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에서 본 세상

김동춘 위원 "정권 바뀐후 진실규명 위축"

반응형
경남 산청군 원리와 외공리 민간인학살사건 희생자의 유해발굴을 위한 개토제(흙을 파기 전에 올리는 제사)가 19일 오후 2시 산청군 시천면 덕산중고등학교에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관계자와 유족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개토제 행사에 참석한 진실화해위원회 김동춘 상임위원(전 성공회대 교수)는 '정권이 바뀐 후 진실규명 작업이 위축되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있는데, 실제로 그렇냐'는 질문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털어놨다.

김동춘 상임위원은 "새 정부 출범 이후 3명의 조사관이 충원되지 않고 있으며, 파견왔던 공무원들이 복귀한 자리도 후임인사를 하지않는 등 인력이 줄어들고 있다"면서 "내년 예산 확보도 어떻게 될 지 모르는 상황에서 가을 국회 쯤 (정부의 의도대로) 과거사 관련 기구들이 통폐합되면 진실위원회 활동 자체가 상당히 위축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또 유해발굴의 의미에 대해 "학살 사실에 대한 가장 1차적이고 중요한 물증이 희생자의 유해"라면서 "희생자 중 어린아이나 여성들이 있는지 등 목격자의 증언을 입증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증거로서 진상규명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또 발굴된 유해를 일괄적으로 영구보존할 방안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논의만 되고 있고, 법적 근거 등이 마련되지 않아 현재로서는 대책이 없다"면서 "우선 대학에 임시안치하고 있지만, 영구안치와 보존을 위한 제도적, 법적근거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산 코발트광산이나 대전 산내 등 상징적인 곳은 정부에서 매입을 해서 유해와 함께 학살터 자체를 영구보존할 수 있는 방안도 강구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응형
  • peter153 2008.07.19 16:12

    그 어느 정부보다도 이 정권은 '좋은게 좋은' 정부가 될 것입니다. 지금 로비스트들이 활개를 친답니다. 기업프렌들리가 결국은 누이좋고 매부좋고하는 자기들끼리 꿍짝짝 해먹기죠...

  • Favicon of http://blog.naver.com/edenmaker 맑음 2008.07.19 18:27

    학살 현장을 보존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같은 일을 다시 반복하지 않기 위해 후대에 경고를 주는 의미가 있겠지요. 한데.... 유해 자체를 영구 보존하는 것은 좀 그렇네요. 사람 따라 달리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제 생각에는.... 음, 만일 제가 저런 일 당한 당사자라면 일단 진상만 바르게 규명되면 억울함은 풀리는 것이고 내가 남긴 유해는 그냥 자연으로 빨리 돌아가게 하는 것이 제일 고맙지 않을까 싶네요. 내 유해를 전시하여 사람들에게 과거에 이런 참혹한 일이 있었노라 하고 밝히는 것도 의미는 있는 일이겠지만 그래도 본인으로서는 달갑지 않지 싶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