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아침 집에서 나오는데 아파트 뜨락 무궁화나무 아래 풀에서 꽃이 피어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생긴 모습이 달래라고 착각했는데 아니었습니다. 무슨 풀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속으로 ‘이런 늦가을에 웬 일로 꽃을 피웠어?’ 여기며 눈길을 한 번 줘 봤습니다. 쪼그리고 앉아 자세히 뜯어보니 옆에는 시든 꽃잎이 있었고 피어 있는 녀석도 새들새들, 말라 있었습니다.

아무리 양지바른 데라 해도 저무는 햇살까지 어찌할 수는 없나 보군, 이리 생각했습니다. 그러다가 문득, 우리 집 아파트 발코니에 놓여 있는 달래 두 포기가 생각이 났습니다.

세 해 전, 지금 중2인 딸 현지랑 들판에 나갔다가, 우리 현지가, “우와! 예쁘당. 아빠, 저거 집에 데려가면 안 돼요?”, 웃으며 다그치는 바람에 캐어다 심은 것입니다.

이리 달래를 가져와 기르면서 알게 된 바도 있지만-달래가 저는 한해살이풀이리라 생각했는데 아니더군요. 여러해살이였습니다.-, 마음이 아픈 바가 더욱 컸습니다. 후회도 됐지요.

무궁화나무 아래 피어난 풀꽃

아파트 발코니에 놓여 있는 달래.

가져올 때는 꽃이 피어 있었는데, 곧바로 지고 말더니 그 뒤로는 봄이 오고 여름이 가도 꽃을 전혀 피우지 않았습니다. 까닭은 모르겠는데, 2006년 2007년 2008년 모두 그랬습니다.

그래서 언젠가는 원래 그 자리에 갖다 돌려놓겠다는 생각은 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늦가을에 피어난 풀꽃을 보고 확 결심했습니다. ‘엉뚱하게 붙잡혀 온 우리 집 달래 녀석, 내년 봄엔 꼭 석방해 줘야겠군…….’

김훤주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 아이폰용 USB 128GB / 오뚜기 햇반 / 중고 아이폰 A급
오뚜기 고시히카리... APPLE 새상품급... Apple 아이폰 ... Apple 아이폰 ...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실비단안개 2008.11.15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궁화나무 아래의 풀꽃은 '흰나도샤프란'이며, 대체적으로 잘 자랍니다.

    백합과와 수선화과가 여러해살이며, 번식력이 좋구요.
    달래는 백합과일겁니다.

    노지로 해방시키면 금방 사라질 확률이 높으니 꽃을 피우지 못하더라도 두고 감상하셔요.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8.11.15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흰나도샤프란' 한 번 외워 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당.

      그런데, 사람 손 타지 않는 산 속에 햇살 따뜻할 때 잘 옮겨 심어줘도 금방 사라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