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인문학 강의를 위해 마산에 온 강유원 박사(철학)는 한국의 대학을 세 가지로 분류했습니다. 서울대와 고대, 연대를 뜻하는 'SKY대'와 '기타대', '지잡대'가 그것입니다.

'지잡대'와 '기타대'를 아시나요?

'기타대'는 서울대와 연대, 고대를 뺀 '서울의 기타대학'을 말하고, '지잡대'는 '지방의 잡다한 대학'을 뜻한다고 합니다.

강유원 박사는 '기타대'와 '지잡대'를 같은 반열처럼 이야기했지만, 사실 우리사회에서는 '지방대'가 아무리 좋아도 서울의 삼류대학보다 못한 걸로 보는 풍조가 만연해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같은 성적으로도 들어갈 수만 있다면 '지방국립대'보다는 비용이 훨씬 많이 들더라도 서울 소재 대학에 가려고 기를 씁니다.

강준만 교수.

세계에서 한국만큼 수도권 집중이 심한 나라가 없고, 격차가 심한 것도 바로 여기에서 비롯된 바가 크다고 봅니다.

강준만 교수가 <지방은 식민지다>라는 책에서 지방이 피폐해진 가장 큰 이유로 꼽는 것도 바로 이 교육문제(특히 대학 문제)입니다. 강준만 교수는 이 책에서 아직도 지역의 우수 인재를 서울로 보내는 걸 '지역발전전략'이라고 우기는 데 대해 "내부 식민지 근성에 찌든 추태"라고 단호히 말합니다.


어쨌든 '사람은 서울로 가고, 말은 제주도로 보내라'는 말까지 있을 정도로 인재의 서울 집중 현상이 심각한 한국사회에선, 지방자치단체의 행정 또한 자기 지역에서 인재를 키우려 하기 보다는 서울 '진출'에 성공한 지역출신 인재를 지원하는데 초점이 맞춰지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게 전국의 각 지자체가 서울에 건립해 운영중인 '○○학숙'이라는 겁니다. 자기 지역을 떠나 서울의 대학에 '진출'한 학생들에게 기숙사를 제공하고, 장학금까지 지급하는 정책이죠. 지자체 관료들의 논리는 이렇습니다.

"서울에서 성공한 지역출신 인재들이 높은 자리에 오르면 결국 우리 지역을 챙겨주게 될 것이다."

그야말로 전형적인 식민지 논리이며, 노예 또는 거지 근성이 아닐 수 없습니다. 지자체들이 서울로 떠난 인재들을 지원해주고 있는 사이, 자기 지역에서 대학을 다니는 학생들은 스스로 '2류' 또는 '3류'라는 열등감과 자괴감이 저절로 몸에 배이게 됩니다. 마치 서울에 가지 못한 대학생은 뭔가 모자라는 인물로 취급받게 되는거죠.

서울 간 지역인재 지원하면 도와줄거라고? 

왜 이런 이야기를 하느냐면, 최근 경남에서 논란을 빚고 있는 '대학 학자금 이자지원 조례'의 지원대상 축소를 어떻게 볼 것이냐는 말을 하고 싶어서입니다.

경남도의회는 최근 이 조례의 지원대상 중 당초안에 포함돼 있던 '경남출신 대학생'을 제외시켰습니다. '경남 소재 대학 재학생'만 지원하겠다는 거죠.

저는 이 소식을 듣는 순간 '경남도의회가 모처럼 참 좋은 결정을 했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이를 통해 지역을 지키고 있는 학생들에게 그나마 작은 혜택과 자부심이나마 줄 수 있는 조치라고 생각했죠. 물론 이것만으로 지역인재 유출을 막기에는 턱도 없겠지만, 이런 작은 일에서부터 중심을 잡아나가야 한다는거죠.

그런데, 경남도의회의 이 결정이 알려진 후 이상한 일들이 발생했습니다. 누구보다 지역중심성을 확실히 지켜야 할 지역언론과 지역시민단체들이 이를 비판적으로 보는 것이었습니다.

