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1일 딸이랑 둘이서 중3 여름방학 마무리로 부산 다대포 해수욕장을 다녀 왔다. 주말이 아닌 금요일이라 붐비지는 않았다. 바닷가 모래사장을 따라 두 시간 남짓 웃고 얘기하고 낙서하고 사진찍으며 거닐다가 횟집에 들러 자연산 회(값이 많이 비쌌다. 6만원!!)를 주문해 먹는 호기도 부렸다.

바닷가에 있을 때, 우리 딸 현지는 까딱 잘못 했으면 오줌이 마려운데도 꾹 참을 뻔했다. 물론 횟집 같은 데 들어가 잠깐 변소를 다녀오면 되기는 하지만 말이다. 왜냐하면 임시 변소가 늘어서 있기는 했지만 '여자용' 표시가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바다를 바라보고 오른쪽으로 임시 변소가 세 칸 있었다. 첫째 문제는 남녀 구분이 돼 있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를테면 변소 세 칸 모두 위에 남자 표지(파란색)와 여자 표지(빨간색)가 같이 올려져 있었다. 남녀 공용인 셈이다.

그런데 사실 이보다 더 큰 문제는 여자 표지가 햇빛에 바래어 거의 알아볼 수 없었다는 데 있다. 남자 표지와 여자 표지가 같이 있는데, 이 가운데 여자 표지가 거의 알아볼 수 없으니까 얼핏 보기에는 전부 남자 변소만 있는 줄로 착각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내가 오줌을 누고 나오는데 딸이 "여기에는 여자가 없어요." 했다. 그래 나는 한 번 돌아보고 나서는 "아닌데, 여기 있네~ 흐리기는 하지만." 했다. 그래서 딸이 변소에 들어가서 오줌을 눌 수 있었다.

빨간색이 아무래도 파란색보다 햇빛에 약한가 보다. 그렇다면 사람들이 임시 변소를 만들 때 둘 다 파란색을 쓰든지 해서 한 쪽이 먼저 알아볼 수 없게 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 같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내년에도 이번에 우리 딸이 임시 변소 앞에서 겪은 것과 똑같은 난감함이 되풀이될 것이다. 바로 옆 몰운대는 이미 그렇게 하고 있었다.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 얘기다. 임시 변소가 아닌 정식 변소라서 차이가 나는지는 모르지만.

몰운대에 있는 변소.

물론 우리 부녀는 그날 다대포와 몰운대에서 아주 즐겁게 지냈다. 점심 먹기 전에는 다대포 모래사장에서 즐거웠고 먹은 뒤에도 몰운대로 들어가 바닷가 그늘에서 바닷물에 발을 담그고 얘기도 하고 그냥 있기도 하면서 정을 도탑게 했다. 변소까지 좋았으면 돌아올 때 느낌이 훨씬 더 좋았을 것 같다.

다대포 다녀왔다는 증거 사진. ^.^ 검은 옷 입은 친구가 우리 딸.

하얀 조개 껍데기와 금빛 모래가 사랑스러웠다.


몰운대 가는 길에 내려다 본 다대포.

몰운대 바닷가에서 놀고 있는 우리 딸.


김훤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사하구 다대제1동 | 다대포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ungrydoyazi.tistory.com 도야지 2009.09.17 0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심한 배려가 아쉽네요...내년에는 개선되겠죠.

  2. ㅋㅋㅋ 2009.09.17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끝내 예쁜 딸래미 얼굴은 보여주기 싫다는 저... 거시기...

  3.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크리스탈 2009.09.17 0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이 아빠 닮아 늘씬하군요~~~~ ㅎㅎㅎㅎ

  4. 임현철 2009.09.17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하~.
    이런 잘해놔야지 왜 그랬지?

  5.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2848048K 박씨아저씨 2009.09.17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검은옷입은 친구가 우리딸~에서 한참 웃었습니다.
    따님이 친구라고 해서~ㅎㅎㅎ 좋은 친구죠^^
    오래간만에 들렀다 잠시 웃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9.09.17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별 뜻 없이 '친구'라는 말을 썼는데, 그렇게 읽어주시니 더욱 고맙습니당~ ^.^

      그리고 저번에 문자까지 보내시고 했는데 제가 너무 늘어져 있어서리 제대로 답도 못해 억수로 송구합니다. 용서해 주셔요.

  6. Favicon of http://www.semiye.com 세미예 2009.09.17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대포에 다녀가셨군요. 화장실이 여름 성수기엔 아무래도 부족하죠.
    아찔했겠어요. 웃고 갑니다. 웃어도 되나요. 다녀 갑니다.

  7. 그런깜냥 2009.09.21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다대포..자주 가는 곳입니다.
    낙조분수가 생긴 이후로 시끌벅적 해진 곳이지요~

    저 화장실은 날씨가 조금만 훈훈(?)해지면 꽤 먼곳에까지 냄새가 나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