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에서 나고 자란 저는 과일 중에서 감을 유독 좋아합니다. 감은 저에게 추억이기도 합니다. 특히 봄비에 젖어 마당에 떨어진 하얀 감꽃이나 가을에 주황빛으로 매달려 있는 감을 보면 수십 년 전 어린 시절 고향집 흙마당에 서 있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최근 우리나라 감의 20% 이상이 수확된다는 경북 청도에 전국의 블로거들과 함께 팸투어를 다녀왔습니다. 100인닷컴과 감고부가가치화클러스터사업단(단장 예정수)이 주최한 행사였습니다.

감나무가 이렇게 많은 곳은 처음 봤습니다. 한 집에 한 그루 정도 감나무가 있는 제 고향마을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그야말로 '천지삐까리'더군요.

감나무가 그렇게 밀집해 있으니 그것도 장관이었습니다. 가을 산천이 단풍만 아름다운 게 아니라 감도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다는 걸 처음으로 느꼈습니다. 저만 보기에 아까워 몇 개의 사진을 골라봤습니다.


달리는 버스 안에서 찍은 사진이라 별로 선명하지도 않고, 버스 유리창의 그림자가 보이기도 합니다. 그걸 감안하고 봐주세요.









이 사진은 버스에서 찍은 게 아니라, 잠시 버스를 세워달라고 부탁하여 내려서 찍었습니다.






결국 감을 하나 따왔습니다. 그걸 본 블로거 한 분이 '절도죄'에 해당한다고 하더군요.

청도 감은 '반시'라고 부르는데, 거의 대부분 이렇게 씨가 없습니다. 저는 단감보다 떨감을 좋아합니다. 이렇게 주황색으로 '볼이 볶은' 떨감을 먹을 때가 달짝하면서도 떫은 감의 참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ecemberrose71.tistory.com 커피믹스 2011.10.27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풍보다 아름답다 ! 아주 적절한 표현이네요 ^^

  2. Favicon of http://chamstory.tistory.com/ chamstory 2011.10.27 2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들말마따나 화질이 기똥차게 좋습니다.
    카메라 솜씬가요? 아니면 뽀샵인지요?
    사람도 눈이 밝으면 세상도 이렇게 다른 세상이 보이는데...
    수고 많으셨습니다.

  3. 실비단안개 2011.10.28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색상이 참 좋습니다.
    이늠의 귀차니즘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