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만에 경남 진해 성흥사(聖興寺)에 들렀습니다. 진해 성흥사는 이른 봄에 가면 벚꽃이 아주 좋습니다. 그리고 한창 피어나는 봄부터 여름까지는 대장동 골짜기와 마을숲이 또 아주 좋습니다.

성흥사는, 창원 동읍에 있는 우곡사(牛谷寺)와 마찬가지로 신라 말기 무염(無染)이라는 스님이 지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둘 다 왜구의 침입을 막으려는 데에 창건 동기가 있다고 합니다.

짐작건대, 이렇습니다. 성흥사나 우곡사는 왜구가 쳐들어왔을 때 백성들 피난처 구실을 했을 것입니다. 또 무기나 군량미를 쌓아두는 병참기지 노릇도 했겠지요. 옛날에는 상비군(常備軍)이 보잘것없었을 테니 피난 온 백성들이 곧바로 군사 노릇을 했을 것입니다.

그러니까 당시 백성들에게는 성흥사와 우곡사는 거기 있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든든한 존재였고 거기 스님들 또한 백성들 믿음과 사랑 속에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가서 본 성흥사는 좀 아닌 것 같았습니다.




바로 이것, '스님 전용 주차장' 탓입니다. 제가 견문이 넓지 못하기 때문인지, 성흥사 아닌 다른 절간에서는 이런 황당한 꼴을 본 적이 없지 싶습니다. 스님 전용 주차장이 왜 필요한지 저는 모르겠습니다. 여러 분들 생각은 어떠신지요?

불교에서 아주 중요하게 여기는 가운데 하나가 바로 무주상보시(無住相布施)입니다. 보시를 하더라도 머묾이 없이 하라, 입니다. 베풀더라도 베푼다는 생각없이(그러니까 나중에 무슨 보상을 받으리라는 욕심 없이) 베풀어라, 입니다. <금강경>에서 석가보니 부처님은 이래야 복덕을 누릴 수 있다 했습니다.

이렇게 하려면 스스로가 아무것도 아닌 존재가 돼야 합니다. 끝없이 낮춰야 됩니다.

신라 시대 어떤 비구니가 춥고 배고파 혼인 따위는 꿈도 못 꾸는 남정네들을 어여삐 여겨 아무 생각 없이 자기를 던져 남정들과 1000번 잠자리를 했더니 저도 몰래 부처가 돼 버렸더라 하는 얘기에도 이런 무주상보시가 흐릅니다. 전설 속 비구니가 스스로를 대단한 존재로 여겼다면 이런 일은 도저히 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이렇듯, 스스로를 낮추고 또 낮춰서 없는 무엇이 돼 버릴수록 좋은 존재가 바로 스님이고 또 그렇게 되려고(스스로 부처가 되고 해탈을 하려고) 나선 이들이 바로 스님입니다. 그런데 이 스님들이 이런 식으로 절간에 드나드는 장삼이사 처사·보살들과 구분을 짓고 특권화하는 분별심을 내었습니다.

절간 속의 비(非)절간, 스님 속의 비스님, 불교 속의 비불교를 이번에 성흥사에서 봤습니다. 이렇게 자기네들을 일반 사람과 구분짓지 않고, 절간을 찾아오는 대중에게 모든 것을 다 내어주고도 더 내어주지 못해 안달하는 스님이 보고 싶습니다.

물론, 그래도 자연은 아름다워서, 성흥사 단풍은 스님 전용 주차장과는 아무 아랑곳없이 보기 좋았습니다. 느낌조차 고즈넉해서  꽤 그럴 듯했습니다.



목련.


배롱나무의 벌거벗음이 돋보입니다.


김훤주
금강경 읽기
카테고리 종교
지은이 새싹 기획편집실 (새싹, 2009년)
상세보기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장영철 2009.12.09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스님들이 무심했나봅니다. 지금 부터라도 배려로 이어지면 훨씬 부드럽고,여유롭겠네요. 합장!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실비단안개 2009.12.09 1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지난번 성흥사 계곡 시멘트칠 이후 성흥사를 멀리하게 되더군요.
    계곡으로 갈 때나 돌아올 때 들리곤 했던 절이지요.

    마음도 열지못하면서 백날 천날 목탁만 치면 뭐 합니까.

    • 천부인권 2009.12.09 2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목탁이라도 두드려야 스님 같으니까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9.12.10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님 보러 절간에 가는 것은 아니니까...

      친구 가운데 금강경에 홀딱 빠진 사람이 하나 있는데, 이 친구는 스님들을 좀 불쌍하게 여깁디다.

      상(相)이 높다고.

