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에서 본 언론/블로그 컨설팅

노무현 대통령도 '다음뷰' 독자였다

반응형

저는 사실 '노빠'는 아닙니다. 한동안 민주노동당 당원이었지만, '권빠'도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정치인 노무현, 인간 노무현을 좋아했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대통령으로서 그의 정책을 강하게 비판한 적도 적지 않았고, 다른 한편으로는 그를 비판하는 조중동과 한나라당의 논리를 반박한 적도 적지 않았습니다.

2008년 2월에 쓴 글 : 노무현 정권은 정말 '바보'였다

저는 또한 지난해 2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봉하마을로 귀향했을 때 한 지역방송의 특집프로그램에 출연하여 대통령의 집필활동과 함께 블로그를 통하여 네티즌과 적극 소통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피력한 적도 있습니다.

이 블로그에서도 '시민 노무현 홈페이지 유감'이라는 글을 올려 '사람사는 세상' 홈페이지에 블로그 기능을 붙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이야기한 적도 있었죠.

"나는 이 홈페이지에 블로그 기능을 붙여넣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시민 노무현의 글이 홈페이지를 찾는 지지자들 뿐 아니라, 메타블로그나 포털 등을 통해 '비지지자'들에게도 노출되어야 하고, 그들의 반응도 볼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자신의 글에 걸리는 트랙백을 통해 같은 주제에 대한 다른 사람들의 글도 읽어보고 의견도 남겨주면 좋겠다. 그래야 시민 노무현이 '지지자'라는 우물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즈음 '시민 노무현'은 비록 블로그 소통과는 달랐지만, 직접 홈페이지에 글을 올리면서 적극적으로 네티즌과 소통하려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주로 '노무현 이야기'라는 카테고리 아래에 있는 '함께 생각해봅시다'라는 게시판과 '말과 글'이라는 게시판을 통해 직접 글을 올렸는데요, 대략 2008년 2월말부터 서거 직전까지 30여 건의 글을 직접 올리셨더군요.

특히 '말과 글' 게시판에는 그 중 20여 건의 직접 올린 글들이 지금도 남아 있는데, 홈페이지 개설 초기 '관리자'라는 이름으로 올라온 9건의 글 외에는 모두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직접 쓴 글로 남아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우리 블로그의 포스트를 소개하는 글이었습니다. 2009년 3월 7일 올린 것으로 되어 있는 이 글은 '토론마당 하나 소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이렇게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아침에 '다음'에서 토론마당 하나를 보았습니다.

한국과 일본의 급여 수준 비교에 관한 논쟁인데요. 아주 냉정하고 모범적인 토론이라고 하기에는 문제가 많지만 그래도 하나의 본보기가 될 만하다 싶어서 소개를 해봅니다.

제가 추천하는 이유는 단 한가지입니다. 사실에 관하여 사실과 자료를 가지고 토론을 한다는 것입니다.

아쉬운 것은 보는 사람이 판단을 할 수 있을 만큼 명료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글을 읽는 사람으로서는 메모를 해 가면서 정리를 해보아도 사실을 명료하게 정리를 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부득이 대강 감을 잡아볼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만, 그래도 많은 단서를 얻을 수는 있는 토론인 것 같습니다.

이 토론도 뒤로 갈수록 사실과 자료 보다 주관적 사실과 감정적 공방으로 흐르는 경향이 있어서 끝까지 다 볼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사실과 자료를 가지고 논쟁을 하는 모습이 하도 드물고 귀한 일이라서 한 번쯤 읽어 보자고 추천을 하는 것입니다.

http://2kim.idomin.com/759

'김주완 김훤주의 지역에서 본 세상'입니다."

이 글로 인해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하신 이후에도 간간이 이 블로그의 유입경로에 해당 페이지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글 내용으로 봐서 아시겠지만, 노 전 대통령은 '사실과 자료를 가지고' 하는 합리적인 토론과 논쟁에 목말라했던 것 같습니다.


또하나 알 수 있는 것은 노 전 대통령 또한 '다음 블로거뉴스(현 다음뷰)'를 통해 제 포스트를 발견했다는 것입니다. "다음에서 토론마당 하나를 보았습니다"라는 대목이 그것입니다. 말씀대로 그 글은 다음 블로거뉴스에 송고하여 베스트에 걸려 있던 글이었습니다.

이로 보아 노 전 대통령은 서거하지만 않았더라면 블로그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아마도 직접 블로그를 통한 소통에 나서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이처럼 글쓰기를 좋아하고, 말과 글을 통해 국민과 소통하기를 즐겼던 대통령이 퇴임 후 책 한 권 남기지도 못하고 서거하셨다는 게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저는 작년 3월 1일자 포스트 마지막 문장을 이렇게 썼었습니다.

"블로거 노무현의 글을 올블로그와 다음 블로거뉴스에서 보고싶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