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규 경남대학교 제9대 총장 취임식이 2월 11일 열렸습니다. 보기에 따라 다르겠지만 박 총장 취임사에는 크게 두 가지가 담겨 있었습니다. 하나는 '명문 사학'이 되겠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교직원 복지 수준과 전문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랍니다.

취임사에서 박 총장은 "대학 발전의 원동력은 휴먼웨어에 있"는 만큼 "대학 교직원들이 사명감을 갖고 혼신의 힘을 다할" 수 있도록 "교직원의 복지를 증진하고 전문성을 신장하는 데 최우선 역점을 두겠습니다"라 했습니다.

이어 "오늘날 지역 최고의 명문 사학으로 발전"했고, "2030년 전국 상위 10위권 명문 사학으로 도약하겠습니다"라고도 했습니다.


물론 다른 내용도 있습니다.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내 최고의 연구·교육기관으로 성장해온 경남대를 남북한 통일과 세계 평화에 이바지할 인재 육성의 메카로 발전"해 나가는 한편 "신성장 동력 산업과 지역 사회의 인력 수요에 부응하도록, 국방과학 첨단산업과 해양 녹색 성장 특성화 교육에도 중점"을 두겠다는 대목도 있지요.

2월 11일 취임식에서 학교법인 한마학원 이대순 이사장으로 부터 임명장을 받고 있는 박재규(왼쪽) 총장. /경남도민일보 사진


사실, 박 총장 없는 경남대는 생각하기 어렵습니다. 1971년부터 경남대학과 재단에서 일해왔습니다. 그리고 1986년부터 총장을 맡아 김대중 정부 때 통일부 장관(1999년 12월~2001년 3월)을 지낸 1년정도만 바깥에 있었습니다. 이런 절대적인 지위에 있는 박 총장의 취임사를 보면서 두 군데가 아쉬웠답니다.

첫째 학생을 위해 무엇을 하겠는지가 없었다는 점입니다. 취임사에서 밝힌 바, 교직원 복지 증진이나 전문성 신장, 그리고 이런저런 특성화 교육과 융합형 창의 교육, 산학협력교육 등이 결과적으로 학생을 위한 것이라고 하면 할 말은 없습니다.

그러나 대학은 교직원만으로 이뤄지지는 않습니다. 상식이지요. 다른 중요 구성원으로 학생과 학부모가 있는데 그들을 존중·배려하겠다는 얘기는 없었습니다.


지난해 7~8월 학교 당국이 심리사회학부의 사회학 전공과 인문학부의 철학 전공을 폐지하려다 학생들 반발에 부닥쳐 그만둔 적이 있습니다.

당시 학생들은 말했습니다. "구조조정 무조건 반대는 아니지만 뚜렷한 기준도 없는데 학생들 의견 수렴조차 없으면 안 된다." "재정이 대부분 등록금인데, 교육소비자 측면에서도 학생이 논의·결정에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


이번 취임사에는 이런 부분에 대한 얘기가 들어 있지 않았습니다. 하다 못해 기숙사를 확충하겠다거나 장학금을 많이 만들겠다거나 또는 등록금을 다른 대학보다 낮추겠다는 그런 말도 없었습니다.


둘째 '현재 경남대가 지역 최고 명문 사학이며 2030년 전국 상위 10위권 명문 사학을 이루겠다'는 수사(修辭)가 주는 느낌입니다.

지금처럼 수도권 집중이 심하고 앞으로도 줄어들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지역 최고 명문 사학"은 아무도 알아주지 않습니다.(게다가 경남에 사학이 명문과 비명문을 가를 만큼 많은 것도 아니지요.)


"2030년 전국 상위 10위권 명문 사학 도약"도 믿는 사람이 많지 않을 것입니다. 그 말을 하는 박 총장의 진정성이 미심쩍기 때문이 아닙니다.

다른 아무것도 없이, 단지 대학 본부가 서울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서열 매기기'가 자동 실행되는 현실이 이런 말을 믿지 못하도록 만듭니다.


취임사를 보면 박 총장도 경남대 존립을 걱정하고 있습니다. 2030년 전국 상위 10위권 명문 사학이라는 전망도 어쩌면 그래서 나온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해답은 아닌 것 같습니다.

제가 당장 구체화해 보일 수는 없지만, 원칙적으로 말하면 지역에서 대학이 살아남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지역사회에 그 대학이 없으면 안 되도록 만들면 됩니다. 지역 사회 구성원들이 그 대학이 지역을 위해 필요한 존재라고 여기면 그만입니다.


경남대가 추진하는 가포동 골프연습장 건설을 두고 2010년 7월에는 가포고에서 학생들 학습권이 침해된다고 반발한 적이 있습니다. 앞서 한 해 전에는 골프연습장이 세우려고 하는 가포캠퍼스를 폐지하는 대신 월영캠퍼스를 확장한다고 했습니다.

월영캠퍼스 확장을 위한 터 확보와 함께 폐지되는 가포캠퍼스에 골프연습장을 세우는 계획을 두고 창원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는 2010년 9월 "자치단체가 특정 대학에 특혜를 주려 한다"고 지적을 하기도 했습니다.

제대로 된 경남대의 존립은 이런 특혜 논란에 있지 않습니다. 이런 식으로 무슨 이득을 챙긴다 해도 그것은 길게 보면 '언 발에 오줌 누기'밖에 안 될 것입니다.

경남대학교가 제대로 존립을 하려면 이런 따위로 지역사회에 말썽을 일으키는 대신 지역사회에 대한 자기자신의 필요성과 유용성을 인식시켜야 합니다.


말하자면 경남대가 나서서 지역사회에 무엇이 필요하고 무엇이 모자라는지, 그 장점과 특징이 무엇이고 단점과 결함이 무엇인지 연구해 성과를 쌓는 한편, 그에 따라 지역사회에 개입하고 참여하려는 노력이 더 시급하고 소중하겠다고 저는 생각하는 것입니다.

김훤주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 아이폰용 USB 128GB / 오뚜기 햇반 / 중고 아이폰 A급
오뚜기 고시히카리... APPLE 새상품급... Apple 아이폰 ... Apple 아이폰 ...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임종만 2011.03.10 15: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임사에 소비자인 학생과 학부모가 빠졌고 그 비전이라는것이
    허무명랑한 말거리에 불과 하다는 내용 잘 집어셨습니다.

    사학하면 우리나라에선 인식이 좋지 못하지요.
    바로 족벌이나 세습, 비리가 연상되니 말입니다.
    또 있네요. 카다피에 버금가는 장기집권도 하나이지요.
    물론 내돈들여 돈벌이 목적으로 만든 학교인데 너그가 왜 하면 할말이 없습니다.

    이것은 교육의 전당이 아니지요.
    학교의 설립과 소유권 관계로 조카 한분이 큰집신세에 있다는것도
    참 믿기지 않고요.
    어찌 망자가 된 형님의 아들을 큰집까지 보낼 생각을 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