'등록금 대책을 위한 경남지역시민사회단체 네트워크' 기자회견. @경남도민일보


심지어 우리 경남도민일보조차 사설을 통해 "지원대상이 경남출신 대학생에서 경남소재 대학생으로 바뀐 점은 아쉽다"고 논평했습니다. 그러면서 경남도의회가 "지역대학 진학을 독려하자는 차원"이라고 이유를 밝힌 데 대해서도 "언제부터 지역대학 진학을 독려했는지 의문이다"라는 황당한 논리로 비판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민주노동당도 경남도의회의 이 조치를 비판하고 있습니다. 또한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 강창덕 대표 같은 분도 블로그를 통해 "경남도가 언제부터 경남지역에 다니는 대학생들을 우대해주었는지 의문이다"고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강창덕 대표는 한 발 더 나아가 "서울에 기숙사를 지어주겠다고 나섰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철회한 경험에 비추어 본다면 경남도의 예산 삭감은 정말 이해하기 힘들다"고 말합니다.

황당한 논리가 아닐 수 없습니다. 과거에도 지역 대학생을 생각해주지 않았으니, 지금도 지역 대학생을 우대하면 안 된다는 게 도대체 말이나 됩니까?

지역에 살다보면 이런 황당한 일이 참 많습니다. 여기서 태어나 어릴 때 잠시 있었던 것 말고는 평생 서울에 살고 있는 사람이 좀 유명해지면 그를 숭배해마지 않는 사람들이, 정작 외지에서 우리지역에 들어와 열심히 지역에 봉사하며 살고 있는 사람들은 거들떠보지도 않는 것은 물론 오히려 고깝게 보는 풍조도 만연해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보시는지요. 제 생각이 좀 이상한 건가요? 이상하시면 일단 아래 강유원 박사의 강의 동영상을 한 번 보시고, 의견 올려주세요.



※공교롭게도 이 글에서 실명을 거론한 세 사람 모두 강 씨네요. 강유원, 강준만, 강창덕 말입니다. ㅎㅎ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구르다보면 2009.04.25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남출신이라는 것은 경남에 부모가 있고 서울이나 기타 유학을 한 학생들을 말합니다.

    정확한 조사를 해보지는 않았지만 경남학생들이 인근 부산이나, 울산에서 학교를 많이 다닐 것입니다.
    그 학생들도 전혀 해당이 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부모들이 낸 세금으로 운영이 될 것인데, 세금내고 자식은 제외되고 그런 일도 발생하고, 서울에서 세금내고 경남와서 혜택보는 학생들도 생기고 기준이 없어지게 됩니다.

    오직 경남에서 학교를 다니는 학생들만 해당이 되죠,
    2009년 창원경일여고 졸업생을 예로 들면
    수도권학교 83명, 지방국립대 126명(창원대 69명,경상대22명), 교대22명(진주교대6명)
    그러니까..수도권학생은 차치하고 국립대 진학한 학생중 35명, 교대16명명은 해당이 안되는 거죠.

    수도권으로 가는 학생들을 이유로 경남아닌 다른 지역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이 지원하지 않는다면
    이것 또한 문제가 됩니다.

    정부에서 일괄적으로 정책을 추진하거나. 모든 지자체가 정책을 추진하면 문제는 싹 해결됩니다.

  2. 하흠 2009.04.25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문학계의 유명교수들만 몇명 팀으로 내려와도 지역대학 과하나쯤 살리는것은 일도 아닐터인데...
    강유원씨야 그렇다고 하더라도 진중권씨나 이진경씨같은 사람들 말로는 맨날 지방이다 뭐다하지만
    정작 하는 짓 보면 서울위주의 식민지 질서를 강화시키는 짓만 하고있을뿐....
    지원금 얼마때문에 지방으로 안가는 것은 아닐겁니다. 단지 학벌 간판이상으로 지방은 공부하기 어려운
    곳이다라는 인식이 있기 떄문이죠. 인문학은 더욱더요.
    그리고 그 인식을 강화시킨 역활에서 강유원씨도 결코 자유롭지는 못할겁니다.

  3. Favicon of http://www.doimoi.net 도이모이 2009.04.25 15: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생각하긴 이론적으로는 생각하시는 것이 맞는거 같습니다.

    하지만 이론과 현실은 다르죠. 현실적으로 서울에 있는 대학이 더 좋은 대학이고 우수 인재가 몰리는 것은 누구나 인정하지 사실이자나요.