  3. Favicon of http://blog.daum.net/osaekri/ osaekri 2009.12.09 2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님 전용이라고 쓴 걸 보니 땡중이 썼나봅니다.
    절집에 있다고 어디 모두 스님인가요.
    돌중도 있고, 땡중도 있고, 잡승, 어여쁜 처자만 보면 눈에 불이 켜지는 그런 꼴통도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청와대 들어간다고 다 대통령 아니지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9.12.10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좀 엉뚱한 얘기지만, 저는 잡(雜)자가 가장 좋아요. 모든 존재가 잡이지 싶어서요. 잡스럽지 않은 존재는 없는 것 같아서요. 하하.

  4.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크리스탈 2009.12.09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님들 외제 고급차 타는것도 이해가 안되는데
    주차장까지 전용이 있다니.......

  5. 청산별곡 2009.12.09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별짓고, 경계를 쌓으니
    이미 절이 절이 아니고, 중이 중이 아니니...
    절에 부처님 계신 것도 아니니..
    스스로 '빛'이 되면 될 것임을..
    중생을 현혹하며 스스로 업보를 지으니
    사필귀정은 필연이겠지요....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9.12.10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건방지게 여기시겠지만요, ^.^ 빛은 아닌 것 같고요, 재가 알맞은 것 같아요. 하하. 스님은 재가 된다. 실제로도 상징으로도.

  6. Favicon of http://apsan.tistory.com 앞산꼭지 2009.12.10 0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스님 전용주차장이란 웃긴 팻말도 문제지만,
    저는 저놈의 차들 때문에 그 첩첩산중의 절간까지
    시멘트 포장이 되어있은 것을 보면,
    참 이것이 부처님의 뜻인가 싶기도 했습니다.

    진정 무주상보시는 모든 미물들에게도 가닿아야 할 것인데,
    산중에 난 차도로를 보면 이건 참 아니다 싶은 생각이 듭니다.

  7. Favicon of http://www.cyworld.com/happyacupuncturist dook 2009.12.10 0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추천. 이런 일이 발생했다는 아쉬움에는 공감합니다. 그러나 저는 스님전용 주차장에 대한 부담감이 별로 없네요.

    불교에서 추구하는 원리로 볼때 분명 스님전용 주차장은 어딘가 이상한 개념입니다만, 불교를 추구하는사람과 깨달음을 이룬사람은 엄연히 다른 존재입니다. 가장 신앙이 깊은 사람이 목사님이 아닐수도 있듯이...

    편리에 따라 선택을 내린것이 아닐까요?

  8. Favicon of http://bud1080.tistory.com 정암 2009.12.10 0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많은 사람들이 찾기 때문에 스님들이 주차에 애를 먹어서 고육지책으로 스님 전용주차장을 만들엇나 봅니다..

    저도 업무상 불가피하게 절에 차를 타고 들어가는 경우가 많은데 방문객들에게 많이 미안하더군요..

  9. 2009.12.10 0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천부인권 2009.12.10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려라 하거늘 채우려 하니
    떽~~~!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9.12.10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서요,,,, 제가 스님 흉내를 좀 냈답니다. 스님 전용 주차장에다 짐짓 제가 차를 집어넣었지요. 제가 채워 드렸습니다.

  11. Favicon of http://sexydeer.tistory.com S디어 2009.12.10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아쉽네요.. ㅡ0ㅠ
    혹시 스님을 태울 절 전용 차량의 주차장이 아닐까요?
    스님들은 대부분 절에 머물기 때문에 차가 필요 없는 걸로 알고 있거든요 ^^
    그래도 법회를 멀리 가게 되시면 차량으로 이동하시는데
    절에서 공동 소유하는 차가 있기는 하더라구요^^

  12. 마인 2009.12.10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본주의, 상업화 현상이 절에도 예외는 아닌모양
    요즘은 신도들의 편의를 위해 자연경관을 다소 해치더라도
    길을 내고 주차장을 낼 수 밖에 없는 현실인가 봅니다.
    그것까지는 좋은데 사진대로라면 느낌이 썩 편하게 와 닿지는 않네요
    그리고 이런 글을 올리는 사람의 마인드도 한 쪽으로 기운듯 하고요
    아뭏든 궂은 날씨에 이런 내용을 접하니 마음도 얄궂어지는 느낌!!

  13. 2009.12.11 1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9.12.12 0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요. 진짜 고맙습니다. 시간 내주셔서요.

      그리고, 저녁에 선생님 빼놓고 같 잔치도 무척 즐거웠답니다. 하하. 구르다님을 현지에서 또 만났지요.

  14. 산이라 차량이 필수지만 2010.03.08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자나 방문자의 눈엔 다소 사치나 텃세로 보이네요
    사찰에 눈에 띄지 않는 곳에 주차하는 배려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대중에게 승려라면 참선과 자기 인내의 그런 이미지로 떠올리는데
    백구의 머리에 자동차를 몰고 다니는 모습이 어째 곱게 보이지 않습니다
    산중에 암자니 차량이 필요하며 외진 산중이라 왕래로 차가 필수겠지요
    타지 말라는게 아니라 지킬 도리와 의무를 가졌으면 합니다.

    상식이라는게 있지 않습니까.