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있습니다. 이번에 고등학교를 졸업했습니다. 아들은 그림을 그립니다. 그림을 그리는 대학 학과로 진학하려 했습니다. 아쉽게도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떨어졌음이 확인되던 날, 저도 사람인지라 맥이 풀리고 힘이 없어지더군요. 실망스럽기도 하고 좀 멍해지기도 했습니다. 아들 녀석은 어떨까, 생각도 됐습니다.

‘힘내자’, ‘일단 좀 쉬어’ 뭐 이런 격려 문자를 보냈지 싶습니다. 이제 한 스무 날쯤 지났네요. 조금 추슬러졌습니다. 저도 그렇고 아들도 그렇습니다.

사실 저는, 아들을 두고 못 미더워하거나 안타까워하거나 걱정하지는 않습니다. 누가 시킨 일이 아니라,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아들이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동생이랑 함께 찍은 아들 졸업 기념 사진.(2009. 2. 11)

아들 생각은 이렇습니다. 그림을 그리며 살고 싶다. 한 달에 60만원만 벌어도 된다. 결혼은 하지 않겠다. 자가용 자동차는 필요없다. 대중교통을 타고 다니면 된다. 쓸만한 작업장은 하나 있으면 좋겠다.

물론 이를 두고 ‘개 풀 뜯는 소리 하고 있네, 나중에 한 번 살아 봐라.’ 이러실 수도 있겠습니다. 그러나 저는 아들이 바람대로 살기 바라고 그리 될 수 있다고 여깁니다.

왜냐, 돈 또는 돈벌이로부터 자유로운 영혼이 여기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돈으로 상징되는 소유 또는 소유욕으로부터 자유로운 몸과 마음이 고맙기 때문입니다.

아들이 대학에 가야겠다는 마음을 먹은 때가 고등학교 1학년입니다. 좀더 그림을 잘 그리고 싶어서 무슨 대학 회화과로 가겠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때부터 공부를 하더군요. 전에는 안 했습니다. 할 필요를 못 느끼고 있는데 그 힘든 공부를 무엇하러 했겠습니까. 그러니까 당연히 성적도 좋아졌습니다.

바탕 공부가 좀 없는 편이라 어느 정도 오르고 나서는 더 나아지기 힘들었습니다. 떨어진 까닭이 바로 이것인지도 모르지만, 아들은 자기 하고픈 그림을 위해 재수를 결심했습니다.

나름대로 시간 계획도 짰습니다. 아들은 고1 때부터 예전과 달라져서, 아침에 일찍 일어나려 애쓰는 한편으로 새벽 2시까지 공부하고 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저는 아들에게게서 많이 배웠습니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면 절로 힘이 나고, 절로 힘이 나니까 만사가 어렵지 않아진다고요. 또 스스로 말미암으니까 삶이 가벼워지고 재미도 생긴다는 것을 말입니다.

사실 저는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지 못한 편입니다. 지난 20년 남짓, 노동운동 따위를, 그러니까 ‘해야 하는 일’이라 여겨지는 일을 주로 하며 살았습니다. 삶이 무거웠고 재미도 없었습니다.

저는 지난해 제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기사가 아닌 글, 쓰기입니다. 자세히 일러드리기는 어렵지만, 제게 많은 즐거움이 생겼습니다. 무거움은 아직 가시지 않았지만 말입니다.

저는 많은 이들이 자기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면 좋겠습니다. 돈을 벌어야 한다, 취직을 해야 한다 아등바등 매달리고 하는 일은 앞으로 조금씩 덜 보게 되면 참 좋겠습니다.

예? 하고픈 일이 없다고요? 진짜로요? 그러면 아무 하는 일 없이 지내시면 되지요. 그러면서 진정으로 내가 하고픈 일이 무엇인지, 마음이 내는 소리에 귀 기울여 보면 되지 않을까요?

김훤주(경남도민일보 기자)

※ ‘창원대신문’ 2월 20일치에 썼던 글입니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헐.. 2009.02.21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슴가만지네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9.02.22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게 보일 수도 있겠네요. 하하. 그러나 그러지는 않았습니다요.

    • Favicon of http://sexygony.com 섹시고니 2009.02.23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사실 사진보고 조금 뜨아 했다는.. 가슴을 만진다기 보다는.. // 아이가 이제 소녀티를 벗을 때가 되었는데도 저렇게 거리낌없이 스킨쉽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상당히 부러웠다는.. // 저도 제 아이와 늙어 죽을 때까지 그러고 싶습니다.. ㅎ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9.02.27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안합니다. ^.^ 그런데 이 녀석이 아직도 한 번씩 업어달라 하고 그러면 저는 대부분 제 등짝을 이 친구한테 내어주곤 한답니다. 하하.

  2. Favicon of http://blog.daum.net/ymj5800 물망초5 2009.02.21 1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67810

    --> 아고라네티즌청원 서명하러가기

  3. Favicon of http://blog.daum.net/tjryu 미리내 2009.02.21 1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즈음 제 처지나 생각과 아주 비슷합니다. 실제로 불가에서는 '일 없음'을 가장 이상적인 것으로 치는 걸 봤습니다.

  4. 대학생 2009.02.23 0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을 가지고 노력하는 사람은 언젠간 반드시 성공한다!
    원래 이런 댓글 잘 안쓰는데 쓰게 되네요!
    자식이 무언가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시면 꽤 뿌듯하고 대견하시겠어요.^^
    저도 미술을 한때 준비했다가 결국은 공부로 돌아서게 되었지만, 우리 사회와 대학은 아직도 수능과 내신성적을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보니 결국 공부만 하게되었다는....
    이제와서 공부 열심히 해서 대학을 오게 되긴 했는데 최종 종착지가 대학이었다보니 막상 하고싶은 것이 없어 고민하게 되더라구요.....
    자신이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자신의 꿈을 설정하고 그것을 위해 열심히 준비해나가시는 두 부자의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행복하세요!

  5. Favicon of http://sexygony.com 섹시고니 2009.02.23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울림이 있는 글이네요. 정말 멋진 아버지인 것 같습니다.
    저도 이제 딸아이가 초등학생이 되는데 많은 가르침을 받고 갑니다.

    덧) 아, 저도 하고 싶은 일 하면서 살고 싶어서 '섹스파티'를 기획하고 있는데 돌만 던지지 말아 주십시오.

  6. 민웅군 2009.02.26 2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이 창원 경상고등학교를 졸업했군요 오래간만에 보는 낯익은 모습들과 교복.......
    제가 그 학교를 졸업한지 한 6년되었는데... 그새 학교가 많이도 바꿨군요!!
    저도 한 때는 역사연구원이 되어서 최저임금받아도 좋으니 결혼을 안하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ㅎㅎ 물론 그게 꿈이 현실로 되었지만.... 이제는 학생들을 가르치고 싶다는 소망을 가지게 된다는........
    이래서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답니다 사람이라는게 하다가 보면 생각이 바뀌게 된다는거라고.....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9.02.27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생각은 바뀌겠지요. ^.^ 반갑습니다. 우리 아들 선배님.

      어쨌거나,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 수 있다면 그보다 나은 인생은 없다, 이런 것이죠. 그렇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