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삼천포

경남신문 회장과 편집국장에게 보낸 편지 5월 26일에 저는 경남신문의 제게 한 잘못을 밝히는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경남 대표 언론'이 표절이나 일삼다니(http://2kim.idomin.com/1932)입니다. '경남 대표 언론'을 자임하는 경남신문이 제 블로그에서 글과 사진을 표절하고 도용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 글에 어떤 분이 주신 댓글 아래에 한 주일 정도 경남신문이 어떻게 나오는지 지켜보겠다는 글을 달았는데 제가 댓글을 달아올린 경남신문의 해당 부서 데스크가 전화를 해 오기는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지금 말씀드리기는 좀 마땅하지 않은 것 같은데, 다만 저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이번 일은 가해와 피해를 기준으로 삼아 봐야 하는 문제로 본다', '먼저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고 하는 것이 순서라고 본다'고 했습.. 더보기
'경남 대표 언론'이 표절이나 일삼다니 경남신문이 5월 26일치 1면에 '사천·삼천포 통합 앙금'이라는 기사를 실었습니다. 부제는 '도심 현수막 등에 적힌 사천 글귀 훼손 잇따라'와 '시의회·상공회의소·시민단체 지역 갈등도 여전'으로 돼 있습니다. 오른쪽에는 '전용 주차장 무료'를 알리는 펼침막에서 사천시장을 삼천포시장으로 바꿔놓은 사진을 함께 넣었습니다. 인터넷 신문에는 이보다 큰 사진이 들어 있는데, 두 사진을 견줘보면 인터넷신문 사진을 잘라내어 종이신문 사진으로 썼음을 알 수 있습니다. 또 기사에는 "'사천시장'을 삼천포시장'으로 바꿔놓거나 '삼천포 사랑하세요 잊지 마라 삼천포' 등의 글귀를 관공서의 건물벽과 담장, 표지판, 헌옷 수거함 등 눈에 잘 띄는 곳에 적어놓기도 했다"는 내용이 들어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런 표현이 제가 저.. 더보기
이런 삼천포 사랑은 정말 싫다 4월 29일 삼천포에 갔다가 이런 장면을 봤습니다. 삼천포를 끔찍하도록 사랑하는 사람인 모양입니다. 아니면 '삼천포 사랑'을 핑계삼아 삼천포를 망치고 싶은 사람일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천시장'을 '삼천포시장'으로 바꿔놓기도 했고 "삼천포 사랑하세요 잊지 마라 삼천포"라 적기도 했습니다. 눈에 띄는대로 아무데나 이래 놓았습니다. 삼천포항 근처에도 있었고 삼천포시외버스터미널 근처에도 있었습니다. 옛날 삼천포시가 사천군과 떨어져 있었던 시절로 돌아가고 싶은가 봅니다. 또 통합으로 한 자치단체가 되면서 '삼천포'라는 이름을 잃은 데 대한 섭섭함이 깔려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어쨌든 보기에 좋지 않았습니다. 자기가 터잡고 사는 지역을 사랑하는 마음이 이렇게 옆구리로 터져나오면 뭐가 좋을까요? 제 낯을 자기가.. 더보기
시내버스 타고 즐기기 : 창선삼천포대교 삼천포시외버스터미널 맞은편 시내버스 정류장에 서는 버스는 모두 부두로 간답니다. 창선·삼천포대교는 부두 옆에 있습니다. 이 맞은편 정류장에서 아무 버스나 타고 부두에서 내려 5분 정도 걸으면 이 다리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물론 대방을 지나 실안으로 나가는 20번 시내버스를 타고 가다 대교 들머리에서 내려도 됩니다. 이러면 걷는 발품은 적게 들지만 부두와 시장의 이런저런 소리와 풍경을 듣고 보는 보람은 누릴 수 없습니다. 20번 버스를 타기 위해 시간을 미리 맞춰야 하는 까다로움이나 기다려야 하는 지루함도 있습니다. 4월 29일 오전 11시 35분 터미널 맞은편에서 70번 버스를 타고 5분남짓 걸려 부두까지 갔습니다. 부두에는 생선을 말려 파는 노점상과 가게들, 무슨 수산 또는 무슨 무역 업체들과 수산업협.. 더보기
시내버스 타고 즐기기 : 사천 종포~대포 갯벌 사천 바닷가서는 '실안'의 낙조와 갯벌이 이름나 있습니다. 그렇지만 실은 가화·길호·사천천이 흘러드는 안쪽 사천만과 목곡·곤양천이 흘러드는 바깥쪽 광포만이 온통 갯벌이어서 남해안에서 가장 넓다는 소리를 아직도 듣습니다. 물론 이순신 장군이 승전한 사천해전이 벌어진 선진리성 안쪽은 죄다 공단 따위가 들어서 망가졌지만 거기서부터 바깥쪽으로는 아직 바다가 쓸만하답니다. 선진리에서 고개를 하나 넘으면 나오는 동네가 바로 종포인데, 사천시외버스터미널에서 시내버스를 탔더니 15분정도 걸렸습니다. 보통 때는 주로 오전에 '시내버스 타고' 나섰으나 이번에는 물이 빠지는 썰물에 맞춰 해질 무렵에 '우리 지역 10배 즐기기'를 나섰습니다. 종포~대포 3.7km가량 되는 거리에서 썰물 때면 즐거움과 보람이 많기 때문입니다... 더보기
삼천포대교 일대에서 엉겨붙은 봄과 바다 어린이날 하루 전날, 삼천포대교를 다녀왔습니다. 아니 제대로 말하자면 창선-삼천포대교가 되겠습니다. 그러니까, 다녀와서 찾아봤는데 창선-삼천포대교가 맞더군요. 삼천포대교는 창선-삼천포대교를 구성하는 여러 다리 가운데 하나일 뿐이고요. 나머지는 이렇답니다. 늑도대교-초양대교-단항교-창선대교. 그러나 이름이 무슨 소용인가요. 거기 풍경과 거기 찾아갔다가 눈으로 가슴으로 담은 기억들이 소중할 따름이지요. 1. 걸어서 건너는 삼천포대교 삼천포대교를 거쳐 늑도를 다녀온 이들이 적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런데 걸어서 다녀왔는지 아니면 자동차를 타고 다녀왔는지에 따라 기억이나 사진이 달라질 것 같습니다. 저는 이날 걸어서 다녀왔습니다. 차 타고 다녔으면 못 봤을 풍경을 몇몇 건졌습니다. 걸어서 느릿느릿 다리를 건너려니..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