    내부적으로도 지역을 살리려고 노력해야 하겠지만 서울로 우수 인재가 빠져 나가고 있는 현실도 인정해야 할 거 같습니다.

  4. 풀씨 2009.04.25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블럭처럼 제발 영남이 변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가 남이가" 를 한반도 어느곳에서나 쓸수있게끔요.......

  5. 애국자 2009.04.25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나라 한개 주만도 못한 나라에서
    지역을 다시 나누시는 분들

    정말로 한심합니다
    서울에서 부산 광주, 제주가 하루 생활권인데도

    지방을 나누고
    격차가 있다는둥
    지방을 나누시고 계신데

    그냥 큰나라에서 볼때는 우리나라는 한지방일 뿐입니다

    그만좀 나누시지요

    얼마나 잘께 쪼개서 지방색을 나누고
    지방 분권을 나누어야
    속이 시원하시겟습니까?

    그래서 어떤 하나의 도

    예를 들면 경상남도에서
    창원과 군 리와 모든 것이 똑 같습니까?

    그래서 조금있다가 군과 리를 나누어

    지역색을 따질 것입니까?

    ㅉ쯔

    배웠다는 사람들이 아직도 지역감정
    따지고 지역업체 따지고
    지역 사람 따지면서

    박사랍시고 이런 글 올리는 것 보면
    한숨만 나옵니다.


    사람은 모두 개성과 특성과 장단점이 다릅니다

    공부 잘하는 사람있고
    다른 능력 잇는 사람 있는 것이지요
    대학이나 따지고 앉아서

    무슨 박사랍니고

    못낫으면 입이나 다물고 사시기 바랍니다.

    이 작은 나라에서
    무슨 지방색 따지겠다고

    쯔쯔

  6. 행인 8 2009.04.26 0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세금도 서울 부동산 부자들이 내는 종부세 없애는데 열렬히 찬성하고 대신 지방소비세 신설 역시 맹렬 찬성하시는 거 아닙니까? 수도권의 소수 부자들이 지방까지 흡혈하는데 찬성하니까 아끼히로 찍어주신 거잖아요. 같은 사투리 쓰는 서울 사람 버르장머리 고칠 생각은 안하고 다른 사투리 쓰는 타지역 사람만 열나 욕하죠. 피 빨리는 건 마찬가지 처지에, 정작 원흉은 열렬히 지원하고 사투리 다르다고 미워하는 버릇 못고치면 지방은 평생 촌동네 되는 겁니다.

  7. thunder 2009.04.26 0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무슨 기사를 보는데 '그녀는 지방대 출신이다' 라는 문구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아마 전 세계에서 '지방대'라는 용어를, 그것도 신문기사에 쓰는 나라는 한국 뿐일 겁니다.
    대학을 나왔다...라고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지방대 출신' 이라니..

    '그는 지방고 출신이다'
    '그녀는 지방기업에 다닌다'
    '그는 지방인이다'
    '그녀는 지방 공무원이다'
    '그는 지방 아파트에 산다'

    이렇게 표현하면 참 이상하겠지요? '지방대'라는 말이 왜 이상한지 모르는 분들, 자기도 모르게
    차별에 찌든 겁니다.

  8. Favicon of http://paladin.tistory.com 난슬롯 2009.04.28 0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강유원님 강의에서 저 내용을 들었습니다.


    ------------
    서울에서 성공한 지역출신 인재들이 높은 자리에 오르면 결국 우리 지역을 챙겨주게 될 것이다."

    그야말로 전형적인 식민지 논리이며, 노예 또는 거지 근성이 아닐 수 없습니다. 지자체들이 서울로 떠난 인재들을 지원해주고 있는 사이, 자기 지역에서 대학을 다니는 학생들은 스스로 '2류' 또는 '3류'라는 열등감과 자괴감이 저절로 몸에 배이게 됩니다. 마치 서울에 가지 못한 대학생은 뭔가 모자라는 인물로 취급받게 되는거죠.
    --------

    이 부분 아주 정확한 분석인거같네요.

    저런 서울 - 지방 의 관계는 정확히 지금의 미국 - 한국에도 적용된다고 생각해요.

    생각하면 안습입니다.
    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