모습으로 한 번 찾아 뵙겠습니다.
    오늘 지리산 설경은 더 아름다울 것 같습니다.

  7.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크리스탈 2010.01.04 1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은 앞으로 두고두고 꺼내 보셔야할 사진인듯 합니다.
    부자간의 여행 참 멋져보이구요
    앞으로도 계속 하신다니 기대됩니다.

    저는 대학 2학년때 노고단까지 쌩으로 올라가다 죽는줄 알았어요
    노고단까지 차가 가는줄도 모르고 3박4일 먹을거와 텐트를 다 짊어지고 첫날 올라갔거든요.

  8. 장영철 2010.01.04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이 여러모로 듬직하군요. 봄에 한번 더 댕겨오셔도 좋을겁니다.이렇게 부자지간에 겨울산을 오른다는건 평소에 소통이 비교적 무난했다는것으로 해석되는군요.다들 마음이야 그럴듯하지만 이렇게 행동으로 옮기긴 쉽지 않거던요.지리산이 우리들에게 주는게 참 많네요.댓가없이 말입니다.

  9. Favicon of http://sanzinibook.tistory.com/ 산지니 2010.01.05 2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참 좋습니다. 잘봤습니다.
    전 지리산 갈때면 늘 카메라를 원망했는데... 촬영실력을 원망하는 기자님은 참으로 겸손하신 것 같습니다.
    언젠가부터 지리산 오를 엄두는 못내고 둘레길만 착하게 걷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