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택 선생의 별명은 ‘흰머리 소년’이다. 머리카락이 일찍 세기도 했지만, 때 묻지 않은 소년의 감성을 나이 들어서도 그대로 갖고 있다는 데 방점이 찍힌 별명이다. 워낙 오래되어 남들은 이미 포기했거나 당연시해버린 관행도 흰머리 소년에겐 여전히 그냥 놔둘 수 없는 문제다. 그럴 땐 ‘누가 흰머리 소년 아니랄까봐’ 하는 핀잔을 받기도 하지만 전혀 굴하지 않고 문제를 제기한다.


한 번은 이런 일이 있었다. 10년 전 마산의 한 고등학교에 발령받았는데, 학생과 교사의 급식이 다르더라는 것이다. 같은 급식비를 내면서도 학생이 먹는 반찬은 서너 가지인데, 교사는 예닐곱 가지나 되었다. 게다가 식당에 칸막이를 치고 따로 먹고 있었다. 동료 교사에게 물어보니 ‘처음부터 그랬다’며 대수롭지 않게 말했단다.


흰머리 소년은 그때부터 보름 동안 혼자서 학생 줄에 서서 밥을 타 먹었다. 무언의 1인 시위를 한 셈이다. 그러면 적어도 젊은 교사 몇 명쯤은 동참해줄 줄 알았단다. 그런데 단 한 명도 그런 교사가 없더라고 했다.


김용택 선생.


그는 결국 내가 재직 중인 신문에 기고를 하여 이 문제를 공론화했다. 그 학교는 닷새 뒤 여론의 비난을 견디지 못하고 ‘차별급식을 폐지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렇게 문제는 바로잡혔지만, 김용택 선생은 동료교사들에게 미운털이 박혔다.


그는 이런 사람이다. 미운털을 마다하지 않고 불합리에 대항하는 사람. 바뀌지 않는 교육현실이 답답하더라도 이렇게 조금씩이라도 바꾸고 싶다면 꼭 읽어야 할 책이다.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 : 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 - 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 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에 보낸 추천 글입니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