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 오랜 지인들을 만나러 세종시에 왔다. 우리 일행은 모두 6명.

다들 저녁은 먹고 만난 터라 간단히 맥주를 한 잔 하고, 세종시에서 나름 시설이 좋다는 찜질방으로 갔다.

샤워를 하고 담소를 나눈 후, 시간을 보니 이미 밤 열두 시. 다들 잠자리에 들었다.


그런데 자려다 보니 내 손목에 탈의실 옷장 열쇠가 보이지 않았다. '분실한 건가?'

생각해보니 탈의실에서 찜질복을 입고 열쇠를 거기 꽂아 둔 채 온 것 같았다. 탈의실로 갔다. 역시 예상대로였다.

혹시 그 사이에 누군가 이걸 보고 내 지갑이나 가방을 훔쳐 갔다면 어쩌지?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옷장을 열었다.


청바지 뒷주머니에 꽂힌 지갑이 반쯤 머리를 내밀고 있었다.

꺼내서 점검한 결과 역시 도둑이 손을 댄 건 사실이었다.

그나마 다행인 건, 현금만 쏙 뽑아가고, 카드나 이런 건 전혀 손대지 않았다는 것이다. 심지어 달러화와 유로화, 위안화도 각 한 장씩 있었는데, 그것도 손 대지 않고 그대로 두었다. 사라진 현금은 4만 원이었다.


참 신사적인(?), 그리고 기특한 도둑님이다. 만일 지갑을 통째로 가져간 뒤, 필요한 것들을 빼내고 나서 지갑을 아무 데나 버렸다면? 생각만 해도 머리가 지끈하다.

지갑 주인의 그런 곤란함을 배려한 참 깔끔한 도둑님이다.

​고맙다! 도둑이여!

아침에 일어나 일행들에게 이야기했더니 '신고하여 cctv를 확인하자' '탈의실인데 cctv가 있겠냐' '그래도 얘기는 해야지' 의론이 부분하다. 나는 "내 과실이고, 좋은 경험이니 그냥 넘어가자"고 마무리 지었다.

낮에 마산에서 참석하지 않을 수 없는 행사가 있어 아침 일찍 먼저 찜질방을 나섰다. 세종시에 사는 김용택 선생님이 극구 택시 타는 곳까지 슬리퍼를 신고 나와 배웅을 하신다.


택시 뒷좌석에 오르는 순간 김 선생님은 빠르게 만 원 짜리 두 장을 내 무릎 위에 놓고 택시 문을 닫았다. 카드가 있어 괜찮다고 해도 그래도 현금이 있어야 한단다.

쩝. 선생님에게 또 빚졌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 아이폰용 USB 128GB / 오뚜기 햇반 / 중고 아이폰 A급
오뚜기 고시히카리... APPLE 새상품급... Apple 아이폰 ... Apple 아이폰 ...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